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프로 데뷔골을 기록한 이시헌이 경기 출전 기회를 받으며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부모님이 보는 앞에서 프로 데뷔골을 기록했다. 부천FC1995 미드필더 이시헌은 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의 경기에서 후반 18분 개인 기량을 앞세워 팀의 선제골을 기록,...
충남아산FC 이승재가 “데뷔골 넣는 모습을 늘 상상했지만 이런 골은 생각해 본 적 없다”고 웃었다. 충남아산FC는 3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기에서 최규백의 후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충남아산은 올 시즌 2승 1무 2패의 성적을...
제주유나이티드가 역사적인 경기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제주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주민규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제압하고 올 시즌 첫 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제주의 입장에서는 승점 3점 그 이상의...
확실히 K리그2 최고의 흥행을 보장하는 경기다.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부천 구단이 쏟아지는 관심에 더욱 만반을 기해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지만 마냥 무관중 경기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다. 과거 부천에서 연고이전을 단행한...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말로니의 상황에 대해 전했다. 수원FC는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FC와의 10라운드 홈 경기에서 헬퀴스트에게 선취골을 내줬지만 안병준이 동점골에 성공하며 1-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3연승을 이어가던 수원FC는 이로써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지만 네 경기 연속...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선제 실점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29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서울이랜드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 내내 선제 실점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부분의 이야기 중 선제 실점을...
딱 한 골이 부족했다. 최하위 탈출은 다음 기회를 노려야 한다. 부천FC1995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기를 치렀다. 부천은 후반 14분 이시헌이 오른쪽 측면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골포스트를 때리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어 후반 29분 윌리안에게 실점하면서 아쉬운 1-1...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대대적인 선발 명단 변화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서울이랜드는 2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FC안양과의 홈 경기에서 아코스티와 기요소프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2로 패했다. 시즌 개막 이후 세 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서울이랜드는 이로써 3무 1패의...
전남 드래곤즈를 떠나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김영욱은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이었다. 9일 오전 축구계에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전남 드래곤즈 원클럽맨 김영욱이 제주 유나이티드로 유니폼을 갈아입게 된 것이다. 김영욱은 전남의 상징과도 같은 선수였다. 전남 유스팀 광양제철고등학교를 졸업한 김영욱은 지난 2010년...
안양 팬들이 심판 판정에 거칠게 항의한 반면 이우형 감독은 심판들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2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는 대전이 박진섭의 헤딩골을 묶어 2연패를 끊고 승점 3점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이날 안양은 정준연과 백동규가 퇴장 당하며...

인기뉴스

부천, 경남과 한 골 씩 주고 받으며 1-1 무승부… 최하위 탈출...

0
두 팀이 결국 우열을 가리지 못하며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와 경남FC의 경기에서 부천 이시헌과 경남 윌리안이 한...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