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악동 같지만 마음도 따뜻하고 진지한 면이 있는 선수다.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정말 다양한 이야깃거리가 있었다. 그 중 한 명이 바로 나이지리아에서 온 공격수 케힌데였다. 입단 당시부터 압도적인 체격으로 화제가 됐던 케힌데는 후반기 내내 인천 화제의 중심에 서 있었다. 사실...
'초짜' 프로 감독의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K리그2로 강등 당한 경남FC가 깜짝 인사를 단행했다. 바로 신임 감독에 설기현을 임명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놀랐다. K리그 지도자 경험이 없는 설기현이 지휘봉을 잡았다. 경남의 입장에서는 일종의 도박일 수 있었다. 사실 그런 것도...
1983년생 배기종은 올해 38세다. 이제는 K리그에서 그보다 선배를 찾는 일이 쉽지 않다. 파릇파릇했던 대전의 ‘최신 기종’은 이제 많은 걸 내려 놓아야 하는 최고참이 됐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이 경쟁을 즐기고 있다. 팀이 2부리그로 강등된 상황에서 다시 한 번...
치열한 프로무대에서 생존하기란 하늘의 별따기와 같은 일이다. 많은 선수들이 호기롭게 K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지만 차디찬 쓴맛을 맛보고 좌절한다. 이렇듯 승부의 세계는 냉혹하고 때로는 잔인하다. 1998년생의 젊은 골키퍼 손무빈은 20살의 어린 나이에 국내 최고 클럽인 FC서울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FC안양의 이번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창단 이후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고 가변석은 관중으로 가득 찼다. 비록 승격하지는 못했지만 그들의 올 시즌은 역사에 남을 만큼 인상적이었다. 새로 취임해 팀을 잘 이끈 김형열 감독과 코치진, 선수들에 대한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매서운 겨울 칼바람이 춥지만 그래도 따뜻한 연말연시를 보내는 팀이 있다.올 시즌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둔 팀은 제법 있다. 우승한 전북현대도 AFC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 FC서울도 안정적으로 생존한 성남FC도 웃었다. 그리고 또 한 팀이 있다. 바로 상주상무다. 상주는 군 팀이라는 불리함...
박용지는 결정력이 뛰어난 공격수가 아니었다. 2013년 울산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해 2017년 한 시즌 동안 네 골을 넣은 게 시즌 최다 득점이었다. 2013년에는 울산에서 16경기에 나서 한 골을 넣는데 그쳤고 2014년에는 울산에서 부산으로 떠나며 27경기 출장 두 골에 머물렀다....
올 시즌에도 인천유나이티드는 생존에 성공했다. 모두가 "올해는 힘들 거다"라고 말했지만 이 같은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2017시즌 리그 2위 제주유나이티드, 지난 시즌 리그 2위 경남FC가 강등될 정도로 치열했던 2019년 K리그1이었지만 인천은 다시 한 번 생존에 성공했다.그러나 생존 확정까지의...
올해 K리그2의 우승은 광주FC가 차지했다.이제 광주는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다시 밟게 되는 K리그1 무대는 광주가 그토록 바라던 곳이었다. 그들은 지금 밝은 미래를 꿈꾸고 있다.여기 또 한 명의 선수가 밝은 미래를 꿈꾸고 있다. 광주의 신예 공격수 김주공이다. 많은...
올 시즌 광주FC는 압도적인 모습으로 K리그2 우승을 차지했다. 광주는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21승 10무 5패의 성적을 거두며 내년 시즌 K리그1 승격을 확정지었다. 광주가 좋은 성적을 거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31실점만을 내준 탄탄한 수비력, 물샐 틈 없는...

인천 무고사 “2년 전엔 무명, 지금은 고국서 다 알아봐”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