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득점이 터지지 않으면서 무승부로 종료됐다. 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동안 공방전을 벌였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0-0 무승부로 마쳤다. 승점 1점씩 나눠가진 두 팀은 현재의 순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연승을 이어가고자 한...
수원삼성은 원정팀의 무덤 '빅버드' 시절이 그리울 것 같다.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빅버드)에서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2차전 수원삼성과 일본 비셀고베의 경기가 열렸다. 수원은 이번 시즌을 여는 첫 경기에서 세계적인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뛰는 비셀 고베를 만나 경기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서울이 크고 작은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기성용의 제외도 마찬가지다. 박진섭 감독의 돌파구는 팀의 젊은 선수들이다. FC서울을 이끄는 박진섭 감독은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이 있어서 불가피하게 명단이 꾸려졌다. 젊은 선수들이 많이...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은 냉정했다.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수원삼성이 울산현대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수원삼성은 후반전에 터진 사리치의 천금같은 결승골을 지켜내며 웃었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에서 첫 패를 당했다. 수원삼성은 이병근 감독의 빅버드...
김남일 감독이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성남FC는 2일 오후 8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강원FC와의 경기를 치른다. 5월 21일 FC서울 원정 승리 이후 4경기에서 승리가 없는 성남은 11위 수원삼성과의 승점 차가 6점으로 오늘 경기 승리가 매우 절실하다. 성적은...
자식 사랑은 세상 어느 부모나 다 똑같았다. 2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 포항스틸러스의 17라운드 경기에서 홈팀 수원FC가 이승우의 그림 같은 선제골 김승준의 추가골에 힘입어 허용준이 경기 막판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포항을 2-1로 제압하고 2연승에 성공했다....
포항스틸러스 팬들이 친정에 돌아온 일류첸코를 환영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 전북현대의 경기 에서 전북 일류첸코를 위한 포항 팬들의 특별한 메시지가 등장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포항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일류첸코는 이번 경기에서 처음으로 친정인 스틸야드에 돌아왔다. 지난 2019년 포항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강원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15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우리들이 힘겹게 2연승을 했기 때문에 그 승리의 절실함을 선수단이 잘 알고 있다"라면서 "좋은 기회가 왔을 때...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박주영의 페널티킥 실축에 대해 “축구를 하면서 한 번도 본 적 없는 슈팅”이라고 평했다. 서울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대전과의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 맞대결에서 120분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뒀다. 서울은 후반 김남춘이 퇴장...
성남 김남일 감독이 권경원의 대표팀 활약에 만족했다. 더불어 권경원의 거취에 대해 두 사람이 나눈 이야기 또한 덧붙였다. 성남FC를 이끄는 김남일 감독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를 앞두고 "오늘 마지막 홈 경기다. 팬들에게 좋은...

인기뉴스

경기 전 조민국 감독과 김륜도가 나눈 살벌했던 대화 내용은?

0
조민국 감독과 김륜도가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FC안양은 2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아코스티와 안드리고가 각각 두 골씩 넣으면서 4-1 대승을 거뒀다....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