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들어올리는 ‘스트롱맨 세리머니’로 팬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그런 무고사는 올 시즌에도 인천...
2018년 4월 15일은 대구FC 공격수 정치인에게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 이날 강원FC와의 경기에서 K리그 입성 3년 만에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 그는 후반 32분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하고 말았다. 생애 가장 기쁜 순간과 악몽을 동시에 경험했다. 이름 만큼이나 강렬한...
올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는 생존에 성공했다. 모두가 "올해는 힘들 거다"라고 말했지만 이 같은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2017시즌 리그 2위 제주유나이티드, 지난 시즌 리그 2위 경남FC가 강등될 정도로 치열했던 2019년 K리그1이었지만 인천은 다시 한 번 생존에 성공했다. 그러나 생존 확정까지의...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JTBC드라마 'SKY캐슬'은 자녀의 교육, 출세에 혈안이 된 부모들의 천태만상을 그렸다. 허구적 요소와 풍자를 곁들여 고학력의 '스펙'을 안겨주기 위해 '성'을 짓는 이들을 보며 우리는 공감하기도 하고 분노하기도 한다. 그리고 꾹꾹 눌러 담았던 욕망도 느낄...
K리그의 전설이 한창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있다. 과거 2000년대 초반 많은 축구팬들은 안양LG 안드레를 기억할 것이다. 입단 첫 해 안양의 우승을 이끈 안드레는 날카로운 프리킥 실력을 뽐내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잡았다. 그는 세 시즌 동안 안양에서 뛰며 K리그 96경기 출전...
송종국과 차두리, 그리고 조원희. 한국 축구의 한 획을 그은 선수들과 학창시절 같은 꿈을 꿨던 팀 동료는 지금 개그맨이 돼 우리를 즐겁게 하고 있다. 그는 텔레비전 어디에서도 축구선수 시절 이야기를 자세히 한 적이 없다. 웃겨야 사는 직업 때문에 그저 선수...
FC안양은 올 시즌 네 명의 외국인 쿼터를 모두 활용 중이다.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선수는 콜롬비아 출신 공격수 팔라시오스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한 팔라시오스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빠른 발, 화려한 개인기로 K리그2 무대를 휘젓고 있다. 하지만 팔라시오스의 활약은...
제주유나이티드 발렌티노스는 더 먼 미래를 꿈꾸고 있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는 수비수 발렌티노스를 데려오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많은 이들이 제법 놀랄 만한 이적이었다. 당시 발렌티노스는 강원FC와의 계약이 만료된 상황이었다. 실력 있는 수비수가 자유 계약이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다음 행선지를...
곽희주. 수원삼성 팬들이라면 잊을 수 없는 이름이다. 지난 2003년 수원에 입단한 곽희주는 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하기까지 수원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무려 369경기에 나섰다. 그는 현역 시절 포기하지 않는 모습과 남다른 투지로 수원 수비진을 이끌었다. 문득 그의 근황이 궁금해졌다....
지난 18일 낮,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수원삼성을 6년이나 이끌었던 서정원 감독이었다. 그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얼굴은 더 좋아졌고 피부는 검게 그을려 있었다. “요새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아주 재미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하필이면...

인기뉴스

울산 김민준, “멘탈? 철이형과 태환이형이 강하게 키워주고 있죠”

0
울산현대 ‘신예’ 김민준이 화기애애한 팀내 분위기를 전했다. 김민준은 16일 <스포츠니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근황을 전했다. 김민준은 “휴식기 동안 고향인 인천에 가서 잘 쉬고 왔다”면서...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