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SK 애런 헤인즈(37)의 복귀가 미뤄지게 됐다.SK는 7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 헤인즈를 투입할 예정이었지만 이틀 전부터 감기 몸살로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헤인즈는 10년 전인 2008~2009시즌 서울 삼성에서 데뷔한...
OK저축은행이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5위로 올라섰다.안산 OK저축은행은 8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수원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3-0(25-18, 25-22, 25-16)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OK저축은행은 승점 49점(16승 19패)을 기록하며, 의정부...
시상식에서 쑨양을 외면한 던컨 스콧이 과감한 일침을 날렸다.쑨양은 23일 열린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리투아니아의 다나스 랍시스가 1분44초69의 기록으로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으나 실격 판정을 받아 금메달은 쑨양의 차지가 됐다.경기 후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민들에게 짜릿한 은메달 기쁨을 안겼던 컬링팀 ‘팀 킴’이 불화에 휩싸였다. 선수들이 김민정 감독에 부당 행위에 대해 털어놓으면서부터다.‘팀 킴’은 지난 8일 방송된 SBS ‘뉴스8’에서 김민정 감독과 컬링 개척자로 불린 그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자신들에게 폭언은...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 화제다.김아랑은 4일(현지시간) 러시아 크라스노야르크스에서 열린 제 29회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쇼트트랙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준준결승과 준결승을 가뿐하게 조 1위로 통과한 김아랑은 결승전 2분 38초 363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동반 출전한 박지윤은...
레오가 OK저축은행의 2연승을 이끌었다.레오의 소속팀 OK저축은행은 13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시종일관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끝에 세트스코어 3-0(25-22 25-20 25-22)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2연승에 성공한 OK저축은행(승점 26점)은 리그 3위로 도약했다.이날 OK저축은행은 경기...
5연패에 빠진 IBK 기업은행이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IBK기업은행은 14일 19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GS칼텍스와 2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IBK기업은행은 이번 GS칼텍스전에서 승리가 절실하다. 올 시즌 개막 후 치른 여섯 경기에서 기업은행은 1승 5패를 기록하며 리그 최하위에 쳐져 있다.출발은 좋았다. 기업은행은 지난달...
어느덧 챔프전 3차전까지 온 삼성생명과 KB스타즈다.용인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는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가진다.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KB스타즈가 모두 승리로 가져간 가운데 삼성생명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겠다는 굳은 마음을 품고 3차전에 나선다.KB스타즈는 2차전에서 73-51...
아마추어 선수들로 이루어진 팀이 최초로 열린 eK리그 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일궜다.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렸다. 해당 대회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됐다. 3위는 제주유나이티드로 플레이한 변우진, 차현우, 원창연이 세트 스코어...
김효주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첫날 1라운드를 공동 2위로 마무리했다.2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첫날 김효주는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해 3언더파 69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김효주는 오전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독으로 선두를 달렸으나 오후 조에...

[김현회] 유튜브에서 ‘국뽕’과 ‘혐오’가 만나면 ‘박항서 코인’이 된다

‘국뽕’과 ‘혐오’가 결합하면 어떤 모습일까. 그 난장판이 바로 유튜브에 있다. 유튜브에 지속적으로 게재되고 있는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에 대한 허위사실은 ‘국뽕’과 ‘혐오’가 만나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