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잉글랜드 여자 프로축구 2부리그 잉글랜드축구협회(FA) 여자 챔피언십 소속 찰턴 애슬레틱 WFC에서 활약했던 매들린 라이트가 팀에서 방출된 뒤 성인 전용 SNS를 시작했다. 라이트는 최근 ‘온리팬스’에 계정을 만들고 활동을 시작했다. ‘온리팬스’는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음란물을 제작해 올리고 유료 구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손흥민이 2020년 세계 최고의 선수 22로 뽑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헌신적인 선수"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가디언은 22일(한국시간)부터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 100명을 공개 중이다. 현재 100위부터 11위까지 공개됐으며 11위는 바이에른 뮌헨의 미드필더 조슈아 키미히가 자리하고 있다. 가디언 측은...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은 과연 스토크 시티와의 카라바오컵에서 100호골을 달성할 수 있을까? 오는 24일(한국시간) 새벽 2시 30분 영국 스토크 온 트렌트의 bet365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21 카라바오 컵 8강전 토트넘 홋스퍼와 스토크 시티의 8강전 경기에서 손흥민이 선발에서 제외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경기는...
맨체스터 시티의 수장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을 변호했다. 아르테타 체제의 아스날은 최근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 특히 프리미어리그 성적이 좋지 않다. 아스날은 지난 11월 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둔 이후 12월 말인 현재까지...
바르셀로나의 전설 리오넬 메시가 펠레의 기록을 뛰어넘으며 단일 클럽 최다 골 기록을 경신했다. 리오넬 메시의 소속팀 바르셀로나는 23일(한국시각)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클레망 랑글레, 마르틴 브레이스웨이트가 전반에만 두 골을 넣었고 후반 20분 메시가 승리의 쐐기골을...
 리버풀 홈경기에서 A보드 광고판에 스폰서의 알파벳 철자가 누락되는 대형 실수가 발생했다. 리버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안필드에서 펼쳐진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홈경기에서 모하메드 살라와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연속골로 손흥민이 한 골을 추가하는데 그친 토트넘 홋스퍼를 2-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승점 3점을...
FC바르셀로나와 발렌시아의 예상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FC바르셀로나는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프 누에서 발렌시아와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홈경기를 치른다. 시즌이 중반으로 향하고 있는 현재 바르셀로나는 승점 20점으로 리그 5위에 위치해있는 발렌시아는 앞선 리그 13경기에서 승점 14점을 얻으며...
토트넘 홋스퍼와 레스터 시티의 예상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토트넘 홋스퍼와 레스터 시티는 오는 20일 23시 1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시즌이 중반으로 향하고 있는 현재 토트넘은 승점 25점으로 리그 2위에...
리버풀과 토트넘 홋스퍼의 예상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리버풀과 토트넘은 오는 1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시즌 중반 선두권 싸움의 향방을 가를 두 팀의 경기다. 리그 12경기가 진행된 현재 토트넘과 리버풀은...
 플로리안 비르츠에겐 축구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었다. 분데스리가가 한 유망주의 등장에 열광하고 있다. 그의 이름은 플로리안 비르츠. 2003년 5월 3일생으로 독일 출생인 비르츠는 독일 명문 FC쾰른 유소년 팀 출신이다. 이후 바이엘 04 레버쿠젠 유소년팀으로 적을 옮긴 비르츠는 지난 6월 홈에서...

인기뉴스

‘2호골’ 김천상무 박동진 “컨디션은 늘 좋다…난 축구를 못할 뿐”

0
김천상무 박동진이 “컨디션은 항상 좋은데 축구를 못한다”며 ‘셀프 디스’를 했다. 김천상무는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홈 경기에서 강지훈과 박동진의 연속골에 힘입어...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