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2000년대 중반, 축구계가 들썩였다. 브라질에서 축구 유학 중이던 임규혁 때문이다. 임규혁은 인터넷에 뜬 단 하나의 동영상으로 천재 소리까지 들으면서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또한 ‘축구 황제’ 펠레가 극찬한 선수로도 유명했다. 유학파 선수를 동경하던 당시의 분위기상 임규혁은 금방 슈퍼스타가...
지난 2011년 5월 한국 축구는 K리그 승부조작이라는 최악의 사건을 겪었다. 60명이 넘는 선수들이 승부조작에 연루됐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이까지 생겨났다. K리그에서 정정당당히 뛰던 선수들은 물론 팬들에게도 엄청난 충격이자 상처였다. 시간이 흐르고 이제는 승부조작 여파가 어느 정도 가라 앉아 다시...
중국 슈퍼리그(CSL)에서 중위권을 기록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팀이 있다. 바로 옌벤 푸더다. 2015 시즌 박태하 감독과 하태균 등 한국 선수들을 앞세워 중국 갑리그(2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CSL로 승격한 이 팀은 지난 시즌 9위를 기록하며 꽤...
팀 내에서 이렇게 감독을 좋아하는 선수가 또 있을까싶다. 보통 선수와 감독의 사이는 약간의 어색함을 유지한다. 하지만 이 선수는 다르다. 마치 감독을 엄마 또는 언니처럼 따른다. 한양여대 축구부의 주장인 김초이는 기은경 감독이 없었다면 지금의 팀도 없었고 자신도 없었다고 말하고...
리오넬 메시는 축구계에서 신 같은 존재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전세계에 전해진다. 우리에게는 전혀 다른 세상에 사는 사람 같다. 하지만 그와 어린 시절 스페인에서 함께 축구선수의 꿈을 키웠던 한국인이 있다. 바로 홍명보축구교실 U-15팀의 정인성 코치다. 속된 말로 ‘메시 친구 걔’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기대 이상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스피드스케이팅 선발전이 점점 치열해질 무렵 지난 10월 대표팀에 큰 변화가 찾아왔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엄천호(스포츠토토·29)가 선발전 5000m 1위로 통과하며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국가대표에 합류했다.엄천호는 쇼트트랙 선수로서 각광을 한 몸에...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29일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챙겼다. 창단 첫 승은 2015년 5월 수원FC와의 경기에서 따냈다. 이렇게 서울이랜드는 창단...
이번 2016 리우올림픽 사이클 남자 옴니엄 경기에서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다른 선수에게 부딪혀서 넘어진  선수가 오히려 먼저 사과를 한 것이다. 일반인으로서 도저히 이해 할 수 대인배의 마인드를 가진 박상훈(서울시청)이 그 주인공이다. 이 사이클 유망주이자 에이스 역할까지하고 있는 박상훈의...
2016 리우올림픽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21세의 박상영은 경험이 풍부한 41세의 ‘백전노장’ 게자 임레(헝가리)를 극적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따냈다. 승부 자체도극적이었지만 스무 살이나 나이가 많은 베테랑은 제압했다는 사실 또한 놀라웠다. 이렇게 성인 무대에서 스무 살의 차이만큼이나 연령별 대표팀에서의...
수원FC의 주전 골키퍼가 지역 라이벌인 수원삼성으로 팀을 옮겼다.딱 한 줄만 봐도 흥미로운 이야기다. 때로는 자극적인 이야기가 상당히 많이 나올 수 있다. 한 팀의 골문을 책임졌던 선수가 이적한 곳이 공교롭게도 지역 라이벌 팀이라니. 아마 선수 본인은 많은 고민을 했을...

[김현회] ‘5분 더 캠페인’ 말고 ‘오심 NO 캠페인’ 필요한 K리그

2010년 K리그에서 ‘5분 더 캠페인’이 벌어졌다. '5분 더 캠페인'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거나 항의를 하거나 고의적으로 밖으로 공을 차내는 등의 행위로 경기 시간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