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2000년대 중반, 축구계가 들썩였다. 브라질에서 축구 유학 중이던 임규혁 때문이다. 임규혁은 인터넷에 뜬 단 하나의 동영상으로 천재 소리까지 들으면서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또한 ‘축구 황제’ 펠레가 극찬한 선수로도 유명했다. 유학파 선수를 동경하던 당시의 분위기상 임규혁은 금방 슈퍼스타가...
임민혁(22)은 프로 3년 차다. 수원공고 졸업 후 바로 프로로 직행했다. FC서울에서 악몽 같은 데뷔전을 치렀지만 아픔을 딛고 월드컵에서 기니를 상대로 골을 기록하는 등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다. 대표팀에서 소속팀으로 복귀한 후 서울에서 주축 미드필더들의 부상 공백을 훌륭하게 메우기도...
수원삼성 레전드 김대의가 감독으로 수원에 왔다. 성남일화 시절을 비롯해 K리그에서 무려 5번의 우승을 경험하기도 했던 그는 수원삼성에서 7시즌 동안 191경기에 나서 24득점 20도움의 기록을 올리며 수원삼성의 찬란한 시절을 이끌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 그의 팀은 수원삼성이 아닌 K리그 챌린지...
전라남도 해남군은 수도권에서 대단히 멀다. 땅끝마을이 잘 알려져 있지만 그 외에는 떠오르는게 별로 없다. 인근 여수나 목포에 비하면 관광지도 부족하다. 하지만 해남에 매년 수만 명의 외지인들이 몰려들고 있다는 사실은 놀랍다. 해남은 현재 스포츠의 메카로 자리 잡고 있다. 여름과...
이제 K리그는 어느덧 그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하지만 어느 선수에겐 이제 시작일 뿐이다. 장결희. 우리는 그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FC바르셀로나 유스’, ‘바르셀로나 트리오 중 한 명’. 하지만 이는 모두 과거일 뿐이다. 장결희는 이제 포항 스틸러스에 녹아들기 위해...
한국 축구 성인 무대에는 외국인 감독이 단 한 명밖에 없다. 다들 이 한 명이 누구인지 고개를 갸우뚱할 것이다. K리그 클래식과 K리그 챌린지를 다 따져봐도 외국인 감독이 한 명도 없는데 무슨 소리인지 궁금할 것이다. 한국 축구 성인 무대에 유일한...
집구석에서 허벅지를 벅벅 긁으면서 FM과 피파나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가. 그러면서 축구팀 구단주나 감독이 됐다고 대리만족하고 있는가. 그런 이들에게 한 남자가 외친다. “너희들 방구석에서 그러지 말고 나처럼 성공하고 돈 벌어서 프로팀 하나 만들어.” 현실성 없는 소리 같은가. 하지만...
K리그 챌린지 10개 팀 중 9위. 성적만 놓고 보면 실패한 시즌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 팀의 감독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그리고는 “너무 고생했다”고 했다. 바로 올 시즌을 앞두고 창단한 신생팀 안산그리너스의 이흥실 감독이 그 주인공이다. 과연 여기에는 어떤...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29일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챙겼다. 창단 첫 승은 2015년 5월 수원FC와의 경기에서 따냈다. 이렇게 서울이랜드는 창단...
사람들은 부산아이파크 이정협을 ‘신데렐라’라고 한다. 무명의 선수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발굴해 냈다고 말한다. 국가대표 경험이 일천한 K리그 챌린지 상주상무 소속 선수를 파격 발탁했다는 점은 신선했다. 하지만 그가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됐다는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 지금의 국가대표 이정협이...

서울E ‘유스 출신 1호’ 이상헌 “계약 때 썼던 볼펜 가보로 간직...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