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올 시즌 충남아산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 이 팀에는 간절한 선수들이 많다. 많은 비용을 쓰지 못하는 구단 특성상 당연한 일이다. 24세 공격수 이재건 역시 간절함의 의미를 잘 아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약체로 평가받는 송호대학교를 졸업한 후 벨기에 2부리그...
올 시즌 성남FC는 새로운 팀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팀의 K리그1 승격과 생존을 이뤄냈던 남기일 감독이 팀을 떠났고 김남일 감독이 새롭게 부임했다. 한층 치열해진 K리그1에서 성남은 2년 연속 생존과 함께 더 높은 목표인 파이널A를 바라보고 있다. 그러기 위해선...
지난 2003년 당시 K리그 최강팀이었던 수원삼성은 깜짝 놀랄만한 영입을 발표했다. 바로 브라질 올림픽대표팀 주전 공격수인 나드손을 품은 것이다. 당시 수원삼성은 보도자료를 통해 "계약기간 5년, 이적료 150만 달러, 연봉 20만 달러, 계약금 20만 달러를 포함해 K리그 외국인 선수 최고...
축구계에는 여러 부자(父子)지간 선수들이 있다. 차범근-차두리의 사례가 대표적이고 최근엔 손웅정-손흥민 부자 또한 축구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안산그리너스 신재원 역시 축구인 출신의 아버지를 두고 있다. 그의 아버지는 현역 시절 K리그의 전설로 활약했고 지도자로도 대단한 경력을 쌓아가고 있는...
안산에 '사드'가 떴다.안산그리너스가 아시아쿼터로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데려왔다. 이름부터 예사롭지 않다. 사드 핫산 알리(Saad Hassan Ali), 줄여서 사드다. 우리에게 사드는 '종말 고고도 지역 방어 체계(THAAD)'의 줄임말로 유명하다. 현재 경상북도 성주군에 있는 사드는 배치 당시 많은 논란을 불러 일으키기도...
FC안양 팬들에게 김원민은 잊을 수 없는 이름이다. 지난 2013년 창단 멤버로 안양에 합류한 김원민은 지난해까지 안양 유니폼을 입고 리그 117경기에 나서 13골 9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안양 역사상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한 선수기도 하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김원민의...
김원민은 FC안양의 전설 중 한 명이다. 지난 2013년 창단 멤버로 FC안양에 합류한 김원민은 작년까지 안양에서 리그 117경기에 나서 13골 9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안양의 힘들었던 시절과 좋았던 시절을 모두 겪은 몇 안되는 선수다. 안양이 창단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제주 미드필더 아길라르의 2019시즌은 다소 아쉬웠다. 2018년 인천에서 리그 35경기에 나서 3골 10도움을 기록한 아길라르는 이듬해 제주로 적을 옮겼지만 전 시즌만 못한 모습을 보이며 팀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K리그에서 첫 해였던 2018년 K리그1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리며 주가를...
지난 시즌 부주장으로 부천FC1995 수비진을 이끌었던 임동혁은 올 겨울 제주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었다. 부천과 제주의 특수한 관계를 고려할 때 뜻밖의 소식이었다. 임동혁의 제주 이적 소식이 알려지자 적지 않은 부천 팬들은 임동혁과 부천 구단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그만큼 부천 팬들에게...
올 시즌 K리그2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졌다. 지난해 K리그1에서 강등된 제주 유나이티드, 경남FC와 기업구단으로 변신한 대전하나시티즌 등이 치열한 상위권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K리그2는 예상대로 흘러간 적이 많지 않았다. 그만큼 예측 불가능하고 변수가 많은 리그다.지난 시즌 막판 파죽의...

스페인과 일본-김해 거친 안양 구본혁의 꿈 같은 K리그 데뷔전

FC안양 구본혁이 꿈에 그리던 K리그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FC안양은 2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아코스티와 기요소프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따냈다....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