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년 만에 베트남을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에 대한 베트남 현지 네티즌들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박항서에게 감사함을 표하고 있다. 닉네임 ‘Trần Đỗ Liêm’은 “정말 행복해. 자연스럽게 눈물이 날만큼 기뻐. 박항서 감독님.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아시안컵 일정도 이제 딱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결승전 대진은 카타르와 일본의 맞대결로 좁혀졌다. 카타르와 일본은 오는 2월 1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전을 치른다. 일본은 지금까지 역대 아시안컵 결승전에 오르면 모두...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컵 종료 이후에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일본은 오는 6월 브라질에서 개막하는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초청국 자격으로 카타르와 함께 참가하게 됐다. 2019 코파아메리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파라과이, 페루,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등을 비롯한 10개국에 일본과...
손흥민이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해외 축구팬들의 반응이 뜨거워지고 있다.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토트넘 홋스퍼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얀...
"You know what? We're gonna win." 손흥민이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카메라에 대고 한 말이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후반 33분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이날...
손흥민이 두 경기 연속 결승골을 터트렸다. 지난 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토트넘과 뉴캐슬의 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팀 동료 페르난도 요렌테의 패스를 이어 받아...
BBC간판 스포츠 프로그램 진행자인 개리 리네커가 속옷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리네커는 14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BBC1에서 방송된 ‘매치 오브 더 데이(MOTD)’ 2016~2017 시즌 첫 회에 레스터 시티의 엠블럼이 박혀있는 반바지만 입고 나타났다. 리네커가 상의를 탈의한 채 방송에 임하게 된 계기는...
토트넘을 4강으로 이끈 손흥민의 경고누적 공백에 대해 포체티노 감독이 입을 열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18/19 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8강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1, 2차전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일이 발표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6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일을 공식 발표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2020-2021시즌 스타트 날짜가 확정됐다.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은 오는 8월 8일 토요일에 열린다"고 전했다. 이어 사무국은 "그밖에...
맨시티전 두 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 4강으로 이끈 손흥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손흥민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전반 7분과 10분 두 골을 작렬시키며 토트넘의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인기뉴스

‘K리그 100경기+PK 선방’ 부천 최철원 “나에게는 특별한 의미”

0
최철원 골키퍼가 자신의 100경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15라운드 충남아산과 부천FC의 경기에서 양 팀 서로 치열하게 맞붙었으나 끝내 골문을 열지...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