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이승우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제주유나이티드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김천상무와의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둔 제주는 최근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5승 4무 2패 승점...
인천유나이티드의 새로운 수장이 된 임완섭 감독이 “유상철 감독이 건강하게 돌아오면 언제든 자리를 내어줄 마음이 돼 있다”고 말했다. 인천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여러 후보군들을 대상으로 감독 선임 작업을 신중히 진행한 결과 2019시즌 K리그 2 안산그리너스의 돌풍을 일으켰던 ‘덕장’ 임완섭 감독에게...
포항스틸러스 그랜트가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챔피언스리그(ACL) 4강전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울산 윤일록의 선제골과 포항 그랜트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연장전 30분에서도 승부가 나지 않아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여기서 포항이 웃으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소감 솔직히 말씀드리면...
수원FC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가 홍정호와의 맞대결이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전북현대와 수원FC의 경기에서는 전북현대가 후반 송민규의 득점으로 1-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에서 수원FC 이승우는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되며 K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45분을 소화한 이승우는 이날...
논란보다는 경기에 집중하는 수원이다. 3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21 7라운드 수원삼성과 전북현대의 경기가 열린다. 2주의 A매치 휴식기 이후 열리는 첫 경기다. 두 팀의 맞경기는 언제나 화제였지만 이번 경기는 의미가 어느 때보다 크다. 독일 다름슈타트에서 국내로 돌아온 백승호...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내용에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에서 양 팀은 난타전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원정팀 강원이 김대원의 두 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서울이 후반 나상호와 한승규의 득점으로...
제주유나이티드가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다. 최근 제주는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을 시작했다. '그린포인트' 제도다.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No플라스틱 서포터즈 사업'의 일환이다. 그린포인트 제도는 관중들이 투명 플라스틱 페트병을 구단에 반납하면 포인트를 적립받고 이 포인트로 여러가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제주는...
이미 시즌 목표를 이룬 수원FC의 동기부여는 무엇일까. 김도균 감독이 "수원FC의 축구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FC를 이끄는 김도균 감독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그룹 2차전 대구FC와의 경기를 앞두고 "네 경기 째 승리가 없고 3연패를 하고 있다. 홈...
전북현대 홍정호가 무승부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전북을 살린 것은 홍정호였다. 0-0으로 팽팽하게...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전북이 잘하는 걸 선수들이 미리 막기 위해 준비했다면서 승리의 원동력을 짚었다.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전북현대와 울산현대의 단판승부 경기에서 울산현대가 짜릿한 3-2 승리를 따냈다. 서로 두 골씩 주고 받으며 90분 승부를 마무리한 두 팀은...

인기뉴스

“경고누적으로 로테이션 해” 포항 김기동 감독의 웃픈(?) 농담

0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농담을 던졌다.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계속 경기가 있다. 회복하는...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