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가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과의 복싱 대결을 통해 무려 8천800만 달러(약 978억 1천200만 원)를 챙기는 것으로 드러났다.메이웨더는 31일 오후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나스카와와 3분 3라운드 복싱 경기를 벌인다.천문한적인 '파이트 머니'에 응한...
녹색 그라운드에서 펼쳐지는 고교야구 선수들의 뜨거운 승부가 장마철을 맞이하여 본격적인 레이스가 진행되는 가운데 11일부터 목동 야구장에서는 '제73회 청룡기 쟁탈 전국 고교야구 선수권대회 겸 2018 후반기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 스포츠조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이하 청룡기 선수권)' 대회가 열렸다. 시즌 왕중왕을...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이 맞대결을 펼친다.14일 오후 7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두 팀이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는 3승 1패로 IBK기업은행이 우세하지만 최근 분위기는 현대건설이 우세하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2연패를 당하며 4위까지 순위가 떨어진 반면 현대건설은 3연승을 달리며 KGC인삼공사를 제치고...
김자인이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김자인을 비롯한 한국 스포츠 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이 출국했다. 6일 오후 스포츠 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은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2019 IFSC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일본으로 출국했다. 김자인과 함께 서채현, 김한울, 천종원, 사솔 등은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며 여정에 올랐다.2019 IFSC 세계선수권대회는...
현대건설이 양효진과 고예림을 동시에 잡는다.수원 현대건설 관계자는 7일 "올 시즌 IBK기업은행에서 뛰고 FA로 풀린 레프트 고예림 선수와 계약에 사실상 합의하고 세부적인 계약 조건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도 "아직 계약서에 사인하지 않았지만 고예림 선수가 한국-태국 올스타전을 마치고...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1세대 스타였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이 25일 담낭암으로 타계했다. 향년 63세.고인은 1970년대 한국 빙상의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경희고 3학년이던 1976년 이탈리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했으며 4년 뒤 레이크플래시드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5관왕에 오른 ‘빙속 전설’ 에릭 하이든을 종합 2위로...
코너 맥그리거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세기의 대결을 코앞에 두고 있다. UFC 229가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펼쳐진다.이번 대회에는 2년 만에 옥타곤에 돌아온 맥그리거와 '현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의 타이틀전이 메인이벤트로 진행된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지난 4월 알 아이아퀸타에 판정승하고 라이트급...
2018-19 미국프로풋볼 NFL 챔피언 결정전 제53회 슈퍼볼에서 전통의 강호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로스앤젤레스 램스가 격돌한다.뉴잉글랜드는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AFC 챔피언십에서 캔자스시티 치프스를 연장 승부 끝에 37대 31로 제압했다.뉴잉글랜드의 간판 쿼터백이자 NFL의 전설이 된...
세계랭킹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1,000만달러(약 112억 원) 보너스의 주인공이 됐다.2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협회(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로즈는 마지막 홀 버디로 최종 합계 6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그는 1,0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맥스 할로웨이(27·미국)가 브라이언 오르테가(27·미국)를 꺾고 UFC 페더급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할러웨이는 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UFC 231 대회에서 랭킹 1위 오르테가를 4라운드 TKO(닥터 스톱)으로 이겼다. 할로웨이는 2014년 이후 13연승을 기록하며 페더급 절대 강자임을 입증했다. 통산...

인천 무고사 “2년 전엔 무명, 지금은 고국서 다 알아봐”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