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우리의 '고든요' 형님이 떠났다.고정운 해설위원, 아니 감독이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11월 9일 FC안양은 보도자료를 통해 "고정운 해설위원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라고 밝혔다. 모두가 예상하지 못한 선임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한창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기 때문이었다.하지만 그는 그라운드가 그리웠다. 위에서...
중국 슈퍼리그(CSL)에서 중위권을 기록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팀이 있다. 바로 옌벤 푸더다. 2015 시즌 박태하 감독과 하태균 등 한국 선수들을 앞세워 중국 갑리그(2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CSL로 승격한 이 팀은 지난 시즌 9위를 기록하며 꽤...
K리그에서 가장 실력이 뛰어난 외국인 선수는 누구일까. 데얀? 몰리나? 라돈치치? 물론 이 선수들의 기량도 무척 뛰어나다. 하지만 우리는 최고의 외국인 선수를 언급하면서 제주 산토스를 빼놓는다. 수도권 빅클럽에 비해 주목을 받지 못하는 제주에서 뛰고 있다는 단 하나의 이유 때문이다. 실제로...
이 선수 참 매력적이다. K리그 역사상 최초의 벨기에 출신인 그는 시즌 초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활약에 머물며 금방 짐을 쌀 것처럼 보이더니 어느 순간 팀을 먹여 살리는 선수로 탈바꿈했다. ‘꼴찌’ 대전이 ‘1위’ 수원을 잡던 날 뽑아낸 두 골의 감동은...
당신은 한 경기를 10년 동안 기다려 본 적이 있나. 아마 영화에서나 가능한 이야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믿기 어려운 이 경기가 바로 내일(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2004년 안양LG가 연고지를 떠난 뒤 팬들의 힘으로 직접 창단한 K리그 챌린지의 안양시민축구단이 K리그...
인천유나이티드라는 팀은 참 신기하다. 라돈치치가 팀을 떠나고 곧 위기가 닥칠 것이라고 모두가 예견하던 그때 데얀이 골 폭풍을 일으키며 팀을 이끌더니 그런 데얀이 떠나자 이번에는 유병수가 등장했다. 그런 유병수가 떠나면서 또 한 번 위기를 맞은 인천은 한교원이라는 걸출한 선수의 등장으로...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개막을 앞둔 상황에서 가장 주목 받는 팀은 누가 뭐래도 강원FC다. 4년 만에 K리그 챌린지에서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한 강원은 그간 가난한 도민구단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올 시즌 엄청난 선수들을 영입하며 주목 받고 있다. 지난 시즌 K리그...

추미애 장관 아들, 전북현대 인턴이 문제 없는 이유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이 K리그 구단인 전북현대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이 보도 내용이 크게 부풀려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조선일보’는 10일 <무릎...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