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기레기’라는 말이 있다. 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로 허위 사실과 과장된 부풀린 기사로 기자로서의 전문성이 상당히 떨어지는 사람과 그 사회적 현상을 뜻한다. 언론에 대한 대중의 불신이 담긴 신조어다. 나도 ‘기레기’ 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 현장에 나가고 사실을 확인한다. 물론 그...
병역 특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병역 혜택을 노린 일부 국가대표 선수들이 부족한 실력과 기여도에도 불구하고 결국 금메달을 따 군대에 가지 않게 됐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또한 비슷한 시기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하며 형평성 논란이...
박세리(40)가 오는 10월에 열리는 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경기에서 선수로써 마지막 무대를 가진다. 이젠 진짜 박세리를 보내줘야 할 때인가 보다. 박세리와 함께 한 추억을 되새기며, 그녀가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7가지의 순간들을 내 마음대로 정해봤다. 물론 최고의 순간은 다들 이...
운동선수라고 하기에는 가녀린 체격의 한 남자가 감히 넘볼 수도 없다는 중국 탁구를 뒤흔들었다. 그가 상대한 세계랭킹, 아니 우주랭킹 1위 마롱은 쩔쩔 맸고 지난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장지커 또한 눈빛이 흔들렸다. 철옹성 같던 중국 탁구를 향해 “나도 있다”고 외친...
월드컵이 끝났다. 방송 3사의 중계도 함께 끝났다. 조별예선을 비롯한 월드컵 기간 어떤 채널을 볼 것인가도 이슈가 됐었다. 대중 사이에서 해설위원들을 향한 논평이 이루어졌다. 해설위원들을 향한 호불호를 나타내며 누군가는 어떤 채널을 믿고 봤고 누군가는 어떤 채널을 믿고 걸렀다.월드컵 기간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각종 청원들이 올라오고 있다.그 중 독특한 청원 하나가 눈에 띄었다. 5일 게시된 청원이었다. 자신을 부산에 사는 보치아 선수라고 밝힌 이재훈 씨는 두 가지를 청원했다. 하나는 대중들에게 보치아를 알리고 싶다는 것과 부산...
- 협회 행정의 중심기구인 이사회의 존재를 부정 : 경영혼란 자초 - 두 차례에 걸친 블랙리스트 임원 해임 시도 : 위법행정의 시발점 -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진상조사에 돌입 : 조속한 경영정상화 필요 - 5. 15일에 이사회 개최를 공고 :  적극적인 문제해결 의지가 중요대한바둑협회(‘대바협’)의...
지난 몇 회의 올림픽 동안 가장 주목받는 선수를 꼽자면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선수들이 꼽힌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라성같은 선수는 누가 뭐라하더라도 '물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마이클 펠프스와 '뭍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다. 종목도, 국적도, 심지어 사생활까지...
한 시대가 이렇게 저물어간다. 하지만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기에는 너무나도 씁쓸하고 충격적이다.14년 간 명맥을 유지했던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이하 스타리그)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18일 성명서를 내고 "지속적인 참가 팀 수 축소와 선수 부족, 리그 후원사 유치 난항, 승부조작 사건의...
지난 주말 오랜 만에 친구들을 만나 술 한잔 했다. 우리는 늘 만나면 20년 전 대천해수욕장에서 헌팅을 하다 망신당했던 이야기를 하며 낄낄대고 18년 전 여자친구에게 차인 일로 놀린다. 매번 술을 마실 때마다 똑같은 이야기를 해도 처음 하는 이야기처럼 늘...

추미애 장관 아들, 전북현대 인턴이 문제 없는 이유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이 K리그 구단인 전북현대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이 보도 내용이 크게 부풀려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조선일보’는 10일 <무릎...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