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처음 열린 K리그 경기는 영상 촬영 문제로 혼란스러웠다. 4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는 김천상무와 FC안양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기가 펼쳐졌다. 이 경기는 상무가 상주에서 연고지를 김천으로 옮겨 치르는 역사적인 첫 K리그 경기다. 지난 2013년부터 8년간 상주에서 K리그 경기를 소화한 상주는 올...
 전북현대에서 수원FC로 이적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가대표팀 스트라이커 라스 벨트비크가 K리그 등록명을 벨트비크에서 라스로 변경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수원FC는 17일 전북현대 공격수 라스 벨트비크 영입을 발표했다. 지난 2010년 네덜란드 2부리그 볼렌담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라스 벨트비크는 흐로닝언, 스파르타 로테르담, SBV 엑셀시오르 로테르담...
지난 시즌을 끝으로 임완섭 감독과 이별한 안산그리너스는 김길식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현역 시절 루마니아리그에서 뛰며 화제를 모았던 김길식 감독은 은퇴 후 오랜 기간 전임 지도자 생활을 하며 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고향팀 안산 지휘봉을 잡으며 프로 무대에 도전하게...
23세 이하(U-23) 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유인수가 성남FC 유니폼을 입는다. 20일 K리그 이적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U-23 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유인수의 성남FC 입단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대부분의 이적 절차가 마무리됐으며 곧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유인수는 한때 U리그 최고의 미드필더로 평가받던 선수다....
1983년생 배기종은 올해 38세다. 이제는 K리그에서 그보다 선배를 찾는 일이 쉽지 않다. 파릇파릇했던 대전의 ‘최신 기종’은 이제 많은 걸 내려 놓아야 하는 최고참이 됐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이 경쟁을 즐기고 있다. 팀이 2부리그로 강등된 상황에서 다시 한 번...
전남드래곤즈 공격수 바이오가 대전 하나시티즌과 이적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축구계 이적시장에 능통한 관계자는 “바이오와 대전 하나시티즌이 협상 중이다. 협상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지난 해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임대로 K리그2 전남 유니폼을 입은 바이오는 197cm의 큰...
부천FC1995의 새로운 가변석, 어느 정도 진행됐을까? 코로나19 사태로 K리그 개막이 기약 없이 연기됐지만 각 구단은 꾸준히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부천도 마찬가지다. 특히 올 시즌은 부천에 상당히 중요하다. 본격적으로 가변석을 운용하기 때문이다. 물론 과거에 부천은 가변석을 설치한 경험이 있다....
누군가에는 프로 무대가 당연한 걸 수도 있다. K리그에서 10년 넘게 꾸준히 주전으로 뛰는 선수들을 바라보며 이 무대가 당연하다고 느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무대에 서기 위해 간절하게 도전하고 또 도전하는 많은 이들이 있다. 프로에서 밀려나고 5년 6개월 만에...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며 많은 이들이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FC안양의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닐손주니어가 훈훈한 선행을 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올해로 한국 생활 7년 차인 닐손주니어는 경기장 안팎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선수다. 그라운드 안에선 베테랑답게 노련한 플레이와 리더십으로 팀원들을...
열악한 시민구단으로 포장된 안산그리너스의 추락이 위험한 수준이다. 안산그리너스는 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2022 하나원큐 K리그2 경남FC와 경기를 치렀다. 이날 안산은 정충근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두아르테가 페널티킥 골로 응수했지만 다시 티아고에게 골을 허용했고 까뇨뚜가 동점을 만들어 냈다. 하지만 후반 종료 직전...

인기뉴스

포항 김기동 “후반에 승대-재희로 승부 보려고 했는데 잘 안 돼”

0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후반 전략이 들어맞지 않았다는 점을 아쉬워했다. 포항스틸러스는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나상호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날...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