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뮬리치가 특별 대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 수원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백업 명단에 포함됐던 뮬리치는 전반 24분 이시영을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올 시즌 이전 10경기에 출장해 네 골을 기록하고 있는 뮬리치는 가장...
인천유나이티드가 안산그리너스 수비수 김연수를 영입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3일 공식 발표를 통해 안산그리너스로부터 김연수 영입을 완료했음을 전했다. 인천은 "수비력을 강화하기 위해 안산 출신 중앙 수비수 김연수를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다. 인천은 김연수를 영입하면서 수비진의 제공권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성남FC 김남일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 내내 거침이 없었다. 선수단 구성에 관한 이야기에 대해서도 김남일 감독의 답변은 시원했다. 26일 성남FC의 홈구장 탄천종합운동장 내 기자회견실에서는 성남 김남일 신임 감독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지난 23일 성남 사령탑에 취임한 김남일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화가 잔뜩 난 라스를 어떻게 해야할까.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수원FC는 수적 우위를 점해 90분 동안 치열하게 싸웠지만 후반 추가시간 상대 김인성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패배도...
인천유나이티드의 태국 방콕 전지훈련장. 선수들의 슈팅 연습이 시작됐다. 한창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는 선수들의 슈팅은 묵직하고 날카로웠다. 하지만 아직 완전하지는 않기에 때때로 골문을 빗나가는 공 또한 많았다. 코칭스태프는 골문 뒤에 펜스를 여러 개 세워 공이 멀리 가는 것을 막았다. 하지만...
김영광이 K리그 50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에서 행사는 조촐하게 치러졌다. 김영광은 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2003년 전남 유니폼을 입고 K리그 첫 출장해 성공한 김영광은 이로써 18년 만에 역사적인...
부산아이파크 권혁규가 소박한 꿈을 소개했다. 18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부산아이파크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공방전을 펼쳤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채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홈팀 부산은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 행진을 이어갔고 원정팀 광주는...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이승모의 제로톱 전술에 대해 설명했다. 포항스틸러스는 17일 광주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2-1 승리를 따낸 포항은 이날 경기를 통해 두 경기 연속 승리를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김기동 감독은 “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집중력 저하에 대한 이야기를 위트 있게 했다. 7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FC서울의 경기에서 홈팀 울산은 상대 정한민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김민준과 바코, 이동준의 골을 묶어 팔로세비치가 한 골을 더 추가한 서울을 상대로 3-2...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원두재 대신 신형민이 선발로 나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울산현대는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전북현대와의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던 울산은 이로써 최근 두 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을 기록하게 됐다. 이...

인기뉴스

‘레전드’ 故유상철을 기리는 ‘명가’ 울산현대의 품격

0
울산현대가 故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울산현대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치렀다. 지난 제주전에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 중인 울산현대는 이날 4연승과 선두...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