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정말 천당과 지옥을 오간 지도자다. 인창수 감독은 한국축구에서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인물 중 하나다. 내셔널리그 할렐루야 축구단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K3리그 포천시민축구단을 거쳐 서울이랜드의 코치 생활을 했다. 이후 그는 서울이랜드 감독직을 맡으며 프로 감독에 데뷔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올 시즌 안산그리너스는 창단 첫 승격 플레이오프를 노리고 있다. 창단 이후 안산은 꾸준히 '약체'의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안산은 조용한 돌풍을 일으키면서 K리그2 4위를 기록하고 있다. 마지막 네 경기에서 현재 순위를 유지한다면 승격 플레이오프가 가능하다. 아무도...
올 시즌 광주FC는 압도적인 모습으로 K리그2 우승을 차지했다. 광주는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21승 10무 5패의 성적을 거두며 내년 시즌 K리그1 승격을 확정지었다. 광주가 좋은 성적을 거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31실점만을 내준 탄탄한 수비력, 물샐 틈 없는...
K리그에서 오랜 시간 헌신하고도 은퇴식도 없이 사라지는 선수들이 많다. 은퇴식이 열린다는 건 그만큼 K리그에서 존경받았다는 것이고 모범이 됐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리고 어느 정도의 행운도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팀 상황과 선수 개인의 상황이 모두 잘 맞물려야 성대한 은퇴식이 치러진다....
지난해 K리그를 강타한 히트 상품 중 하나는 '매탄소년단'이었다. 수원삼성의 산하 유스인 매탄고등학교 출신 선수들이 맹활약을 선보이며 나온 패러디였다. 그리고 그런 매탄소년단과 필적하는 '광탄소년단'도 팬들 사이에 화제였다. 광주FC의 산하 유스인 금호고등학교 출신의 유망한 선수들을 가리키는 은어다. 이희균을 필두로 엄원상,...

인기뉴스

‘갈레고 데뷔골’ 강원, 대구에 1-0 승리 ‘6위와 승점 동률’

0
갈레고의 한 방이 주효했다. 10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진 강원FC와 대구FC의 하나원큐 K리그1 222 24라운드 맞대결에서 홈팀 강원이 후반 40분 갈레고의 득점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