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 기자는 이렇게 말했다. "수원FC 치솜은 안됩니다."'조축개축'에서 했던 김현회 대표의 이 말을 들었던 것일까. 올 시즌 수원FC에서 뛰고 있는 치솜은 맹활약하고 있다. 벌써 15경기에서 8골 1도움을 기록했다. 팀 내 최다 득점자이자 K리그2 득점 순위 3위다. 갑자기 나이지리아에서 홀연히...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연인 간의 사랑에 있어서 만남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데 여자친구와 지구 반대편에 위치해 있었으면서도 꾸준히 사랑을 이어와 결국 결혼에 성공한 한 축구선수가 있다. 바로 FC안양 수비수 최호정이다.최호정은 곧 아빠가 된다. 자식이 생긴다는...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신인 선수들을 향해 "되바라져야 한다"라고 표현한다. 그리고 김대의 감독의 마음에 쏙 드는 신인 선수가 수원FC에 있다. 보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곧바로 수원FC에 입단한 2000년생 미드필더 황병권이다.황병권은 지난 5월 18일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데뷔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프로에서 데뷔한 지...
경기도 안양은 이제 조규성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다.2019년 FC안양 돌풍의 중심에는 조규성이 있다. 올 시즌 그는 5골 3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상승세에 쏠쏠한 보탬이 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조규성이 K리그에 갓 모습을 드러낸 신인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안양의 유스 시스템을...
평창동계올림픽 선발전을 끝으로 김해진이 15년 동안 함께했던 스케이트와 작별 인사를 나눴다. 지난해 1월 김해진은 마지막 무대를 마친 후 만감이 교차한 모습을 보였다. 피겨스케이팅 선수로서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알리며 안무가로 다시 돌아왔다.김해진은 2012년 슬로베니아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대한민국 여자 유도 국가대표는 실력이 향상된 모습을 꾸준히 보였다.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정을 시작으로 많은 여자 유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올림픽 무대에서 감동을 선사했다. 과거 ‘유도는 남자 선수에게 잘 맞는 종목’이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고생 끝에 편견을 깼다....
지난 2016년 선수 발굴을 위해 먼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을 방문한 스카우터는 영등포공고에서 뛰던 한 수비수를 주목했다. 그 선수는 고등학생의 나이로 유럽에 진출해 프로 데뷔까지 했다. 유럽의 한 매체에서는 "잠브로타와 닮았다"라며 그를 칭찬했다. 하지만 소속팀에서 자리를 잡아가며 순탄한 경력을 쌓아갈...
R리그 득점왕은 낯선 곳에서 성장을 위한 땀방울을 흘리고 있었다.올 시즌을 앞두고 하나의 임대 이적 소식이 날아들었다. 포항스틸러스에서 뛰고 있던 권기표가 서울이랜드로 전격 임대를 결정한 것이다. 권기표는 포항의 기대주 중 하나였다. 지난 2018 시즌 R리그에서 19경기에 출전해 14골 5도움으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김연아의 무대는 수많은 초등학생들에게 반응이 뜨거웠다. 예전엔 비인기 종목이었지만 지금은 다른 종목 남부럽지 않을 정도의 인기를 가진 스포츠다. 그로부터 9년이 지난 지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니어 선수들이 확연히 눈에 띄게 많아졌다. 그 중 초등학생 때부터 꿈을...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10승 7무 19패 30득점 52실점으로 10개 팀 중 꼴찌. 올 시즌에는 현재까지 7경기를 치러 딱 한 번 이겨 뒤에서 2등인 팀. ‘멋진 축구’와는 거리가 있는 서울이랜드의 성적이다. 승리를 지켜보기 위해 응원하는 팬들 입장에서는 불만이 많을...

[김현회] ‘에이즈 양성반응’ 보도자료 낸 대전, 인권은 어디로?

10년쯤 됐을까. K리그 사이에서 한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름이 별로 알려지지 않은 이 외국인 선수는 K리그에서 별 활약 없이 고국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