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안산그리너스에 아프리카 선수가 입단했다.지난 1월 24일 안산은 보도자료를 통해 "라이베리아 출신의 공격수 세쿠 코네를 영입했다"라고 밝혔다. 창단 2년차 안산의 또다른 도전이다. 안산은 지난 시즌 남수단 유소년 선수들을 데려와 주목을 받았다. 이번에는 아예 즉시 전력감으로 아프리카 선수를 데려온 것이다.1984년...
'슈가맨'으로 남을 뻔한 윌리안 포프가 한국에 돌아왔다.지난 1월 26일 부천FC1995는 보도자료를 통해 윌리안 포프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2016 시즌 부산아이파크를 통해 K리그에 데뷔했던 포프는 당시 38경기에서 18골 4도움을 기록,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이후 그는 J2리그 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
올 시즌 K리그에서 빼놓을 수 없는 화제는 단연 K리그 챌린지 수원FC의 K리그 클래식 승격일 것이다. 실업축구 수원시청으로 시작해 K리그 챌린지에 입성한 수원FC를 처음부터 눈 여겨 보는 이들은 없었다. 하지만 그들은 미칠 듯한 공격 축구로 K리그 챌린지를 접수하더니 부산아이파크까지 제압하고...
지난 22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화려한 폐막식을 끝으로 12일 간의 여정을 끝맺음 했다. 무더위 속에서 한국 대표팀을 응원했던 많은 사람들은 무더위가 풀리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면서 올림픽을 머리 속에서 지워갔다. 리우의 열기가 수그러들고 있는 지금, 리우에서 행복하게 날아오르고 싶다고 밝혔던...
포항스틸러스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이름을 날리던 황지수는 어느 순간 K리그에서 사라졌었다. 그리고 2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그는 조용히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늦은 나이에 동두천에서 공익근무와 챌린저스리그 선수 생활을 병행하며 다시 K리그로 돌아올 날만을 기다리던 황지수가 이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온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흐르는 시간을 멈출 수 없고 나이가 든다. 따라서 축구 선수들은 되도록 전성기를 유지하기 위해 시간과 싸우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 앞에 순응할 줄도 알아야 한다. 시간이 체력과 활기를 빼앗을지 몰라도 경험과 지혜, 지식을...
올 시즌 초반 이 선수를 빼놓고는 K리그 클래식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이 앳된 얼굴의 어린 선수는 혜성처럼 등장해 첫 경기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더니 두 경기 연속골까지 기록하며 말 그대로 펄펄 날고 있다. 단 세 경기를 소화하고 이렇게나 빨리...
우리의 '고든요' 형님이 떠났다.고정운 해설위원, 아니 감독이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11월 9일 FC안양은 보도자료를 통해 "고정운 해설위원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라고 밝혔다. 모두가 예상하지 못한 선임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한창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기 때문이었다.하지만 그는 그라운드가 그리웠다. 위에서...
중국 슈퍼리그(CSL)에서 중위권을 기록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팀이 있다. 바로 옌벤 푸더다. 2015 시즌 박태하 감독과 하태균 등 한국 선수들을 앞세워 중국 갑리그(2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CSL로 승격한 이 팀은 지난 시즌 9위를 기록하며 꽤...
K리그에서 가장 실력이 뛰어난 외국인 선수는 누구일까. 데얀? 몰리나? 라돈치치? 물론 이 선수들의 기량도 무척 뛰어나다. 하지만 우리는 최고의 외국인 선수를 언급하면서 제주 산토스를 빼놓는다. 수도권 빅클럽에 비해 주목을 받지 못하는 제주에서 뛰고 있다는 단 하나의 이유 때문이다. 실제로...

[김현회]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은 정식 감독이 되어야 한다

‘대행’이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남을 대신하여 어떤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나온다. ‘감독 대행’이라는 단어는 ‘남을 대신하여 감독의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해석할...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