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울산에서 저 멀리 충청도 아산으로 축구를 하기 위해 넘어온 한 청년이 있다. 순박하게 생긴 그 청년은 '현재'라는 키워드와 어울리지 않았다. 아산도 울산도 박동혁 감독도 '미래'에 포커스를 더욱 맞추고 있었다. 그에게는 지금 당장의 활약보다 미래의 활약을 더 기대하는 눈치였다....
이제 K리그는 어느덧 그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하지만 어느 선수에겐 이제 시작일 뿐이다. 장결희. 우리는 그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FC바르셀로나 유스’, ‘바르셀로나 트리오 중 한 명’. 하지만 이는 모두 과거일 뿐이다. 장결희는 이제 포항 스틸러스에 녹아들기 위해...
곽로영. 여자 축구팬이라면 아니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름이다. '여자 이승우', '리틀 박주영' 등 수많은 수식어를 달고 다닌 곽로영은 올해 전남 광양여고에 입학한 1학년 학생이다. 울산 현대청운중시절부터 소위 말하는 '엘리트 코스'를 차근차근 밟아온 곽로영은 지난해 중학교...
WK리그에서 인천 현대제철이 무려 리그 4연패를 차지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가녀려 보이는 한 선수가 있었다. 바로 이민아였다. 실력보다는 외모로 먼저 주목받았지만 결국 이민아는 WK리그 최강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가치를 입증해 보였다. 그리고 그라운드에서 부지런히 뛰던 이 선수는 언제 그렇게...
국가대표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던 정성룡이 어느덧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다. 2014 브라질월드컵 참패 이후 비난의 대상이 됐던 그는 2015년 시즌이 끝난 뒤 K리그 수원삼성을 떠나 J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로 이적했다. 그 사이 유망한 골키퍼들이 K리그에서 활약하면서 정성룡은 우리의 기억에서...
오스트리아에서 한 청년이 넘어왔다.충남아산FC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그 주인공은 아르민 무야키치다. 오스트리아 청소년 대표팀을 거친 무야키치는 라피드 빈을 시작으로 그리스 아트로미토스, 벨기에 롬멜SK에서 뛴 이후 아시아 무대 도전에 나섰다. 1995년생인 무야키치의 입장에서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사람들에게는 내셔널리그도 생소하고 K리그2도 생소하다. 이 리그는 늘 관심이 부족한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기사 한 줄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이 무대에서 무려 8년 동안 뛰어온 외국인 선수가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더더욱 놀랍다. 2010년 내셔널리그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입단한 그는...
‘원클럽맨’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실력도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줘야 한다. 데뷔 후 은퇴까지 한 팀에서만 프로 생활을 한다는 건 35년 K리그 역사에서도 몇 명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조금 애매한(?) 원클럽맨이다. 몇 번이나 팀을 떠날...
안정환과 인터뷰한다고 하니 평소에는 연락도 않던 동창들까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부탁을 해왔다. “나 안정환 사인 한 장만 받아주면 안 돼?” 그렇다. 안정환은 서른한 살 먹은 사나이들 가슴을 설레게 하는 그런 남자다. 최근 현역 은퇴를 선언해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이후...
부산아이파크 호물로는 새 시즌을 기다리고 있었다.요즘 호물로는 바쁘다. 부산의 에이스로 새 시즌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여기에 새로 구단에 합류한 '귀여운 악동' 빈치씽코에게 한국 문화를 교육시키느라 여념이 없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스포츠니어스>는 바쁜 호물로를 마주하고 앉았다. 한없이 유쾌하고 쾌활할...

추미애 장관 아들, 전북현대 인턴이 문제 없는 이유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이 K리그 구단인 전북현대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이 보도 내용이 크게 부풀려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조선일보’는 10일 <무릎...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