K리그1

울산 홍명보의 강한 질책 “지지 않아서 다행인 졸전”

0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선수들을 강하게 질책했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골을 기록하자 성남은...

성남 김남일 “울산전 무승부, 잘하고 비겨서 더 아쉬워”

0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좋은 경기를 하고도 비겨서 아쉽다”고 말했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K리그2

딱 한 골로 이루어지지 못했던 부천의 최하위 탈출

0
딱 한 골이 부족했다. 최하위 탈출은 다음 기회를 노려야 한다. 부천FC1995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홈 두 경기 연속 골’ 부천 이시헌 “한 골 넣다 보니 점점 욕심 생겨”

0
이시헌이 홈에서 펼쳐진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부천FC1995 소속 이시헌은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프로 데뷔골’ 전남 김영욱의 고민 “포지션 바꿔야 하나…”

0
전남드래곤즈 김영욱이 포지션 변경을 고민하고 있다. 2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전남드래곤즈의...

국가대표

아마축구

“옛날엔 기회 받으려고 뛰었던 경기” 8년만의 더비전 지켜본 수원 민상기

0
수원삼성 민상기가 8년만에 펼쳐진 더비 매치를 보며 새로운 감회를 밝혔다. 민상기는 2013년 당시 펼쳐진 '오리지날 클라시코'에서 선발로 경기에 뛴 선수다.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과 FC안양의...

[FA컵] 수원 노동건 “동생들이 잘 넣어줘 막는 데 부담 적었다”

0
수원삼성 수문장 노동건이 FA컵 승부차기 선방의 공을 동생들에게 돌렸다. 수원삼성 수문장 노동건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연장 끝에 펼쳐진...

[FA컵] 수원 박건하 “로테이션 선수들, 박수 보내주고 싶다”

0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FA컵을 치른 로테이션 선수들을 칭찬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FC안양과의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인터뷰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종합스포츠

해외스포츠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