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아산무궁화 조성준은 "잘 될 것"이라는 소망을 남겼다.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아산무궁화와 성남FC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막판 터진 조성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을 1-0으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 K리그2 우승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세 경기가...
박동혁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에서 동료들과 관계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박동혁 감독이 이끄는 아산무궁화는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3라운드에서 성남FC를 상대로 팽팽한 공방을 펼치다 후반 42분 조성준의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을 1-0으로 꺾었다. 승점 차이는 7점까지 벌어지면서 사실상 1,...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력 우승은 쉽지 않아졌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 하나은행 2018 K리그2 아산무궁화와 성남FC의 경기에서 성남은 후반 조성준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선두 경쟁을 펼치던...
대전시티즌 황인범은 아산무궁화에서 짧지만 강한 시기를 보냈다. 2018년 시즌을 앞두고 경찰에 입대한 그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 조기전역했다. 황인범의 조기전역은 큰 화제가 됐다. 그는 곧바로 전역해 대전시티즌으로 돌아갔다. 선임들보다 먼저 제대한 황인범은 지금도 아산무궁화 선수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지만 성남FC 남기일 감독은 성남 만의 경기 스타일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아산무궁화와 성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성남 남기일 감독은 사실상 결승전인 이번 경기를 앞두고 "최근에 이기지 못해서 선수들 분위기가...
아산무궁화축구단을 응원하는 팬들이 선수단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난 15일 경찰 측은 경찰야구단과 아산무궁화축구단 측에 의경 선수 선발을 중단하는 공문을 보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측은 "경찰청이 공문을 보내와 '공고한 대로' 올해부터 아산 선수를 모집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라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아산무궁화 존폐 논란을 놓고 구단과 경찰청이 진실게임을 시작했다. 의경 선수 선발 중단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아산무궁화와 선발 중단의 당사자인 경찰청이 진실을 놓고 공방전을 벌이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선수 선발 중단과 해체에 대한 책임을 명확히 가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 시즌 대구FC의 팀 색깔은 ‘젊음’이다. R리그에서 기량을 갈고 닦은 어린 선수들이 1군으로 올라와 활약하고 있다. 대구는 그동안 외인 선수들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컸다. 팀의 성적이 이들의 활약에 따라 결정될 정도였다. 과거 조나탄, 주니오, 에반드로 등과 함께 K리그1...
"…웃으면서 기다린다고 했자나요." 제대를 앞두고 있었던 홍철이 서정원 감독의 사임 소식을 듣고 올렸던 글이다.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 홍철은 수원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나섰다. 벤치에는 서정원 감독이 정장이 아닌 트레이닝 복을 입고 서 있었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에서 둘은 그렇게...
안드레 감독이 역전승에 대한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20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전남 드래곤즈와의 대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후반 20분 PK를 허용하며 선제 실점했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끝에 역전승을 거두며 잔류에 박차를 가했다. 안드레...

[김현회] 이한샘과 연맹의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가 있다. 산에서 나무를 하던 나무꾼이 그만 실수로 도끼를 연못에 빠뜨렸다. 아무리 도끼를 건지려고 해도 건지지 못했다. 그러자 산신령이 나타나서 “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