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대구FC 이병근 감독이 세징야의 부재에도 선수들의 응집력에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이병근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대구는 수비를 안정화 한 뒤 빠른 역습을 통해 성남 골문을 노렸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오랜 무승을 끊고 승리의 흐름을 이어가려는 서울의 계획은 상대 맞춤전술이었다. FC서울을 이끄는 박진섭 감독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난 경기에 분위기를 반전시켜서 다행이다. 계속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 홈 경기이니 만큼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각오를...
울산현대가 동해안더비 원정에서 웃었다. 21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원정팀 울산은 오세훈과 바코의 골에 힘입어 그랜트의 만회골에 그친 포항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울산은 K리그1 1위 자리를 수성했고 포항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6위에 머물렀다. 홈팀...
전북현대가 송민규의 결승골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전북현대는 2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광주FC에 2-1로 승리를 따냈다. 전북은 백승호의 득점 이후 구자룡의 자책골로 1-1 동점을 이뤘지만 후반 종료 직전 송민규가 극적인 골을 뽑아내면서 2-1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극적인 승리에 기쁨을 드러냈다.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원정팀 울산이 김태현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인성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수원FC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울산의 입장에서는 정말...
3-0에서 시작한 경기가 4-3으로 끝났다. 임상협이 이번 시즌 K리그 첫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포항스틸러스는 1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 원정에서 임상협의 해트트릭과 송민규의 골로 4-3 승리를 거뒀다. 수원FC는 조유민, 무릴로, 라스가 한 골씩 기록했다. 홈팀 수원FC는 3-4-3으로 경기에 나섰다....
인천유나이티드와 전북현대가 극적인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인천유나이티드와 전북현대는 2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지난 라운드 수원FC와의 홈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던 인천은 이로써 네 경기 연속 무패(1승 3무)를 이어가게 됐다. 전북은 인천유나이티드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동헌이...
인천유나이티드와 울산현대가 득점없이 비기면서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울산현대의 경기는 90분 동안 득점이 터지지 않으며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이날 무승부로 인천은 지난 라운드 성남전 승리 분위기를 이어가는데 실패했고 울산은 최근 세 경기에서...
조유민이 팀을 무승의 수렁에서 구했다. 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수원FC는 라스의 선제골과 후반 종료 직전 터진 조유민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주민규의 골에 그친 제주를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그동안 이어져오던 무승을 종료했다. 홈팀...
대구 이병근 감독이 김진혁의 활약에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대구FC를 이끄는 이병근 감독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준비보단 회복이 먼저다. 그렇게 많은 훈련을 하진 못했다. 그러나 팀 분위기가 굉장히 좋기 때문에 양 팀 중 누가...

인기뉴스

포항, 동해안더비에서 승부차기 끝에 울산 꺾고 ACL 결승 진출

0
포항스틸러스가 아시아 정상을 노린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챔피언스리그(ACL) 4강전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울산 윤일록의 선제골과 포항 그랜트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연장전...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