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북현대 소속이던 임선영이 성남FC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1년부터 광주FC에서 주전으로 줄곧 활약했던 임선영은 이후 전북현대로 이적한 뒤에도 꾸준히 경기에 출장했었다. 지난 시즌에도 전북에서 22경기에 출장해 5골 3도움의 기록을 올렸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새로운 도전을 위해 성남행을 택했다....
K리그2(챌린지) 부천FC1995에서 가장 핫한 선수는 누굴까?누군가 내게 이런 질문을 던진다면 주저없이 한 선수를 꼽을 것이다. 바로 남송이다. 중국 동포인 남송은 지난 2016년 8월 부천에 입단했다. 아직 부천에서 경기를 뛴 적은 없다. 하지만 그는 부천의 선수들 중 누구보다 뜨거운...
'진공청소기'는 행복을 선사할 수 있을까.성남FC가 일종의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남기일 감독에 이어 새로운 감독으로 2002 월드컵 전설 출신인 김남일을 임명한 것이다. 사실 김 감독은 지금까지 프로 감독 경험이 없었다. 냉정하게 강등권 전력으로 분류되는 성남이 김남일을 새 감독으로 선택한...
1983년생 배기종은 올해 38세다. 이제는 K리그에서 그보다 선배를 찾는 일이 쉽지 않다. 파릇파릇했던 대전의 ‘최신 기종’은 이제 많은 걸 내려 놓아야 하는 최고참이 됐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이 경쟁을 즐기고 있다. 팀이 2부리그로 강등된 상황에서 다시 한 번...
안정환과 인터뷰한다고 하니 평소에는 연락도 않던 동창들까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부탁을 해왔다. “나 안정환 사인 한 장만 받아주면 안 돼?” 그렇다. 안정환은 서른한 살 먹은 사나이들 가슴을 설레게 하는 그런 남자다. 최근 현역 은퇴를 선언해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이후...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의 첫 메달을 안겨준 정보경(25, 안산시청)을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등장하는 수식어는 '작은 거인'이다. 하지만, 단순히 유도 선수고, 은메달을 땄다는 이유로 붙은 이 단어가 정보경의 모든 것을 설명해주지는 않는다.그래서 '스포츠니어스'가 정보경을 직접 찾아갔다. 리우 올림픽...
지난해 10월 FC서울과 부천FC의 2016 하나은행 FA컵 4강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한 쪽 구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던 나에게 한 관중이 다가와 말했다. “김현회 기자님이시죠? 제가 찾고 있는 선수가 있는데 같이 좀 찾아볼 수 있을까요? 1989년에서 1990년에 여자축구 대표팀에서 뛰었던...
2016년 12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FC서울과 수원삼성의 경기. 수만 관중이 지켜보는 치열한 승부차기에서 한 어린 선수가 모두를 경악시켰다. 바로 윤승원이었다. 그는 골문 한 가운데에 공을 툭 차 넣는 ‘파넨카킥’을 성공하며 이름을 알렸다. 당돌한 윤승원의 등장이었다....
전라남도 해남군은 수도권에서 대단히 멀다. 땅끝마을이 잘 알려져 있지만 그 외에는 떠오르는게 별로 없다. 인근 여수나 목포에 비하면 관광지도 부족하다. 하지만 해남에 매년 수만 명의 외지인들이 몰려들고 있다는 사실은 놀랍다. 해남은 현재 스포츠의 메카로 자리 잡고 있다. 여름과...
내일(6월 1일) 현재 고등학교 3학년인 수험생들에게 운명같은 시간이 다가온다. 바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에서 주관하는 6월 모의고사가 전국에서 시행된다.자의든 타의든 수험생들에게 지금은 굉장히 중요한 시간이다. 그럼에도 축구팬 수험생들은 축구를 놓기가 상당히 힘들다. 지금도 어떤 수험생은 공부 대신 <스포츠니어스> 김현회 대표의...

‘제주 이적’ 송주훈 “중국서 잔류, 팀 해체 다 겪고 돌아왔어요”

송주훈이 K리그 무대로 복귀했다. J리그 무대를 거쳐 지난 2019년 1월 경남FC에 입단했던 그는 경남에서의 생활을 6개월 만에 청산하고 중국으로 떠났었다. 송주훈은 톈진 텐하이와...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