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남자 프로축구 FC서울과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의 분위기는 어떻게 다를까. FC서울과 GS칼텍스는 운영 주체가 같다. GS스포츠단에서 같이 운영하고 있다. 축구단과 배구단을 동시에 운영 중인 곳은 우리나라에서 GS스포츠가 유일하다. K리그와 V리그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두 팀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인천 팬들이 포항 김호남에게 큰 박수를 쳐줬다. 포항스틸러스 공격수 김호남은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오랜만에 선발로 이름을 올렸다. 김호남은 약 58분을 소화한 뒤 임상협과 교체되어 벤치로 들어왔다. 김호남은 인천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선수다. 2019년 여름...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근육 부상 경계령이 각 구단에 드리워진 모양이다. K리그2 시즌은 모두 마무리됐지만 K리그1 경기는 아직 두 경기가 남았다. 11월 말과 12월 초가 되면서 날씨는 급격하게 추워졌다. 기상청에 의하면 27일 서울 기준 최저 기온은 섭씨 2.0도, 최고 기온은...
강원FC 팬들이 잠실올림픽경기장 원정 응원석을 가득 채웠다.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가 열렸다. 두 팀 모두에 이 경기는 매우 중요했다. 특히나 올 시즌 11위를 기록 중인 강원은 이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승강 플레이오프로 떨어지지 않을 수...
포항스틸러스 수비수 권완규가 혹독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포항 수비수 권완규는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권완규는 이번 시즌 포항의 붙박이 주전 수비수다. 평소대로의 포항이라면 권완규의 선발이 놀라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포항스틸러스는 지난주 24일 알힐랄과 AFC챔피언스리그...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생존을 확정지은 소감을 전했다.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는 득점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에서 승점 1점을 따낸 FC서울은 11승 11무 16패 승점 44점으로 남은 한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강등을 면하게 됐다. 강원이...
인천 조성환 감독이 마지막 홈 경기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조성환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인천은 신예를 대거 기용한 포항과 달리 주전 선수들을 모두 내보냈으나 마지막...
강원FC 데뷔전을 치른 최용수 감독이 후반 교체 투입한 마티야를 다시 뺀 이유를 설명했다.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는 득점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무승부로 강원은 9승 13무 15패 승점 40점으로 승강 플레이오프행이 확정됐고 광주FC는 최종전과 관계없이...
포항 김기동 감독이 아들 김준호의 데뷔전을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스틸러스는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이날 포항은 신예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면서 경기를 치렀다. 주전...
FC서울이 강원FC와 비기면서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K리그1 생존을 확정지었다.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는 득점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에서 승점 1점을 따낸 FC서울은 11승 11무 16패 승점 44점으로 남은 한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강등을 면하게...

인기뉴스

팬들과 생존 약속 지킨 인천 조성환, 그러나 만족하지 않는 이유

0
인천 조성환 감독이 생존을 확정한 점에 대해 안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의 파이널B 그룹...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