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K4리그에서 신생팀 고양KH가 무서운 질주를 하고 있다. 네 경기 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22승 2무 4패 승점 68점으로 2위와 승점 11점 차 선두를 사수하고 있다. 오는 25일 펼쳐지는 양평FC와의 원정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을 정도로...
전북현대 한교원이 '우승 DNA'의 비결에 대해 이야기했다. 11일 <스포츠니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 참석한 전북현대 한교원은 "내 컨디션도 괜찮고 우리 팀의 분위기가 상당히 좋다. 팀의 상황이 좋기 때문에 내 컨디션도 덩달아 좋은 것 같다"라면서 "울산전 이후 라커룸 분위기는 올해 들어 최고였다....
전북현대 소속이던 임선영이 성남FC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1년부터 광주FC에서 주전으로 줄곧 활약했던 임선영은 이후 전북현대로 이적한 뒤에도 꾸준히 경기에 출장했었다. 지난 시즌에도 전북에서 22경기에 출장해 5골 3도움의 기록을 올렸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새로운 도전을 위해 성남행을 택했다....
FC안양은 올 시즌 네 명의 외국인 쿼터를 모두 활용 중이다.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선수는 콜롬비아 출신 공격수 팔라시오스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한 팔라시오스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빠른 발, 화려한 개인기로 K리그2 무대를 휘젓고 있다. 하지만 팔라시오스의 활약은...
그룹 ‘쿨’의 김성수가 “와우, 여름이다”라고 외쳐야 여름이 시작한다. 그리고 이 선수가 골을 넣어야 여름이 마무리 되고 가을이 시작한다. 바로 박성호가 그 주인공이다. 우리에게 늘 ‘가을 오피셜’은 박성호가 전했다. 2012년 전반기 19경기에서 단 1도움에 머물며 온갖 비난을 온몸으로 감수해야...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도겸은 소문난 '축덕'이다. FC서울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 첫 사진에는 아디 코치와 찍은 사진이 걸려있고 가장 최근에는 세계선수권대회와 홈 개막전(강원FC전) 일정이 겹쳐 아쉬워하는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김도겸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그리고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부천FC1995에 독특한 외국인 선수가 나타났다. 처음에는 이름이 헷갈렸다. 부천에는 두 명의 외국인 선수가 있다. 바비오와 바이아노다. 이 둘을 읊다보면 저절로 '바비아노'라던지 '바이오'라는 이름으로 혼동하게 된다. 그런데 점차 캐릭터 있는 선수가 유독 눈에 띄기 시작한다. 무언가 단단한 체격에 황소처럼 돌파할...
안산그리너스는 K리그2에서 가장 적은 예산을 쓰는 팀이다. 열악하다는 시민구단 중에서도 예산이 가장 적다. 하지만 안산은 K리그2에서 현재 4위에 올라있다. 이 순위가 이어진다면 창단 이후 최초로 승격을 위한 K리그2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할 수 있다. 현재 3위 안양과는 승점 1점차다. 관중수도...
2019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이 이전 시즌과 다른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진 메달리스트만 대중들에 관심을 받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예상치 못한 좋은 성적에 대중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2018/19시즌 선발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뛰어난 실력뿐 아니라...
2019 시즌을 앞두고 서울이랜드는 '폭풍 영입' 중이다. 지난 시즌 최하위를 기록했던 서울이랜드는 절치부심하고 있다. 영입 면면만 봐도 의지가 느껴진다. 비록 조재완과 최오백 등 지난 시즌에서 버팀목이 됐던 선수들이 떠났지만 그에 못지 않은 영입으로 공백을 말끔히 메웠다. 게다가 외국인 선수는...

인기뉴스

‘힌남노 2주 후’ 포항 관계자가 직접 전한 스틸야드 현재 상황은?

0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아직 곳곳에 남아있는 가운데 포항이 특별한 봉사를 진행한다. 지난 5일부터 한국 본토에 상륙하기 시작해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여파가...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