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K리그 여름 이적시장 개방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적설이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리그는 오는 23일 여름 이적시장이 열리면서 선수를 새롭게 등록할 수 있다. K리그 팀간의 이적과 임대는 물론이고 해외에서 복귀하는 선수들에 대한 소문도 흘러 나오고 있다. 그라운드 안에서의...
울산현대가 故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울산현대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치렀다. 지난 제주전에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 중인 울산현대는 이날 4연승과 선두 수성을 위한 경기를 펼쳤다. AFC 챔피언스리그를 위해 22일 태국으로 출국하는 울산현대는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울산현대 김민준이 故유상철 감독을 기리는 추모 세리머니를 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골을 기록하자 성남은 이스칸데로프의 득점으로 응수했고 울산 김민준이 다시 골을 뽑아내자 성남은 이태희의...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선수들을 강하게 질책했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골을 기록하자 성남은 이스칸데로프의 득점으로 응수했고 울산 김민준이 다시 골을 뽑아내자 성남은 이태희의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 경기...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좋은 경기를 하고도 비겨서 아쉽다”고 말했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골을 기록하자 성남은 이스칸데로프의 득점으로 응수했고 울산 김민준이 다시 골을 뽑아내자 성남은 이태희의 득점으로 동점을...
울산현대와 성남FC가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울산현대와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 힌터제어가 첫 골을 기록하자 성남은 이스칸데로프의 득점으로 응수했고 울산 김민준이 다시 골을 뽑아내자 성남은 이태희의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 경기...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이동준을 엔트리에서 아예 제외한 이유를 설명했다. 울산현대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달 29일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울산은 이로써 최근 3연승을 기록 중이다. 이번 경기를 통해 4연승을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울산현대의 공격을 차단할 대응법을 공개했다. 성남FC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6일 전북현대와의 홈 경기에서 1-5 대패를 당한 성남FC는 이로써 최근 7경기 연속 무승이라는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다. 최근 네 경기에서 12골을...
광주FC가 허율이라는 마지막 퍼즐을 맞출 수 있을까?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 전반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홈팀 광주가 김종우의 극적인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또 나상호야… 하필 나상호야…"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 전반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홈팀 광주가 김종우의 극적인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광주 관계자는 경기 결과에...

인기뉴스

입대 앞둔 수원삼성 고승범, ‘선임 동생’ 박상혁-오현규에게 남긴 말

0
수원삼성 고승범이 입대 전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17일 <스포츠니어스>와의 라이브 인터뷰에 참석한 수원삼성 고승범은 현재 제주도에 머물고 있다. 그는 "고향이 제주도라 마지막으로 본가에서 지내다가...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