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FC서울 홈 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리얼돌이 배치됐다?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FC서울과 광주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경기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그런데 이 경기장에 등장한 마네킹이 논란을 일으켰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이날 승부에서 관심을 끈 건 서울 서포터스 골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19시즌 K리그 11개 구단과 K리그2 9개 구단의 선수 연봉을 발표했다. 선수 연봉은 계약서에 기재된 기본급과 출전 수당, 승리 수당, 무승부 수당, 기타 수당 등 각종 수당들을 더해 산출됐으며 산출 대상은 2019시즌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각 구단에 등록된...
기성용의 폭로자와 중재자의 녹취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다. 기성용의 폭로자가 주장한 '기성용의 회유와 협박 정황'의 설득력이 더욱 부족해질 것으로 보인다. 2월 24일 최초로 보도된 기성용의 성폭력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기성용 측은 강경 대응을 발표하고 법적 소송에 들어갔다. 이에 "법정에서...
곽희주는 수원삼성에 몸담았던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수원의 좋았던 시절과 좋지 않았던 시절을 함께했다. 2000년대에는 송종국, 이운재, 마토, 에두, 나드손 등 K리그의 전설로 평가받는 선수들과 함께 '레알 수원'의 명성을 드높였다. 모기업의 지속적인 투자 감축으로 힘겨운 경쟁을 했던 2010년대 중반에는 무거운...
안드레 전 대구FC 감독이 입을 열었다. 대구FC가 갑자기 수장을 떠나보냈다.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코치로 시작해 2017년 감독직에 오른 안드레 감독이 재계약에 실패하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알 하즘으로 떠났다. 대구의 입장에서는 충격적일 수 밖에 없다. 안드레 감독과 함께 대구는 전성기를 열었다....
부산아이파크 호물로는 새 시즌을 기다리고 있었다. 요즘 호물로는 바쁘다. 부산의 에이스로 새 시즌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여기에 새로 구단에 합류한 '귀여운 악동' 빈치씽코에게 한국 문화를 교육시키느라 여념이 없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스포츠니어스>는 바쁜 호물로를 마주하고 앉았다. 한없이 유쾌하고 쾌활할...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들어올리는 ‘스트롱맨 세리머니’로 팬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그런 무고사는 올 시즌에도 인천...
라돈치치는 38년 K리그 역사를 대표하는 외국인 선수 중 한 명이다. 지난 2004년 22세의 어린 나이에 인천유나이티드에 입단하며 한국과 연을 맺은 라돈치치는 이후 성남일화 수원삼성 등에서 활약했다. K리그에서의 10시즌 동안 라돈치치는 총 238경기에 나서 68골 24도움을 기록하며 정상급 스트라이커로...
K리그가 선거로 후끈 달아올랐다. 올 시즌 개막 전 K리그가 '마스코트 반장 선거'라는 이색적인 행사를 준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 행사에 대해 소개하면서 "마스코트가 K리그 이미지를 구성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팬들에게 이들을 더 알리고 더 띄워보자는 취지로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K리그 22개 구단에서 구단의...
“우리가 우승하면 구단에서도 더 많이 투자해 주지 않을까요?” 놀라운 답변이었다. 지난 해 FA컵 결승 진출에 성공한 수원삼성 염기훈은 결승전 각오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다시 한 번 아시아 무대에서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라는 답변을 기대했던 나로서는 의외였다. ‘명가’ 수원삼성의...

인기뉴스

울산 홍명보 감독이 ACL 8강보다 더 걱정하는 것 ‘A매치 차출’

0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은 ACL 8강보다 그 앞이 더 걱정이었다.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울산 홍명보 감독은...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