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오스트리아에서 한 청년이 넘어왔다. 충남아산FC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그 주인공은 아르민 무야키치다. 오스트리아 청소년 대표팀을 거친 무야키치는 라피드 빈을 시작으로 그리스 아트로미토스, 벨기에 롬멜SK에서 뛴 이후 아시아 무대 도전에 나섰다. 1995년생인 무야키치의 입장에서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미래통합당 용인갑 국회의원 후보인 정찬민 전 용인시장이 공약으로 SK프로축구단 용인 연고이전을 내건 가운데 당사자인 제주유나이티드 측에서는 “전혀 고려해 보지 않은 일”이라고 반박했다. 정찬민 후보는 4일 발표한 공약을 통해 “SK프로축구 유치를 추진하겠다”면서 “현재 제주를 연고로 하는 SK축구단을 용인 연고로 변경해...
제주유나이티드 발렌티노스는 더 먼 미래를 꿈꾸고 있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는 수비수 발렌티노스를 데려오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많은 이들이 제법 놀랄 만한 이적이었다. 당시 발렌티노스는 강원FC와의 계약이 만료된 상황이었다. 실력 있는 수비수가 자유 계약이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다음 행선지를...
대전에서 안드레 루이스는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까. 올 시즌을 앞두고 대전하나시티즌이 공격적인 영입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그 중에는 외국인 선수 영입도 포함되어 있다. 대전은 과거 한국 무대 경험이 있는 채프만과 바이오를 영입했다. 그리고 브라질에서 안드레 루이스를 임대 영입하며 방점을 찍었다....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이 경남FC의 유력한 새 감독 후보로 떠올랐다. 20일 경남 지역 축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의 경남FC 부임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최근 경남 구단은 김종부 감독을 대신할 새 사령탑으로 복수 후보들을 압축했다. 이후 면밀한 검토 과정이 이어졌고 그...
전남드래곤즈 수비수 안셀이 자유계약으로 경남행을 눈앞에 두고 있다. 축구계 이적시장에 능통한 관계자는 “전남 수비수 안셀이 경남에 입단하게 됐다”면서 “메디컬 테스트를 마쳤고 곧 경남 전지훈련지인 태국 방콕으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셀의 경남 이적은 의아한 대목이다. 지난 시즌 전남을 통해...
충남아산FC의 외국인 선수, 필립 헬퀴스트에게 시련이 벌써 찾아왔다. 코로나19 사태로 K리그 개막이 연기됐지만 외국인 선수들은 위생에 신경 쓰면서 조심스럽게 평온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처음 한국에 온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특히 새롭게 한국 생활을 해야하는 선수들은 할 일이...
강원FC의 김현욱이 K리그2 전남드래곤즈 이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축구계 이적시장에 능통한 관계자는 <스포츠니어스>에 "얼마 전 수원삼성행이 무산됐던 김현욱이 다시 이적했다. 새로운 팀은 전남이다"라고 전했다. 2017년 제주유나이티드에서 데뷔해 K리그에서 총 56경기 6골 4도움을 기록했던 김현욱이다. 특히 지난 2019 시즌에는...
오심 논란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K리그1 주심에 대해 ‘정심’이라는 판정을 내렸지만 그는 K리그1에서 K리그2로 강등됐다. 과연 협회의 ‘정심’ 판정이 맞았는지, 맞다면 왜 그가 K리그2 무대에 등장했는지 의아한 대목이 많다. 22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는 안산그리너스와 서울이랜드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기가 열렸다. 그런데 이날...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처음 열린 K리그 경기는 영상 촬영 문제로 혼란스러웠다. 4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는 김천상무와 FC안양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기가 펼쳐졌다. 이 경기는 상무가 상주에서 연고지를 김천으로 옮겨 치르는 역사적인 첫 K리그 경기다. 지난 2013년부터 8년간 상주에서 K리그 경기를 소화한 상주는 올...

인기뉴스

‘레전드’ 故유상철을 기리는 ‘명가’ 울산현대의 품격

0
울산현대가 故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울산현대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치렀다. 지난 제주전에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 중인 울산현대는 이날 4연승과 선두...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