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서울이랜드 신입생 김정환이 과거의 기억을 추억했다.올 시즌을 앞두고 서울이랜드는 광주FC에서 김정환을 FA로 데려왔다. 지난 2019년 광주의 K리그2 우승을 이끌었던 김정환은 1년 동안 K리그1 무대에서 활약한 이후 다시 K리그2로 돌아왔다. 서울이랜드는 김정환이 광주에서 보여준 폭발적인 드리블과 역습 전개를 다시...
김천상무 오세훈이 올 시즌 각오를 밝혔다.연령별 대표팀에서 촉망 받던 공격수 오세훈은 지난 시즌 제법 큰 시련을 겪었다. 2020시즌 오세훈은 K리그1에서 쉽게 보기 어려웠다. 시즌 직전 발생한 교통사고 때문이었다. 당시 부상을 당했던 오세훈은 좀처럼 몸 상태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지난...
성남FC 리차드는 훌쩍 성장해 있었다.과거 울산현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리차드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7년 울산에 입단해 두 시즌 동안 K리그1 58경기 출전 2골 2도움을 기록한 리차드는 이후 호주 A리그로 향했다. 그렇게 리차드는 두 시즌 한국을 스쳐간 외국인 선수로...
강원FC로 이적한 김동현이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가장 뜨거웠던 것은 역시 '5각 연쇄이동'이었다. 성남FC를 비롯해 울산현대, 강원FC, 대전하나시티즌, 부산아이파크에서 선수들이 부지런히 움직였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김동현이 있었다. 김동현의 행선지는 계속해서 바뀌었지만 최종적으로 강원 유니폼을 입었다.5각 연쇄이동의...
강원FC 임창우가 솔직하게 지난날을 회상했다.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대전시티즌의 승격 주역이었던 임창우는 한동안 우리의 기억 속에서 잊혀졌다. 그도 그럴 것이 임창우는 2016시즌부터 UAE 알 와흐다에서 뛰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임창우는 모두의 기억 속에서 조금씩 잊혀져 가는 듯 했지만...
수원삼성 민상기가 솔직하게 고백했다.수원삼성에 박건하 감독이 부임한 이후 그가 강조한 것이 있다. 바로 '수원 정신'이다. 그가 말하는 수원 정신이 어떤 것인지 정확히 정의내리기는 어렵다. 하지만 어느 정도 짐작은 할 수 있다. 박 감독은 수원의 과거 영광을 가장 잘...
안산그리너스 최건주는 올 시즌 '안산 음바페'가 될 수 있을까?지난 시즌 안산그리너스는 K리그2 7위를 기록했다. 2019시즌 승격 플레이오프 코 앞까지 갔던 것을 회상하면 아쉬운 성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산에는 희망이 있었다. 바로 2020시즌 K리그에 데뷔했던 최건주다. 그는 지난 시즌 20경기에...
사무엘은 전남드래곤즈의 새 희망이 될 수 있을까?전남의 지난 시즌 외국인 선수 활약도는 아쉬웠다. 특히 골을 넣어줄 최전방 자원의 모습은 무언가 조금 부족했다. 그래서 전남은 올 시즌을 앞두고 나이지리아 공격수 사무엘 은나마니를 팀으로 데려왔다. 이제 사무엘은 전남에서 처음으로 아시아...
수원FC 김도균 감독의 시계는 참 빨리 돌아가고 있다.지난 시즌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하며 K리그1 승격에 성공한 수원FC는 제주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런데 시즌 전부터 수원FC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큰 폭의 선수단 변화로 인해 이적시장의 중심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프로축구연맹의 신입사원이 일을 냈다. 전통 프로스포츠인 K리그와 온라인 게임인 'FIFA 온라인4'를 결합시켜 eK리그라는 대회를 창설했다. 부정적인 축구 관계자들의 시선도 대회를 치르면서 긍정으로 바뀌었다. '대성공'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는 아직 어렵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지난 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있는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김현회] 한일전 논란, ‘벤투 방패’에 협회가 숨진 않았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오는 25일 일본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하지만 이 경기는 여러 모로 지적할 게 많다. 한국과 일본이 축구를...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