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난해 10월 FC서울과 부천FC의 2016 하나은행 FA컵 4강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한 쪽 구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던 나에게 한 관중이 다가와 말했다. “김현회 기자님이시죠? 제가 찾고 있는 선수가 있는데 같이 좀 찾아볼 수 있을까요? 1989년에서 1990년에 여자축구 대표팀에서 뛰었던...
전라남도 해남군은 수도권에서 대단히 멀다. 땅끝마을이 잘 알려져 있지만 그 외에는 떠오르는게 별로 없다. 인근 여수나 목포에 비하면 관광지도 부족하다. 하지만 해남에 매년 수만 명의 외지인들이 몰려들고 있다는 사실은 놀랍다. 해남은 현재 스포츠의 메카로 자리 잡고 있다. 여름과...
2019 시즌을 앞두고 서울이랜드는 '폭풍 영입' 중이다. 지난 시즌 최하위를 기록했던 서울이랜드는 절치부심하고 있다. 영입 면면만 봐도 의지가 느껴진다. 비록 조재완과 최오백 등 지난 시즌에서 버팀목이 됐던 선수들이 떠났지만 그에 못지 않은 영입으로 공백을 말끔히 메웠다. 게다가 외국인 선수는...
내일(6월 1일) 현재 고등학교 3학년인 수험생들에게 운명같은 시간이 다가온다. 바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에서 주관하는 6월 모의고사가 전국에서 시행된다. 자의든 타의든 수험생들에게 지금은 굉장히 중요한 시간이다. 그럼에도 축구팬 수험생들은 축구를 놓기가 상당히 힘들다. 지금도 어떤 수험생은 공부 대신 <스포츠니어스> 김현회 대표의...
지난 시즌 극적으로 생존에 성공한 인천은 올 겨울 폭풍 영입을 단행했다. 그중 가장 눈길이 모아지는 선수는 김성주다. 왼쪽 풀백, 윙어, 공격형 미드필더 등 다양한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김성주는 지난 1월 인천 유니폼을 입었다. 김성주 개인에게도 어느덧 K리그1에서의 다섯...
어느덧 국가대표 주전 공격수는 5년차 감독이 되어 있었다.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 이야기다. 사실 현장에서 김도훈 감독의 표정은 그리 좋지 못한 편이다. 경기 전에는 진지하게 전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경기 후에는 열정을 다 쏟아붓고 난 감독의 모습이다. 그만큼 웃는 표정을...
김천상무 오세훈이 올 시즌 각오를 밝혔다. 연령별 대표팀에서 촉망 받던 공격수 오세훈은 지난 시즌 제법 큰 시련을 겪었다. 2020시즌 오세훈은 K리그1에서 쉽게 보기 어려웠다. 시즌 직전 발생한 교통사고 때문이었다. 당시 부상을 당했던 오세훈은 좀처럼 몸 상태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지난...
K리그 최강팀 전북현대는 '신인들의 무덤'으로 불린다. 국내 최고의 선수들이 즐비한 탓에 신인 선수들이 좀처럼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2015년 혜성처럼 나타난 장윤호의 등장은 놀라웠다. 전북현대 유소년팀 영생고등학교 주장 출신인 장윤호는 졸업과 동시에 전북현대와 도장을...
옛날 '아재'들의 만화였던 후레쉬맨의 주제가는 이렇게 시작한다. '옛날 옛날 한 옛날에 다섯 아이가 우주 멀리 아주 멀리 사라졌다네. 이젠 모두 용사되어 오~ 돌아왔네.' 이 노래를 들으면 떠오르는 선수가 있다. 바로 김경중(26, 강원FC)이다. 혈혈단신 유럽으로 사라졌던 한 소년 선수는...
지난 1995년 창단한 수원삼성은 최근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시즌이 막바지로 향하고 있는 현재 수원은 승점 17점으로 최하위 인천(승점 14점)에 승점 3점 앞선 불안한 11위를 유지하고 있다. 결국 수원은 지난 8일 현역 시절 팀의 레전드로 활약했던 박건하 감독을 새...

인기뉴스

허리 삐끗한 서울 박진섭 감독, 그래도 ‘총력전’ 예고

0
FC서울 박진섭 감독은 지금 허리가 불편하다.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 박진섭 감독은 절뚝거리며 일어서서 기자들의...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