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최용수 감독이 하위권 경쟁의 치열함을 강조했다. 강원FC가 2일 오후 8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 경기를 갖는다. 강원은 지난 주말 제주유나이티드를 홈에서 4-2로 잡으면서 최근 부진의 흐름을 극적으로 끊어냈다. 지난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강원은 여전히 안심할...
오피셜보다 빠른 선발 출전이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화제는 울산 황재환의 선발이었다. 많은 이들이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아직 황재환은 울산이 공식 영입 발표를 하지 않은 선수였다. 그런데 '영입 오피셜'보다 더 빨리 선발...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농담을 던졌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계속 경기가 있다. 회복하는 시간 밖에 없다. 이번 경기 끝나고 또 경기가 있다"라면서 "운동장에 나가서 전술적인 훈련보다는 영상 미팅으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엄원상 제외 이유와 황재환 선발 배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울산 홍명보 감독은 "지난해에는 오랜만에 스틸야드에 와서 좀 느낌이 있는데 이제는 특별한 느낌이 없다"라고 웃으면서 이야기를...
포항스틸러스 강현무가 힘든 상황에서도 분발을 다짐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강현무는 이날 선발 명단에 올랐다. 기존 주전 골키퍼였던 윤평국이 부상을 당하면서 당분간 경기를 뛸 수 없게 되자 부상에서 막 회복해...
동화 같은 스토리에는 멋진 주인공 외에도 빛나는 조연이 있었다. 아마추어 7부리그 출신 선수가 1부리그에 입단하며 화제를 뿌리고 있다. 바로 제주유나이티드의 김범수다. 2019년 6군단 예하 5기갑여단에 현역으로 입대한 김범수는 제대 이후 K5리그인 동두천 원팀과 ‘조기축구회’나 마찬가지인 K7리그 동두천 TDC를 거쳐...
수원FC의 상승세 비결에는 잔디도 한몫했다. 25일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삼성과의 18라운드 경기에서 전반전에만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로부터 터진 세 골에 힘입어 수원삼성을 3-0으로 누르고 ‘수원더비’에서 웃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A매치 휴식기 이후 3연승을 질주하면서 리그 순위 8위와...
남다른 규모의 원정팬들을 위해 수원FC 구단도 움직였다. 25일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삼성과의 18라운드 경기에서 전반전에만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로부터 터진 세 골에 힘입어 수원삼성을 3-0으로 누르고 ‘수원더비’에서 웃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A매치 휴식기 이후 3연승을 질주하면서 리그...
FC서울 이상민의 축구 시계가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FC서울이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서울은 전반 25분 조영욱이 먼저 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35분 이명주에게 실점하고 이후 득점을 만들지 못하면서 경기를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이날 서울의...
신세계가 경기 후 포백에서의 중앙 수비수 첫 경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삼성과의 18라운드 경기에서 전반전에만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로부터 터진 세 골에 힘입어 수원삼성을 3-0으로 누르고 '수원더비'에서 웃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같은 날...

인기뉴스

울산 홍명보 감독 “다 성실하고 열심인 선수들, ‘나쁜 남자’가 없어”

0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고충을 토로했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김승대의 두 골 활약에 힘입어 울산을 2-0으로 꺾고...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