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두 번의 코로나19 여파, 그리고 갑작스러운 코치의 죽음. 서울이랜드는 한 달 반 동안 이런 충격적인 일을 연속적으로 겪었다. 정신적으로도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서울이랜드가 심리 치료를 시작하기로 했다. 서울이랜드는 22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전남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알렉스에게...
친하게 지내는 두 신인 선수가 적으로 만났다. 장동혁의 데뷔골에 전남 정호진이 "네가 어떻게 골을 넣느냐"며 한마디를 건냈다. 안산그리너스 미드필더 장동혁은 1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전반 막판 팀의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의 1-1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다가오는 여름 이적시장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는 22일 잠실종합주경기장에서 펼쳐진 안산그리너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7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1분과 후반 8분 김륜도에게 두 골을 내주며 0-2로 패배했다. 이로써 리그 2연승을 달리던 서울이랜드의 연승 가도도...
안양 이우형 감독이 퇴장으로 인한 공백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우형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2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박진섭에게 실점하며 0-1 패배를 당했다. 경기를 마친 이우형 감독은 "뜻하지 않은 상황으로 홈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드리지 못해...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이상민에게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23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산이 두아르테와 민준영의 골에 힘입어 홈팀 충남아산을 2-0으로 꺾었다. 안산은 여섯 경기 무승을 끊어내며 6위에 자리했고 충남아산은 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경기 전 '실리축구'를...
안양을 이끄는 이우형 감독이 공격적인 스리백을 강조했다. FC안양을 이끄는 이우형 감독은 2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를 앞두고 "대전도 2연패 중이고 우리도 두 경기 승리가 없다. 대전도 절실하게 나올 것이고 안양도 홈에서 첫 승이 없다. 선수들과 정신적,...
축구를 시작해 프로축구선수가 되기란 하늘의 별따기와 같은 일이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이상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택받은 선수들만이 프로에 입성할 수 있다. FC안양 미드필더 구본혁 역시 프로선수가 되기 위해 험난한 과정을 거친 선수 중 한 명이다. 중학교 1학년...
충남아산FC가 예능 프로그램의 위력을 실감하고 있다. 충남아산FC 외국인 선수 아민 무야키치와 필립 헬퀴스트는 최근 외국인 이웃들의 특별한 한국 생활을 보여주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 출연 중이다. 지난 달 30일 첫 방송이 나갔고 지난 28일에도 이 둘이 출연해...
부천FC1995의 새로운 가변석, 어느 정도 진행됐을까? 코로나19 사태로 K리그 개막이 기약 없이 연기됐지만 각 구단은 꾸준히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부천도 마찬가지다. 특히 올 시즌은 부천에 상당히 중요하다. 본격적으로 가변석을 운용하기 때문이다. 물론 과거에 부천은 가변석을 설치한 경험이 있다....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안양을 한 번 잡을 타이밍이었다”고 말했다. 안산그리너스는 10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홈 경기에서 산티아고와 두아르테, 최건주의 연속골에 힘입어 조나탄과 닐손주니어가 한 골씩을 만회한 안양에 3-2 승리를 거뒀다. 2연승 이후 지난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0-1...

인기뉴스

‘단순한 전지훈련 그 이상’ 포항만의 특별한 제주도 장기 체류

0
제주도에 오래 머무를 수밖에 없는 포항만의 속사정이 있었다. 포항스틸러스는 지난 3일부터 서귀포에 전지훈련지를 꾸려 훈련에 임하고 있다. 지난 시즌 어려운 팀의 살림살이에도 이른바 '기동매직'이...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