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올 시즌 K리그2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졌다. 지난해 K리그1에서 강등된 제주 유나이티드, 경남FC와 기업구단으로 변신한 대전하나시티즌 등이 치열한 상위권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K리그2는 예상대로 흘러간 적이 많지 않았다. 그만큼 예측 불가능하고 변수가 많은 리그다.지난 시즌 막판 파죽의...
지난 몇 년간 많은 사람들은 시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하는 인천을 강등 1순위로 지목하곤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예측과는 반대로 인천은 매년 생존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러한 인천의 중심엔 항상 강력한 피지컬과 파이팅을 앞세워 수비진을 이끄는 부노자가 있었다. 부노자는...
지난 시즌 수원FC는 단단히 자존심을 구겼다. 2부리그 팀이고 시민구단임에도 'Again 2016'을 외치며 많은 예산을 투자했지만 리그 8위를 기록하며 팬들을 실망시켰다. 결국 시즌 막바지 김대의 감독이 자진사퇴 형식으로 팀을 떠났고 김도균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분위기 변화와 함께 다시 한...
연제민은 한때 한국축구 최고의 유망주로 손꼽혔던 선수다. 매탄고등학교를 졸업한 연제민은 2013년 수원삼성에 입단하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후엔 2013 FIFA U-20 월드컵, 2016 AFC U-23 챔피언십 등에 출전하며 대형 수비수 재목으로 평가받기도 했다.하지만 연이은 부상이 겹치며 힘겨운 시간들이 이어졌다....
이윤표는 명실상부 인천유나이티드의 레전드다. 지난 2011년 인천에 입단한 이윤표는 이후 2019시즌까지 인천에서 활약했다. 그는 인천에서의 9시즌 동안 리그 214경기에 나서며 인천 수비진을 이끌었다. 하지만 지난 2019년 구단과 미지급급여 지급으로 인해 소송에 돌입했고 결국 2019시즌 종료와 동시에 인천을 나왔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K리그1 무대에서 인천유나이티드는 매년 생존에 성공하고 있다. 매년 시즌 초 연패를 거듭하는 인천을 보며 많은 이들이 "올 시즌에는 강등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지만 단 한 번도 이러한 예상이 맞아떨어진 적은 없었다. 지난해에도 인천은 결국 생존에...
축구선수를 꿈꾸는 이들에게 K리그는 꿈의 무대다. 프로 축구선수가 되어 K리그에서 뛰는 건 바늘구멍을 통과하는 확률과 같다. 소싯적 동네에서 공을 꽤 찼다는 선수들이 매년 K리그의 문을 두드리지만 결국 높은 벽 앞에 좌절하곤 만다.올 시즌 인천 유니폼을 입은 김연수는 28세로...
제주유나이티드 발렌티노스는 더 먼 미래를 꿈꾸고 있었다.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는 수비수 발렌티노스를 데려오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많은 이들이 제법 놀랄 만한 이적이었다. 당시 발렌티노스는 강원FC와의 계약이 만료된 상황이었다. 실력 있는 수비수가 자유 계약이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다음 행선지를...
이제 세 번째 도전이다.험난한 K리그2 무대에서 남기일 감독이 또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올 시즌부터 K리그2에서 뛰는 제주유나이티드는 신임 감독으로 남기일을 선임했다. 이 소식에 축구팬들은 많은 관심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남 감독은 K리그2 무대에서 검증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임완섭 감독과 이별한 안산그리너스는 김길식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현역 시절 루마니아리그에서 뛰며 화제를 모았던 김길식 감독은 은퇴 후 오랜 기간 전임 지도자 생활을 하며 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고향팀 안산 지휘봉을 잡으며 프로 무대에 도전하게...

[김현회] 도쿄올림픽, 1년 연기하는 게 최선의 결정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지난 18일 도쿄올림픽 국제경기연맹(33개 종목) 대표자들과 화상회의를 열었다. 오는 7월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