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선수의 가치는 다양한 기준으로 측정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이적료나 연봉과 같은 금전적인 요소가 있다. 팬들의 평가 등으로 이루어진 무형적인 요소도 이 중 하나다. 그리고 최근에는 게임 속 능력치가 하나의 기준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로 일부 구단은 'EA'에서 만든 'FIFA(이하...
2019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이 이전 시즌과 다른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진 메달리스트만 대중들에 관심을 받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예상치 못한 좋은 성적에 대중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2018/19시즌 선발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뛰어난 실력뿐 아니라...
어느덧 국가대표 주전 공격수는 5년차 감독이 되어 있었다.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 이야기다. 사실 현장에서 김도훈 감독의 표정은 그리 좋지 못한 편이다. 경기 전에는 진지하게 전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경기 후에는 열정을 다 쏟아붓고 난 감독의 모습이다. 그만큼 웃는 표정을...
팀 내에서 이렇게 감독을 좋아하는 선수가 또 있을까싶다. 보통 선수와 감독의 사이는 약간의 어색함을 유지한다. 하지만 이 선수는 다르다. 마치 감독을 엄마 또는 언니처럼 따른다. 한양여대 축구부의 주장인 김초이는 기은경 감독이 없었다면 지금의 팀도 없었고 자신도 없었다고 말하고...
올 시즌부터 아산무궁화는 세상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팀이 됐다. 아산무궁화는 특이한 팀이다. 의경 선수도 있고 민간인 선수도 있다. 선수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참 재미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이 있다. 의경 선수들도 많고 군 미필 선수들도 많지만 '예비역' 선수는 딱 한...
올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는 생존에 성공했다. 모두가 "올해는 힘들 거다"라고 말했지만 이 같은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2017시즌 리그 2위 제주유나이티드, 지난 시즌 리그 2위 경남FC가 강등될 정도로 치열했던 2019년 K리그1이었지만 인천은 다시 한 번 생존에 성공했다. 그러나 생존 확정까지의...
FC안양이 심상치 않다. 내부적인 갈등으로 구단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 서포터스는 임은주 단장의 불합리한 구단 운영을 지적하고 임은주 단장은 이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죄로 응수했다. 진실 공방이 끝없이 펼쳐졌고 결국 임은주 단장과 서포터스의 갈등이 법적 분쟁으로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스포츠니어스>에서는 다각도로...
대한민국 여자 유도 국가대표는 실력이 향상된 모습을 꾸준히 보였다.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정을 시작으로 많은 여자 유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올림픽 무대에서 감동을 선사했다. 과거 ‘유도는 남자 선수에게 잘 맞는 종목’이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고생 끝에 편견을 깼다....
포항스틸러스 팔로세비치는 포항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 지난 2019년 6월 포항에 입단한 팔로세비치는 다시 한 번 K리그에서의 활약을 꿈꾸고 있다. 올 시즌도 포항과 함께할 그는 일류첸코, 팔라시오스 등과 함께 포항의 공격을 이끌어야 한다. 부담감이 클 수 밖에 없다....
김원민은 FC안양의 전설 중 한 명이다. 지난 2013년 창단 멤버로 FC안양에 합류한 김원민은 작년까지 안양에서 리그 117경기에 나서 13골 9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안양의 힘들었던 시절과 좋았던 시절을 모두 겪은 몇 안되는 선수다. 안양이 창단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인기뉴스

대구 가마 감독에게 고재현은 ‘공격’ 자원이다

0
가마 감독이 휴식기 이후 각오를 밝혔다. 대구FC가 18일 오후 7시 30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 경기를 치른다. A매치 휴식기 이전...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