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양KGC 외국인 선수 브랜든 브라운이 SNS를 통해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를 공개했다.브랜든 브라운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국 팬들로부터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를 공개했다. 브라운이 공개한 악성 메시지는 차마 눈뜨고 보기가 힘든 수준이었다. 일부 악성 팬들이 욕설과 인종차별적인 언행으로...
리그 최하위 한국전력이 삼성화재를 만난다.한국전력은 잠시 후인 17일 19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삼성화재와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홈경기를 펼친다. 시즌이 중반을 지나고 있는 현재 두 팀의 상황은 대조적이다. 홈팀 한국전력은 승점 17점으로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는 반면 삼성화재는 승점 32점으로...
KB손해보험의 새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가 강렬한 데뷔전을 치렀다.마테우스의 소속팀 KB손해보험은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과의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8 25-23 23-25 18-25 15-12)의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2점을 추가한 KB손해보험(승점 20점)은 최하위 한국전력(승점 17점)과의...
2연승을 달리고 있는 OK저축은행이 6위 KB손해보험을 만난다.OK저축은행은 잠시 후인 16일 오후 7시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도드람 2019-2020 V-리그 4라운드 홈경기를 펼친다. 시즌이 중반을 지나고 있는 현재 두 팀은 각각 리그 4위(OK저축은행)와 6위(KB손해보험)에 위치하며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OK저축은행의 최근 분위기는...
창원LG의 부진이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팀의 연패와 더불어 팀의 수장 현주엽 감독에게도 팬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현주엽 감독이 이끄는 창원LG는 15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삼성과의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65-76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LG는 리그 2연패에 빠짐과 동시에 홈...
밥 존스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한국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가 밥 존스상을 받는다. 16일(한국시간) 미국골프협회(USGA)는 2020년 밥 존스상 수상자로 박세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국 무대에서 수많은 한국인 프로 골퍼가 활약했지만 밥 존스상을 받는 것은 박세리가 처음이다.밥 존스상은 USGA가 주관해...
원주DB의 상승세가 무섭다. 2020년 치른 다섯 경기에서 패배가 없다.원주DB는 1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94-82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즌 19번째 승리에 성공한 DB는 승률 0.594를 기록하며 리그 3위 자리를 유지했다. 더불어 리그 5연승을 달리게 되었다.모든 농구...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이 쿠바 출신 외국인 선수 다야미 산체스를 영입했다.한국도로공사 배구단은 15일 공식 발표를 통해 쿠바 국적의 외국인 선수 다야미 산체스를 영입했음을 알렸다. 한국도로공사는 "테일러 쿡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다야미 산체스 사본을 영입했다"고 전했다.앞서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10월 미국...
3위 원주DB와 선두 서울SK가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펼친다.원주DB와 서울SK는 잠시 후인 15일 19시 원주종합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경기를 펼친다. 상위권에 위치한 DB와 SK의 대결이다. 리그가 중반을 지나고 있는 현재 두 팀은 각각 선두(SK)와 3위(DB)에 위치해있다.홈팀 DB의...
미국 출신 귀화 농구선수 라건아가 악성 팬들의 존재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토로했다.라건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에서 지속적으로 인종차별과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라건아가 공개한 사진에서는 한 네티즌이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라건아의...

’38세’ 경남 배기종 “은퇴도 고민했지만 2부리그서 다시 뛸 것”

1983년생 배기종은 올해 38세다. 이제는 K리그에서 그보다 선배를 찾는 일이 쉽지 않다. 파릇파릇했던 대전의 ‘최신 기종’은 이제 많은 걸 내려 놓아야 하는 최고참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