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K리그 전북현대에서 뛰었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사무엘 호사의 FC서울행이 임박했다. 축구계 능통한 관계자는 27일 <스포츠니어스>와의 대화에서 “호사의 서울행이 확정적이다. 최종적으로 계약서에 사인만을 남겨두고 있다”면서 “제리치와의 이적협상이 지지부진했던 가운데 호사와 급속도로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호사는 지난 시즌 전북현대와 임대계약을 맺은...
수원삼성 홍철의 울산현대 이적설이 불거진 가운데 본인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16일 한 매체는 홍철의 울산현대 이적설을 단독 보도했다. 이 매체는 K리그 이적시장에 밝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홍철이 울산 유니폼을 입을 것 같다. 특정 선수를 주고받는...
데얀의 새로운 시즌은 어떤 모습일까. 올 시즌을 앞두고 K리그의 터줏대감 데얀이 새로운 둥지를 찾았다. 인천유나이티드에서 K리그 커리어를 시작해 FC서울과 수원삼성에서 뛴 데얀은 대구FC라는 행선지를 택했다. 사실 많은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꽤 놀랄 만한 일이다. 데얀과 대구라는 연결고리는 그다지 없어 보이기...
강원FC 한국영과 울산현대 신진호의 트레이드가 추진 중이다. 이적시장에 능통한 관계자는 27일 와의 대화를 통해 “한국영과 신진호를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강원과 울산이 추진하고 있다”면서 “양 팀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 진지하게 트레이드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영과 신진호는 두 팀의 핵심 미드필더다....
소문만 무성했던 홍철의 울산현대 입단이 임박했다. 축구계 소식에 능통한 관계자는 “울산과 수원삼성 간의 이적료에 대한 합의는 끝이 났다”면서 “울산과 홍철이 연봉을 놓고 개인 협상만을 남겨두고 있다”고 전했다. 합의를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울산 구단이 확인한 바로 홍철의...
잊고 싶은 FC서울의 두 시간이었을 것이다. 14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구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은 90분 내내 홈팀 대구에 끌려다니면서 0-6 대패를 기록,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상대의 빠른 역습에 대처하지 못하며 계속해서 실점한 것도 아쉬웠지만 무려 두...
어느새 2019년도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많은 이들이 저마다의 방법을 통해 한 해를 되돌아보고 정리하고 있다. 축구계 역시 마찬가지다. 치열했던 시즌이 마무리되고 겨울 휴식기가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각 구단들은 내년 시즌을 대비해 선수 영입과 각종 계획 수립...
수원삼성이 맥주를 출시했다. 수원삼성이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와 함께 한정판 맥주 패키지 세트를 출시했다. 12일 오전 10시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이 패키지는 현재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키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상황을 봤을 때 빠르게 재고가 소진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래서 <스포츠니어스>가 이...
전북현대 일부 관중이 경기 도중 사이렌을 울려 논란을 일으켰다. 전북현대는 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경기에서 고승범과 정상빈, 이기제에게 연속골을 내준 뒤 일류첸코가 한 골을 만회하며 1-3으로 패했다. 올 시즌 8승 5무를 기록하고 있던 전북은 이로써 올...
지난 몇 년간 많은 사람들은 시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하는 인천을 강등 1순위로 지목하곤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예측과는 반대로 인천은 매년 생존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러한 인천의 중심엔 항상 강력한 피지컬과 파이팅을 앞세워 수비진을 이끄는 부노자가 있었다. 부노자는...

인기뉴스

‘김천전 패배’ 부천 이영민 “세트피스에서 수비수들 득점 나와야”

0
부천 이영민 감독이 홈 경기에서 패배하며 겨울 비시즌 기간 동안 보완해야 할 점을 언급했다. 이영민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1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