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람들에게는 내셔널리그도 생소하고 K리그2도 생소하다. 이 리그는 늘 관심이 부족한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기사 한 줄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이 무대에서 무려 8년 동안 뛰어온 외국인 선수가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더더욱 놀랍다. 2010년 내셔널리그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입단한 그는...
WK리그에서 인천 현대제철이 무려 리그 4연패를 차지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가녀려 보이는 한 선수가 있었다. 바로 이민아였다. 실력보다는 외모로 먼저 주목받았지만 결국 이민아는 WK리그 최강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가치를 입증해 보였다. 그리고 그라운드에서 부지런히 뛰던 이 선수는 언제 그렇게...
‘원클럽맨’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실력도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줘야 한다. 데뷔 후 은퇴까지 한 팀에서만 프로 생활을 한다는 건 35년 K리그 역사에서도 몇 명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조금 애매한(?) 원클럽맨이다. 몇 번이나 팀을 떠날...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이 방영과 함께 큰 히트를 쳤다. 작고 귀여운 아이들이 축구를 즐기는 순수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흐뭇한 미소를 짓다가도 경기에 패한 뒤 흘리는 닭똥 같은 눈물엔 뭉클함을 느꼈다. 그렇게 ‘날아라 슛돌이 1기’ 종영 후 대부분 평범한 학생의 일상으로...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JTBC드라마 'SKY캐슬'은 자녀의 교육, 출세에 혈안이 된 부모들의 천태만상을 그렸다. 허구적 요소와 풍자를 곁들여 고학력의 '스펙'을 안겨주기 위해 '성'을 짓는 이들을 보며 우리는 공감하기도 하고 분노하기도 한다. 그리고 꾹꾹 눌러 담았던 욕망도 느낄...
최근 발표된 10월 A매치 축구국가대표팀 명단에 경남FC 중앙수비수 박지수가 생애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박지수의 이번 대표팀 승선이 더욱 주목받은 이유는 그의 축구인생에 유독 굴곡이 많았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인천유나이티드에서 방출된 이후 아마추어리그 K3에서 다시 한 번 축구화 끈을...
유종현. 때로는 '쫄깃쫄깃 유록바'라 불리던 인물.2011년 광주FC의 창단 멤버로 K리그에 데뷔했던 유종현은 팬들에게 나름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그는 아낌없는 팬서비스와 때로는 너무나 난해했던 골 뒷풀이를 선보였다. 디디에 드로그바를 좋아했던 그는 SNS에 자신의 이름을 '쫄깃쫄깃 유록바'라고 붙여놨다. 그렇게 유록바,...
울산현대 팬은 이별의 순간을 조금 뒤로 미뤄도 될까?지난 2018 시즌 중반 K리그에 온 믹스 디스커루드는 입단 당시부터 꽤 많은 화제를 몰고 왔다. 그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의 강팀 맨체스터 시티에서 임대 온 선수다. 미국 국가대표로 2014 브라질 월드컵에도 출전한 이력이...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이지만 배우는 사람에게 선생님이라는 존재는 늘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그런데 그 선생님이 축구선수라면 축구팬에게는 한결 친근감을 느낄 것이다. 공부하면서 축구 얘기를 하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를 것이다. 게다가 국가대표 축구선수라면? 축구팬에게는 꿈 같은...
국가대표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던 정성룡이 어느덧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다. 2014 브라질월드컵 참패 이후 비난의 대상이 됐던 그는 2015년 시즌이 끝난 뒤 K리그 수원삼성을 떠나 J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로 이적했다. 그 사이 유망한 골키퍼들이 K리그에서 활약하면서 정성룡은 우리의 기억에서...

[김현회] ‘5분 더 캠페인’ 말고 ‘오심 NO 캠페인’ 필요한 K리그

2010년 K리그에서 ‘5분 더 캠페인’이 벌어졌다. '5분 더 캠페인'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거나 항의를 하거나 고의적으로 밖으로 공을 차내는 등의 행위로 경기 시간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