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가 국제대회 출전에 큰 타격을 입었다.올림픽과 월드컵 등 러시아의 국제 스포츠 대회 출전이 당분간 금지된다. 9일(현지시간)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집행위원회를 소집해 향후 4년 동안 러시아의 국제대회 출전 금지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는 러시아의 도핑 검사 결과 조작에 대한 징계 차원으로 결정된...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이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펼친다.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은 오는 10일 19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경기를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대조적이다. 현재 현대건설은 리그 2위, IBK기업은행은 리그 최하위에 위치하며 각각 상위권과 하위권에서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현대건설은...
OK저축은행이 우리카드를 상대로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OK저축은행과 우리카드는 오는 10일 19시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일전을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사뭇 대조적이다. 현재 두 팀은 각각 2위(우리카드)와 5위(OK저축은행)에 위치하며 치열한 순위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홈팀 OK저축은행은 4위...
KGC인삼공사 서남원 감독이 지휘봉을 자진사퇴했다.6일 KGC인삼공사는 공식 발표를 통해 "서남원 감독이 자진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구단 역시 서남원 감독의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서남원 감독이 팀을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서남원 감독은 KGC인삼공사의 기술고문으로 자리를 옮긴다. 대신...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이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펼친다.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은 잠시 뒤인 오후 7시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일전을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사뭇 대조적이다. 리그 13경기를 치른 현재 두 팀은 각각 2위(대한항공)와 5위(OK저축은행)에 위치해있다.OK저축은행은 최근...
서울삼성과 부산KT가 사흘 만에 리턴 매치를 벌인다.6일 19시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선 서울삼성과 부산KT의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경기가 치러진다. 일전을 앞둔 두 팀은 현재 각각 5위(부산KT)와 7위(서울삼성)에 위치하며 치열한 중위권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두 팀은 사흘 전 한 차례 맞대결을 펼쳤다....
안양KGC가 울산현대모비스가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6일 오후 7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는 안양KGC와 울산현대모비스와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경기가 열린다. 일전을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사뭇 대조적이다. 리그 18경기를 치른 현재 KGC는 리그 공동 3위, 모비스는 리그 공동 7위에 위치해있다.KGC의...
치열한 상위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삼성화재와 우리카드가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펼친다.삼성화재와 우리카드는 잠시 후인 4일 오후 7시 대전 충무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양 팀 모두에 중요하다. 현재 두 팀은 나란히 2위(우리카드)와 3위(삼성화재)에...
부산KT가 서울삼성을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부산KT는 3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서울삼성과의 홈경기에서 96-83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3연승을 기록한 부산KT는 리그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서울삼성은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이날 부산KT 승리의 일등공신은 외국인 선수 알...
지긋지긋한 연패에서 탈출한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이 벅찬 승리 소감을 전했다.권순찬 감독이 이끄는 KB손해보험은 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의 2019-2020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25-23, 27-25, 25-23)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KB손해보험(승점 11점)은 6위 한국전력(승점 13점)과의...

[김현회] 만 52세 현역 선수? 허울 뿐인 일본의 미우라 ‘기록 만들기’

아직도 미우라가 현역으로 뛰고 있다. 1993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우리를 상대로 골을 넣고 삼바 댄스를 췄던 그 선수가 2019년에도 현역 생활 중이다. 1967년생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