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안드레 전 대구FC 감독이 입을 열었다.대구FC가 갑자기 수장을 떠나보냈다.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코치로 시작해 2017년 감독직에 오른 안드레 감독이 재계약에 실패하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알 하즘으로 떠났다. 대구의 입장에서는 충격적일 수 밖에 없다. 안드레 감독과 함께 대구는 전성기를 열었다....
올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는 생존에 성공했다. 모두가 "올해는 힘들 거다"라고 말했지만 이 같은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2017시즌 리그 2위 제주유나이티드, 지난 시즌 리그 2위 경남FC가 강등될 정도로 치열했던 2019년 K리그1이었지만 인천은 다시 한 번 생존에 성공했다.그러나 생존 확정까지의...
시간은 빠르게 흘러간다. 리마스터 되는 스타크래프트도 벌써 출시된 지 20년이 다되가고 영영 인양되지 않을까봐 걱정했던 세월호도 3년의 세월을 기다린 끝에 드디어 수면 위로 떠올랐다.2015년 많은 사람들을 축구로 웃고 울렸던 프로그램이 하나 있었다. 바로 KBS 2TV에서 방영됐던 <청춘FC 헝그리...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JTBC드라마 'SKY캐슬'은 자녀의 교육, 출세에 혈안이 된 부모들의 천태만상을 그렸다. 허구적 요소와 풍자를 곁들여 고학력의 '스펙'을 안겨주기 위해 '성'을 짓는 이들을 보며 우리는 공감하기도 하고 분노하기도 한다. 그리고 꾹꾹 눌러 담았던 욕망도 느낄...
제주유나이티드 발렌티노스는 더 먼 미래를 꿈꾸고 있었다.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는 수비수 발렌티노스를 데려오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많은 이들이 제법 놀랄 만한 이적이었다. 당시 발렌티노스는 강원FC와의 계약이 만료된 상황이었다. 실력 있는 수비수가 자유 계약이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다음 행선지를...
FC안양은 올 시즌 네 명의 외국인 쿼터를 모두 활용 중이다.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선수는 콜롬비아 출신 공격수 팔라시오스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한 팔라시오스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빠른 발, 화려한 개인기로 K리그2 무대를 휘젓고 있다.하지만 팔라시오스의 활약은...
지난 18일 낮,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수원삼성을 6년이나 이끌었던 서정원 감독이었다. 그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얼굴은 더 좋아졌고 피부는 검게 그을려 있었다. “요새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아주 재미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하필이면...
울산현대 팬은 이별의 순간을 조금 뒤로 미뤄도 될까?지난 2018 시즌 중반 K리그에 온 믹스 디스커루드는 입단 당시부터 꽤 많은 화제를 몰고 왔다. 그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의 강팀 맨체스터 시티에서 임대 온 선수다. 미국 국가대표로 2014 브라질 월드컵에도 출전한 이력이...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들어올리는 ‘스트롱맨 세리머니’로 팬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그런 무고사는 올 시즌에도 인천...
김은선은 K리그에서 많은 사랑을 받던 선수였다. 2011년 광주FC에 입단한 그는 2014년부터는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다. A매치에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대표팀에도 뽑혔다. 2015년 AFC 아시안컵을 앞두고 국가대표팀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가했으나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진 못한 김은선은 같은 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 나설...

[김현회]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은 정식 감독이 되어야 한다

‘대행’이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남을 대신하여 어떤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나온다. ‘감독 대행’이라는 단어는 ‘남을 대신하여 감독의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해석할...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