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료의 방해(?)로 역사적인 기록이 물건너갔다. 지난 27일 볼리비아 올림피코 파르티아 스타디움에서는 남아메리카 각국의 최상위 클럽들이 참가하는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조별 예선 3차전 볼리비아의 인디펜디엔테 페트롤레로와 베네수엘라의 데포르티보타치라가 맞붙었다. 이날 경기는 원정팀인 타치라가 페트롤레로를 2-1로 잡고 브라질의 파우메이라스에 이어 조 2위로...
미국 여자축구에서 독특한 아이디어의 유니폼이 나왔다. 지난 22일 미국 여자축구 내셔널 우먼스 사커리그(NWSL) 소속의 올랜도프라이드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2-23 시즌 어웨이 유니폼을 발표했다. 해당 유니폼은 현재 올랜도프라이드 공식 스토어와 5월 1일 올랜도프라이드의 홈구장인 익스플로리아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스카이블루FC와의 시즌 개막전...
축구장에 코치가 나타나 상대팀 공격을 막는 황당한 사건이 펼쳐졌다. 지난 10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비야누에바델파르디요와 꼴메나르비에호와의 지역 1부 리그 경기가 열렸다. 이날 홈팀 비야누에바델파르디요가 후반 37분 동점골을 넣어 1-1을 만든 뒤 역전골을 위해 공격에 고삐를 당기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후반...
사비 에르난데스가 프리메라리가의 경쟁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FC바르셀로나는 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아인하르트 프랑크푸르트를 상대로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을 치른다. 바르셀로나는 1차전 프랑크푸르트 원정에서 후반 21분 페란 토레스의 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둔 채 이번 2차전을...
알제리가 국제축구연맹(FIFA, 이하 피파)에 재경기를 요구했다. 알제리는 30일(한국시각) 알제리의 무스타파 차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프리카 지역예선 2차전에서 카메룬에 1-2 패배를 기록했다. 1차전 카메룬 원정에서 1-0 승리를 기록한 알제리였지만 도합 스코어 2-2 동점인 상황에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밀리며...
코트디부아르의 축구 스타 디디에 드록바의 아들 이삭 드록바가 축구선수로서의 임무를 다하지 않고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디디에 드록바이 아들 이삭은 2000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나 아버지의 소속팀이었던 첼시 유스팀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2018년 2월 프랑스 리그2 갱강으로 이적했지만 데뷔에 실패했다....
한국의 월드컵 우승의 배당은 얼마나 될까. 1일(한국시각) 미국의 매체 '폭스스포츠'는 자사의 베팅 업체인 '폭스베트(FOX BET)'를 통해 월드컵 우승 배당을 공개했다. 이 업체에서 가장 우승 확률이 높다고 이야기한 팀은 브라질이었다. 이 매체는 브라질을 5번의 월드컵 우승팀으로 소개하면서 +500을 책정했다. 100달러를...
카솔라의 아스날 복귀에 대해 아르테타 감독이 입을 열었다. 아스날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5일(이하 한국시각)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크리스탈팰리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최근 산티 카솔라의 코치 합류설에 대해 "그와 관련해 전혀 논의한 바가 없다"며...
올 시즌 라마단 단식 기간에 영향을 받는 프리미어리그 경기는 무엇이 있을까. 이슬람교도들에게 라마단 기간은 꽤나 큰 행사다. 라마단은 무함마드가 쿠란의 계시를 받은 날이다. 이 기간 동안 무슬림 교도들은 일출에서 일몰까지 금식을 해야 한다. 일반 이슬람교도들에게 있어서 이는 한 해마다...
격년제 월드컵은 논의로 끝나게 될까? FIFA가 최근 들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던 월드컵 격년 개최안을 포기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로이터통신은 FIFA가 월드컵 격년 개최안을 포기하고 대체안으로 여러가지 후보들을 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31일 오후에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FIFA 총회에서는...

인기뉴스

안익수 감독 “FC서울다움과 불확실성, 모티베이션”

0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FC서울다움과 불확실성, 모티베이션을 언급했다. FC서울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터진 나상호의 골을 잘 지켜내며 1-0...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