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포항스틸러스 이수빈이 코로나 백신 접종 후기를 들려줬다. 8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강원이 전반 19분 신창무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니 전반 31분 홈팀 포항이 크베시치의 K리그1 데뷔골로 동점을 만들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인천유나이티드가 측면 강화를 위한 새로운 카드로 대구FC 출신의 '베테랑 풀백' 김준엽(31)을 낙점했다. 인천 구단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 풀백 김준엽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다. 인천은 김준엽의 합류로 더욱 탄탄한 측면라인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178cm, 75kg의...
제주 경기장에서 스마트폰을 본다면 경기가 재미없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더 잘 즐기고 있는 것이다. 올 시즌 제주는 신선한 콘텐츠를 팬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바로 '내 손 안에 전광판' 프로젝트다. 제주월드컵경기장 전 지역에 와이파이망을 구축해 이를 활용한 스포테인먼트 콘텐츠다. 사실상 콘텐츠...
일류첸코가 날았고 전북현대는 승리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 전북현대의 경기 에서 원정팀 전북이 일류첸코의 두 골에 힘입어 임상협의 만회골에 그친 홈팀 포항을 2-1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포항전도 승리한 전북은 시즌 개막 이후 6승 2무를...
경기장 안팎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꼭 필요하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무관중 경기가 계속되면서 일부 구단은 고민에 빠졌다. 무관중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을 찾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비교적 완화됐다고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여전히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최근...
채프만이 검빨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돌아온다. 다만 이번엔 세로 무늬의 유니폼이다. 박진섭 감독은 채프만  합류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FC서울을 이끄는 박진섭 감독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를 앞두고"어려운 상황이다. 절박한 심정이 있다. 이겨야 한다. 물러설...
수원삼성이 '죽음의 5월'을 환상적으로 마무리했다.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19라운드 FC서울과 수원삼성의 시즌 두 번째 슈퍼매치가 열렸다. A매치와 AFC 챔피언스리그로 인한 휴식기에 돌입하기 직전 마지막 일정이다. 양 팀의 상황은 극명하게 대비된다. 선수단의 코로나19 감염과 최악의 성적으로 어려운 시간을...
대구FC 이병근 감독이 세징야의 부상으로 머리가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대구FC는 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홈 경기에서 울산현대를 2-1로 제압하며 시즌 첫 승을 따낸 대구는 이후 포항 원정에서도 0-0 무승부를 거뒀고 이날도...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의 표정은 몹시 좋지 않았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수원삼성과 광주FC의 경기에서 홈팀 수원은 후반 추가시간 광주 펠리페에게 선제 결승골을 얻어 맞으며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수원은 타가트가 결정적인 기회를 날리는 등 득점에 실패하다가...
양동현이 수원FC의 역사를 썼다. 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수원FC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수원FC의 K리그 통산 400호 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양동현이었다. 수원FC는 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키커 무릴로가 올려준 공을 양동현이 헤더로 받아 넣으며 K리그 통산 400번째 골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2013년...

인기뉴스

FC서울 안익수 체제,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생각하는 빈틈은?

0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상대팀 감독 변화에 경계하면서도 빈틈을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수원FC를 이끄는 김도균 감독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