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부산아이파크 이정협은 초조함보다 책임감을 강조했다.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이 이정협의 두 골을 묶어 부천을 3-1로 격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 네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기록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부천은 5월 들어 2무 2패를 기록하며...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은 지금이 아닌 미래를 더욱 기대하고 있었다.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이 이정협의 두 골을 묶어 부천을 3-1로 격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 네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기록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부천은 5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의 W석은 그 어느 때보다 북적였다.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가 있던 이날 하프타임에 사람들의 시선은 어느 한 곳에 쏠렸다. 무언가 이벤트가 열린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반갑게 누군가를 맞이하고 있었다. 관중들의 시선 끝에는 한 예의바른 청년이 서 있었다. 그는...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이 '수비'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천 송선호 감독은 '수비'에 대한 이야기로 입을 열었다. 최근 부산 조덕제 감독은 부천을 향해 "너무 수비적이다"라는 불만을 토로했다. 송 감독...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은 부담감을 안고 싸우고 있었다.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산 조덕제 감독은 먼저 상대팀 부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얼마 전 그는 "부천이 너무 수비적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조 감독은 "예전에는...
“하. 지금까지는 잘 버텨줬는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성남FC와 강원FC의 경기를 앞두고 한 성남 관계자가 탄식을 내뱉었다. 올 시즌 성남은 제법 많은 관중을 동원하며 흥행을 이끌고 있었다. 성남은 과거 ‘관중 없는 팀’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올 시즌 홈 개막전에서 무려...
"야! 너 고향도 안양인데 너무한 거 아니냐!"19일 안양종합운동장. FC안양과 아산무궁화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경기 중 안양 서포터스는 유독 한 인물에게 불만을 터뜨렸다. 그가 공을 잡으면 야유가 쏟아졌다. '언제부터 안양과 아산이 이렇게 격렬한 라이벌이 됐지?'라는 생각을 하던 중 주인공의...
19일 FC안양과 아산무궁화의 경기가 열리는 안양종합운동장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했다.지난 시즌까지 안양종합운동장에 비가 온다는 것은 큰 불편함이 아니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이야기가 달라졌다. 가변석 때문이다. 올 시즌 FC안양은 가변석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는 곧 지붕이 없는 곳에서 경기를 봐야 한다는...
강원 한국영이 말하는 김병수 감독의 '신선한 축구' 스타일은 무엇일까.강원FC는 19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1 12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지현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강원은 지난 15일 FA컵 승리를 포함해 최근 4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승점...
FC안양전 헤딩 결승골을 기록하며 소속팀 아산무궁화의 승리를 이끈 이한샘이 아산 마지막 의경의 책임감을 이야기했다.이한샘은 19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12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26분 헤딩 결승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아산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이한샘의 활약은 득점에만 국한되지...

[김현회] ‘5월부터 8월까지’ 지붕 없는 K리그는 속수무책

“하. 지금까지는 잘 버텨줬는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성남FC와 강원FC의 경기를 앞두고 한 성남 관계자가 탄식을 내뱉었다. 올 시즌 성남은 제법 많은 관중을 동원하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