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영규. 축구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름이다. 1995년생인 김영규는 지난 2012년 스페인 UD 알메리아 B팀에 입단하며 유럽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살이던 지난 2013년 8월에는 비야레알과의 2013-2014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며 꿈에 그리던 라리가 무대를...
부천FC1995에 독특한 외국인 선수가 나타났다.처음에는 이름이 헷갈렸다. 부천에는 두 명의 외국인 선수가 있다. 바비오와 바이아노다. 이 둘을 읊다보면 저절로 '바비아노'라던지 '바이오'라는 이름으로 혼동하게 된다. 그런데 점차 캐릭터 있는 선수가 유독 눈에 띄기 시작한다. 무언가 단단한 체격에 황소처럼 돌파할...
김은선은 K리그에서 많은 사랑을 받던 선수였다. 2011년 광주FC에 입단한 그는 2014년부터는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다. A매치에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대표팀에도 뽑혔다. 2015년 AFC 아시안컵을 앞두고 국가대표팀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가했으나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진 못한 김은선은 같은 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 나설...
요즘 K리그2 최고의 공격수는 안병준이 아닐까.수원FC의 안병준이 펄펄 날고 있다. K리그2 시즌 초반이지만 6경기에서 6골 2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매 경기마다 공격포인트를 한 개 이상 기록한다는 이야기다. 지난 시즌부터 수원FC에서 뛰었던 안병준이지만 올해 들어 안병준을 향한 관심은 폭발했다. 많은...
축구팬들 사이에는 '야누자이의 근본론'이라는 유명한 글이 있다.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이 글은 축구선수의 '근본'을 이야기한다. 제법 거친 말투와 함께 공격적으로 쓰인 이 글은 축구선수의 근본을 네 가지 요소로 평가한다. 겉모습과 이성관계, 돈, 그리고 그 선수를 가르치는 지도자다. 이...
경남FC 유망주 김형원의 꿈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설기현 감독 체제의 경남FC는 K리그2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경남은 단순히 전술 뿐 아니라 어린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하면서 유망주 육성에도 무언가를 보여주려고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김형원이 있다. 경남 유스 진주고 출신인...
시즌 전 많은 팬들과 전문가들은 올 시즌 K리그2의 3강 체재를 예측했다. K리그1에서 강등된 제주유나이티드와 경남FC, 그리고 기업구단으로 새롭게 태어난 대전하나시티즌이 승격 티켓을 놓고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현재 K리그2에서 가장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팀은 김도균...
곽희주는 수원삼성에 몸담았던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수원의 좋았던 시절과 좋지 않았던 시절을 함께했다. 2000년대에는 송종국, 이운재, 마토, 에두, 나드손 등 K리그의 전설로 평가받는 선수들과 함께 '레알 수원'의 명성을 드높였다. 모기업의 지속적인 투자 감축으로 힘겨운 경쟁을 했던 2010년대 중반에는 무거운...
곽희주. 수원삼성 팬들이라면 잊을 수 없는 이름이다. 지난 2003년 수원에 입단한 곽희주는 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하기까지 수원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무려 369경기에 나섰다. 그는 현역 시절 포기하지 않는 모습과 남다른 투지로 수원 수비진을 이끌었다. 문득 그의 근황이 궁금해졌다....
올 시즌 충남아산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 이 팀에는 간절한 선수들이 많다. 많은 비용을 쓰지 못하는 구단 특성상 당연한 일이다. 24세 공격수 이재건 역시 간절함의 의미를 잘 아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약체로 평가받는 송호대학교를 졸업한 후 벨기에 2부리그...

[김현회]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은 정식 감독이 되어야 한다

‘대행’이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남을 대신하여 어떤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나온다. ‘감독 대행’이라는 단어는 ‘남을 대신하여 감독의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해석할...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