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교 폭력 논란으로 은퇴한 프로배구 선수 박상하가 피해를 폭로한 A씨를 형사고소했다. ` 박상하 측 법률사무소 대환은 26일 "학폭 의혹 박상하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감금, 폭행 의혹 유포자를 형사 고소한다"고 밝혔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은 "박상하가 자신에 대한 학폭 논란이 제기되자 일부 사실을 인정하고...
현대건설 코로나19 검사가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면서 여자 프로배구 리그 운영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6일 오전 "오늘부터 진행할 V-리그 여자부 경기를 정상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한국배구연맹에 따르면 앞서 지난 25일 현대건설 배구단 운영 대행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건설과...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과거 '학폭'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남자배구 선수가 감독을 직접 겨냥한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 소속 박철우는 18일 OK금융그룹과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 안산 상록수 체육관으로 이동하기 전 자신의 SNS 계정에 과거 자신을 때린...
'학교 폭력(학폭)' 과거로 중징계를 받은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흥국생명) 쌍둥이 자매 사건에 주요 외신들도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 한국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 스캔들도 재조명 되었다. 전세계의 배구 소식을 전하는 '월드오브발리'는 15일(현지 시각)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가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쫓겨났다"고 보도하면서...
계속해서 불거지는 프로배구 선수들의 학교 폭력 논란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직접 거들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프로배구 선수들을 중심으로 터져 나오는 '학폭' 논란에 대해 "유명 배구선수들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사건이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라며 "엄정한 대응과 재발...
압도적인 1위 흥국생명은 '꼴찌' 현대건설만 만나면 어깨가 움츠러든다. 이쯤되면 천적이나 다름 없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맞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3-25 25-22 18-25 25-23 15-10) 승리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5연패를 탈출했고 흥국생명은 6연승을 멈췄다. 현대건설은 10-10 동점 상황에서 양효진의...
GS칼텍스에 날벼락이 떨어졌다.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홈팀 GS칼텍스가 세트스코어 3-1(25-23 25-17 26-28 27-25)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GS칼텍스 입장에서는 승리를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에이스 강소휘가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이날 강소휘는 제 몫을...
에이스가 돌아오니 현대캐피탈도 펄펄 날았다.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우리카드와 현대캐피탈의 경기에서 원정팀 현대캐피탈이 두 세트를 먼저 내주고 세 세트를 내리 따내며 3-2(21-25 17-25 25-19 25-18 18-16) 짜릿한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현대캐피탈은 올 시즌 첫...
아마추어 선수들로 이루어진 팀이 최초로 열린 eK리그 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일궜다. 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렸다. 해당 대회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됐다. 3위는 제주유나이티드로 플레이한 변우진, 차현우, 원창연이 세트 스코어...
안산 지역의 게이머가 결국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eK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한 안산그리너스 팀의 막내 김유민이 당차게 전했다. 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렸다. 해당 대회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최초로 열린...

인기뉴스

그래도 잘했어, 울산 불투이스

0
울산현대 불투이스에게 가혹한 순간이었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챔피언스리그(ACL) 4강전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울산 윤일록의 선제골과 포항 그랜트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연장전...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