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축구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스포츠다. 장애인들도 마찬가지다.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어떻게 축구를 즐기고 있으며 그 속에서 느끼는 차별에는 무엇이 있을까. FC서울 서포터 생활을 하고 있는 강성민(19) 군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 강성민 군은 생후 100일 즈음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 감기라고...
평창동계올림픽 선발전을 끝으로 김해진이 15년 동안 함께했던 스케이트와 작별 인사를 나눴다. 지난해 1월 김해진은 마지막 무대를 마친 후 만감이 교차한 모습을 보였다. 피겨스케이팅 선수로서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알리며 안무가로 다시 돌아왔다. 김해진은 2012년 슬로베니아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여러분이 생각하는 운동선수의 삶은 과연 어떤 모습인가요. 억대 연봉과 명품 슈퍼카, 언론과 대중의 뜨거운 관심 그리고 이들을 관리해주는 최고급 전문 인력까지. 이처럼 화려하다는 표현이 보다 적합한 운동선수의 삶은 모두의 부러움을 사기 충분합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성공한 극히 소수의...
한 축구 다큐멘터리 영화가 조용히(?) 개봉했다. 스타 선수의 일대기를 다룬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유명한 팀에 관한 이야기도 아니다. 하지만 국내 최초 지역아동센터 유소년 축구단 희망FC를 주제로 한 이 영화를 본 이들은 호평 일색이다. 가난해도 축구를 통해 행복을 찾는 아이들을...
윤빛가람이 ‘또’ 제주로 돌아왔다. 2010년 경남FC에 입단해 K리그 생활을 시작한 윤빛가람은 2012년 성남일화를 거쳐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제주유나이티드에서 뛰었다. 이후 중국에 진출했던 그는 군 복무를 앞두고 2017년 임대로 두 번째 제주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군 생활을 마친 윤빛가람은 중국...
제주 미드필더 아길라르의 2019시즌은 다소 아쉬웠다. 2018년 인천에서 리그 35경기에 나서 3골 10도움을 기록한 아길라르는 이듬해 제주로 적을 옮겼지만 전 시즌만 못한 모습을 보이며 팀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K리그에서 첫 해였던 2018년 K리그1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리며 주가를...
성남FC 리차드는 훌쩍 성장해 있었다. 과거 울산현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리차드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7년 울산에 입단해 두 시즌 동안 K리그1 58경기 출전 2골 2도움을 기록한 리차드는 이후 호주 A리그로 향했다. 그렇게 리차드는 두 시즌 한국을 스쳐간 외국인 선수로...
올 시즌 K리그2에선 역대급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강등된 제주유나이티드와 기업구단으로 새롭게 변신한 대전하나시티즌, 압도적인 공격력을 과시하고 있는 수원FC 등이 치열한 상위권 경쟁을 펼치고 있다. 부천FC1995 역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팀 중...
세상은 빠르게 흘러간다. 그리고 그만큼 우리의 기억도 빠르게 잊혀진다. 시흥시민축구단 명승호 또한 우리의 기억 속에서 점점 잊혀가는 존재다. 청춘FC의 일원으로 감동을 줬던 그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이름마저 쉽게 기억하기 어려운 존재가 되어버렸다. 당연한 일이다. 우리 자신의 얼마 전 일들도 쉽게...
20일 경상남도 통영의 산양스포츠파크.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이 열리고 있는 이곳에서는 한창 32강전 가톨릭관동대학교와 중앙대학교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었다. 두 팀은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승부차기는 선수에게도 살 떨리지만 보는 사람들 또한 긴장하게 된다. 특히 그 사람들이...

인기뉴스

03년생 김규민에게 듣는 부천 옛 이야기 “알미르가 참 잘했지”

0
부천FC1995 김규민이 K리그 데뷔 소감을 밝혔다. 2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김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김포가 후반전에 터진 조향기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