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난 2009년 여름 한국축구계는 '슈퍼 유망주'의 등장에 술렁였다. 그의 이름은 김우홍이었다. 김우홍은 15살 이던 지난 2009년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팀에 입단하며 많은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김우홍의 축구 인생은 생각처럼 순탄하게 플리지 않았다.비자 문제로 인해 지난 2011년 겨울 레알에서의 생활을...
지난 1995년 창단한 수원삼성은 최근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시즌이 막바지로 향하고 있는 현재 수원은 승점 17점으로 최하위 인천(승점 14점)에 승점 3점 앞선 불안한 11위를 유지하고 있다. 결국 수원은 지난 8일 현역 시절 팀의 레전드로 활약했던 박건하 감독을 새...
K리그 최강팀 전북현대는 '신인들의 무덤'으로 불린다. 국내 최고의 선수들이 즐비한 탓에 신인 선수들이 좀처럼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2015년 혜성처럼 나타난 장윤호의 등장은 놀라웠다. 전북현대 유소년팀 영생고등학교 주장 출신인 장윤호는 졸업과 동시에 전북현대와 도장을...
이번 여름 정재용의 수원FC 입단이 결정됐을 때 많은 이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과거 K리그1에서도 상위권 팀인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정재용이었기에 그가 수원FC로 향한다는 소식은 뜻밖의 일임이 분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중단되며 태국 명문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올 시즌 K리그2에서 수원FC가 이런 성적을 낼 것이라고 기대한 이들은 많지 않았다. 대전하나시티즌과 제주유나이티드, 전남드래곤즈 등 쟁쟁한 기업구단에 수준급 선수들로 구성된 경남FC 등이 우승과 승격 경쟁을 할 것이라고 예상한 이들이 많았지만 K리그2 14경기를 치른 현재 1위는 수원FC다. 8승...
홀로 낯선 유럽 생활을 견뎌낸 청년은 더욱 성숙해지고 있었다.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FC안양에 새로운 선수가 들어왔다. 공격형 미드필더 황문기다. 울산현대고를 다니던 황문기는 포르투갈로 떠나 유럽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포르투갈 리그 팀인 아카데미카 드 코임브라에서 유스 팀을 포함해...
올 여름 FC안양 유니폼을 입은 김동수는 한때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차세대 유망주로 평가받던 선수다. 영등포공업고등학교를 거쳐 경희대학교에 진학한 그는 20살이던 지난 2014년 독일 명문 함부르크와 계약을 맺으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후 함부르크 2군팀과 일본 오미야, 독일 VfB 뤼베크...
김영규. 축구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름이다. 1995년생인 김영규는 지난 2012년 스페인 UD 알메리아 B팀에 입단하며 유럽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살이던 지난 2013년 8월에는 비야레알과의 2013-2014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며 꿈에 그리던 라리가 무대를...
부천FC1995에 독특한 외국인 선수가 나타났다.처음에는 이름이 헷갈렸다. 부천에는 두 명의 외국인 선수가 있다. 바비오와 바이아노다. 이 둘을 읊다보면 저절로 '바비아노'라던지 '바이오'라는 이름으로 혼동하게 된다. 그런데 점차 캐릭터 있는 선수가 유독 눈에 띄기 시작한다. 무언가 단단한 체격에 황소처럼 돌파할...
김은선은 K리그에서 많은 사랑을 받던 선수였다. 2011년 광주FC에 입단한 그는 2014년부터는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다. A매치에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대표팀에도 뽑혔다. 2015년 AFC 아시안컵을 앞두고 국가대표팀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가했으나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진 못한 김은선은 같은 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 나설...

기자회견장에서 드러난 모라이스의 ‘여유’와 김도훈의 ‘멘붕’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서 양 팀의 분위기는 극과 극이었다.2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는 울산현대와 전북현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맞대결을 펼쳤다. 승점이 54점으로 같은 상황에서 다득점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