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월드컵경기장에 배치된 마네킹, 정말 ‘리얼돌’일까?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FC서울 홈 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리얼돌이 배치됐다?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FC서울과 광주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경기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그런데 이 경기장에 등장한 마네킹이 논란을 일으켰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이날 승부에서 관심을 끈 건 서울 서포터스 골대 뒤에 자리잡은 마네킹이었다. FC서울 구단은 한 팬의 기증을 받아 마네킹을 골대 뒤 서포터스석에 배치했다. 이 마네킹들은 서울 유니폼을 입고 응원 문구를 든 채 자리를 지켰다.

이 팬은 마네킹을 매경기마다 설치한 뒤 경기 후에는 수거도 하겠다고 밝혔다. 비용을 받지 않고 팀을 돕겠다는 것이었다. 이 마네킹을 제작하는 업체는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유명인사의 피규어나 역사 재현 장면에 동원되는 인물 인형 등을 제작하는 곳이다.

일부에서는 이 마네킹이 성인용품, 흔히 말하는 ‘리얼돌’이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구단 관계자는 황당하다는 반응이었다. 구단 관계자는 “그런 용도가 전혀 아니다”라면서 “처음 팬으로부터 제안을 받았을 때도 마케팅팀에서 이 부분을 확인했다. 팬으로부터 ‘그런 용도가 아니다’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물관 등에서 쓰는 마네킹이라고 들었다”면서 “사람과 비슷한 마네킹이 필요한 곳에서도 쓰는 제품으로 알고 있다. 피부 재질은 성인용품과 비슷할 수는 있어도 그런 용도는 아니다. 우리도 경기 시작 후 이런 반응이 나와 좀 더 확인해 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논란이 완전히 수그러든 건 아니다. 이 마네킹이 들고 있는 응원 피켓에는 성인 용품을 암시하는 듯한 이름과 업체 명이 써 있었기 때문이다. 구단 관계자는 이 마네킹이 논란이 되자 하프타임을 이용해 문제의 문구가 들어간 피켓을 모두 수거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ezB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