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2019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이 이전 시즌과 다른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진 메달리스트만 대중들에 관심을 받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예상치 못한 좋은 성적에 대중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2018/19시즌 선발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뛰어난 실력뿐 아니라...
기대했던 아시아 도전은 어떤 결말로 이어질까? K리그2 부천FC1995가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K리그에서 뛰던 닐손주니어와 사무엘 은나마니를 영입한 부천은 또다른 한 자리에 파나마 선수를 데려왔다. 요르만 아길라르다. 파나마와 중남미에서 주로 활동한 요르만은 이번 부천 이적으로 아시아와 한국에 처음 발을...
집구석에서 허벅지를 벅벅 긁으면서 FM과 피파나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가. 그러면서 축구팀 구단주나 감독이 됐다고 대리만족하고 있는가. 그런 이들에게 한 남자가 외친다. “너희들 방구석에서 그러지 말고 나처럼 성공하고 돈 벌어서 프로팀 하나 만들어.” 현실성 없는 소리 같은가. 하지만...
FC안양의 이번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창단 이후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고 가변석은 관중으로 가득 찼다. 비록 승격하지는 못했지만 그들의 올 시즌은 역사에 남을 만큼 인상적이었다. 새로 취임해 팀을 잘 이끈 김형열 감독과 코치진, 선수들에 대한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지난 1995년 창단한 수원삼성은 최근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시즌이 막바지로 향하고 있는 현재 수원은 승점 17점으로 최하위 인천(승점 14점)에 승점 3점 앞선 불안한 11위를 유지하고 있다. 결국 수원은 지난 8일 현역 시절 팀의 레전드로 활약했던 박건하 감독을 새...
곽희주. 수원삼성 팬들이라면 잊을 수 없는 이름이다. 지난 2003년 수원에 입단한 곽희주는 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하기까지 수원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무려 369경기에 나섰다. 그는 현역 시절 포기하지 않는 모습과 남다른 투지로 수원 수비진을 이끌었다. 문득 그의 근황이 궁금해졌다....
축구선수를 꿈꾸는 이들에게 K리그는 꿈의 무대다. 프로 축구선수가 되어 K리그에서 뛰는 건 바늘구멍을 통과하는 확률과 같다. 소싯적 동네에서 공을 꽤 찼다는 선수들이 매년 K리그의 문을 두드리지만 결국 높은 벽 앞에 좌절하곤 만다. 올 시즌 인천 유니폼을 입은 김연수는 28세로...
제주유나이티드 주민규는 정말로 걸그룹 에스파의 춤을 출까? 29일 진행된 <스포츠니어스> 라이브 인터뷰에서 제주 주민규가 다음 골 세리머니를 예고했다. 현재 경남 밀양에서 진행되는 제주의 전지훈련에 참가 중인 주민규는 "체력훈련보다 연습경기 위주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라면서 "훈련 강도는 세지 않지만 날이 더워서...
2019년을 유독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다. 1990년생들이다. 한국 나이로 1990년생들이 30세가 됐다. 누군가는 새해를 맞이하며 희망을 노래하지만 그들은 무언가 마음 한 구석에 착잡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20대와 30대는 무게감부터 다르니 말이다. 그래서 과거 김광석은 '서른 즈음에'를 통해 이렇게 노래했다....
K리그의 전설이 한창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있다. 과거 2000년대 초반 많은 축구팬들은 안양LG 안드레를 기억할 것이다. 입단 첫 해 안양의 우승을 이끈 안드레는 날카로운 프리킥 실력을 뽐내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잡았다. 그는 세 시즌 동안 안양에서 뛰며 K리그 96경기 출전...

인기뉴스

울산 홍명보, 올해 한 번도 못 이긴 인천 향해 공격 ‘올인’

0
울산이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따낸다는 각오다. 울산현대가 1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맞붙는다. 파이널 라운드 첫...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