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람들에게는 내셔널리그도 생소하고 K리그2도 생소하다. 이 리그는 늘 관심이 부족한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기사 한 줄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이 무대에서 무려 8년 동안 뛰어온 외국인 선수가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더더욱 놀랍다. 2010년 내셔널리그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입단한 그는...
어느덧 국가대표 주전 공격수는 5년차 감독이 되어 있었다.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 이야기다. 사실 현장에서 김도훈 감독의 표정은 그리 좋지 못한 편이다. 경기 전에는 진지하게 전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경기 후에는 열정을 다 쏟아붓고 난 감독의 모습이다. 그만큼 웃는 표정을...
한 전직 축구선수의 소식이 최근 SNS를 통해 전해졌다. 2000년대 초반 청소년 대표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한국 축구 대표팀 골문을 10년 이상은 지켜줄 것이라고 기대를 모았던 그는 이후 만성 신부전증으로 신장 이식을 받고 현역에서 물러났다. 이후 K3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하기도...
김은선은 K리그에서 많은 사랑을 받던 선수였다. 2011년 광주FC에 입단한 그는 2014년부터는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다. A매치에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대표팀에도 뽑혔다. 2015년 AFC 아시안컵을 앞두고 국가대표팀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가했으나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진 못한 김은선은 같은 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 나설...
‘원클럽맨’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실력도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줘야 한다. 데뷔 후 은퇴까지 한 팀에서만 프로 생활을 한다는 건 35년 K리그 역사에서도 몇 명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조금 애매한(?) 원클럽맨이다. 몇 번이나 팀을 떠날...
안드레 전 대구FC 감독이 입을 열었다. 대구FC가 갑자기 수장을 떠나보냈다.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코치로 시작해 2017년 감독직에 오른 안드레 감독이 재계약에 실패하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알 하즘으로 떠났다. 대구의 입장에서는 충격적일 수 밖에 없다. 안드레 감독과 함께 대구는 전성기를 열었다....
부산아이파크 호물로는 새 시즌을 기다리고 있었다. 요즘 호물로는 바쁘다. 부산의 에이스로 새 시즌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여기에 새로 구단에 합류한 '귀여운 악동' 빈치씽코에게 한국 문화를 교육시키느라 여념이 없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스포츠니어스>는 바쁜 호물로를 마주하고 앉았다. 한없이 유쾌하고 쾌활할...
곽희주는 수원삼성에 몸담았던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수원의 좋았던 시절과 좋지 않았던 시절을 함께했다. 2000년대에는 송종국, 이운재, 마토, 에두, 나드손 등 K리그의 전설로 평가받는 선수들과 함께 '레알 수원'의 명성을 드높였다. 모기업의 지속적인 투자 감축으로 힘겨운 경쟁을 했던 2010년대 중반에는 무거운...
이관우는 축구계에서 애잔함과 두근거림을 동시에 주는 이름이다. 화려한 기술과 빛나는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기대 만큼 우리 곁에 오래 있지 못했다. 지긋지긋한 부상을 달고 살았고 결국 2009년을 끝으로 K리그에서 떠났다. 이후 그는 우리의 관심에서 멀어진 채 싱가포르에서 선수...
지난 2015년 방영된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저마다 사연이 있는 선수들의 모습이 전파를 타며 많은 이들이 청춘FC에 관심을 가졌다. 오성진 역시 당시 많은 관심을 받았던 선수 중 한 명이다. 청춘FC에서의 시간 후 오성진은 서울 유나이티드, 양평FC를...

인기뉴스

최악의 변수 될 줄 알았는데 최고의 변수가 된 ‘기적 같은 날씨’

0
거짓말 같았던 날씨였다.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2차전은 수중전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날 제주도는 하루종일 비가 내렸다. 아침부터 시작된 비는...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