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승우 대신 강민규였다. 3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남아산FC와 수원FC의 '축구보고, 공연보고!' 친선경기에서 양 팀은 전반전에 한 골씩 주고 받으면서 1-1 무승부로 90분 경기를 마무리했다. 전반 17분에 충남아산 강민규가 선제골을 넣으면서 앞서갔고 34분에 수원FC 이승우가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날 경기의 관심사...
K리그 베테랑 닐손주니어에게도 올 시즌 일정은 험난하다. 1일 부천FC는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30라운드 맞대결에서 전반 16분 상대 고경민에게 실점을 허용했으나 김호남이 빠르게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후반전에는 닐손주니어의 페널티킥 득점과 송홍민의 그림 같은 프리킥 득점에 힘입어 3-1로...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완패에 대해 인정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12일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과의 경기에서 알렉산드로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면서 1-3으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대전은 지난 라운드 안양과의 경기에서 패한 뒤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민성 감독은...
득점 없이 아쉬운 무승부로 끝났다.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홈팀 부천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이현일과 바비오가 투톱으로 나섰고 좌우에 이정찬과...
서울이랜드가 다시 승격플레이오프 경쟁에 불을 지폈다. 1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서울이랜드와 부천FC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 맞대결에서 홈팀 서울이랜드가 전반전에만 츠바사의 선제골과 김정환의 연속 두 골에 힘입어 부천을 3-0으로 잡았다. 이날 결과로 서울이랜드는 승격 플레이오프 경쟁 중인 5위 경남과의 승점차를...
경남 설기현 감독이 선발 명단 변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5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경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경남 설기현 감독은 "요즘 분위기가 좋은 부산을 상대로 원정에서 또다른 어려운 경기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면서 "우리에게도 선두권을 따라가야...
정정용 감독은 공격에 무게중심을 두고 대전을 상대한다. 31일 서울이랜드는 목동종합운동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2 36라운드 경기를 벌인다. 경기 전 서울이랜드는 5승 14무 10패 승점 29점으로 9위에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 최근 다섯 경기에서는 1승 2무 2패의 전적이다. 이날 상대인...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FC서울과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상상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심스러운 답변을 했다. FC안양은 4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과의 원정경기에서 정준연과 모재현의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 승리로 안양은 최근 6경기 연속 무패(4승 2무)의...
부산아이파크 히카르도 페레즈 감독이 수비 전환에 대한 보완을 다짐했다. 28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홈팀 부산은 후반 들어 상대 서울이랜드 장윤호와 이상민, 김정환에게 실점하며 0-3으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K리그2 데뷔전을 치렀던 페레즈 감독의...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대전의 홈 경기장 분위기가 부러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광주FC와 대전하나시티즌은 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맞대결에서 2-2로 비겼다. 광주FC 두현석의 선제골 이후 대전 마사와 윌리안이 연속골을 뽑아내며 승부를 뒤집었지만 광주 이상기가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인기뉴스

[단독] ‘인도네시아 특급’ 아스나위, 전남 메디컬 테스트 현장 포착

0
‘인도네시아 특급’ 아스나위의 전남드래곤즈 메디컬 테스트 현장이 포착됐다. 안산그리너스 소속인 아스나위는 25일 오전 전남 광양의 한 병원에서 메디컬 테스트에 응했다. 이 병원은 전남드래곤즈와 업무...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