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두고 토트넘과 맨시티가 맞붙는다. 승자는 레알마드리드와 유벤투스를 무너뜨린 아약스와 붙는다. 아약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이탈리아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유벤투스를 2-1로 무너뜨리고 합산 점수 3-2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 대진표 상...
토트넘 홋스퍼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가 맞대결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양봉업자' 손흥민이 이번에도 선발로 출전하며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골을 노릴 예정이다. 토트넘과 도르트문트는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교체 거부' 논란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던 첼시의 수문장 케파 아리사발라가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해명했다.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첼시와 맨시티의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는 첼시의 선발 골키퍼로 출전해 연장전까지 120분을 모두 소화해냈지만 연장전...
바르셀로나 말콤(21)이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서 데뷔골까지 기록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FC바르셀로나는 7일 오전 5시(한국시각) 이탈리아 밀라노의 쥐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4차전에서 인터 밀란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3연승 후 첫 무승부를 거둔 바르셀로나는 승점 10점으로 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핌 베어벡 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일본전을 앞두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베어벡 감독은 과연 일본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오만은 13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를 치른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격수 주앙 펠릭스가 훈련 중 노상방뇨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다.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아스'는 "주앙 펠릭스가 19일 오르테가 코치 지휘하에 진행된 훈련 중 노상방뇨를 했다. 보여지는 것처럼 펠릭스는 자연스럽게 행동했으며 볼일을 마친 후 펠릭스는 팀 동료들과 함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토트넘 홋스퍼 감독직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보도가 등장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메일은 보도를 통해 "클린스만 감독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날 경우 토트넘 감독직을 이어받는데 관심이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2016년 미국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놓은 이후 현재까지...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안데르손이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다.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보도를 통해 "안데르손이 31세의 나이로 은퇴했다. '스포트 위트니스'에 따르면 오늘 아침 안데르손의 소속팀 아다나 데미르스포르의 회장이 안데르손이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음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안데르손은 지난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유벤투스 FC 부회장 파벨 네드베드가 한국팬들에게 수줍은 인사를 건넸다. 팀K리그와 유벤투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친선 경기를 치렀다. 원래 경기는 8시부터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중국에서 한국으로 이동하던 중 발생한 비행기 연착과 교통 체증 등을 이유로 선수단 버스의 도착 시간이 늦어지면서 9시까지 지연됐다....
구보 타케후사의 임대 이적설이 나오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 소속 구보 타케후사는 이번 시즌 팀 이적 후 프리시즌 일정을 소화 중이다. 분위기도 좋았고 프리시즌 경기에서의 번뜩임도 보였으나 그의 입지는 공식 시즌에서 1군 팀이 아닌 카스티야(2군)에 머물 예정이었다. 이미 1군에는 발베르데,...

인기뉴스

의도치 않게 조성준 골 빼앗은(?) 주민규, “신발로 갚을게요”

0
제주 주민규는 조성준에게 무슨 말을 했을까. 제주유나이티드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김오규의 자책골로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지만 후반 주민규와 김주공, 이창민이...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