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상기는 광주FC에서 다시 도약을 노리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광주에 이상기가 합류했다. 포항스틸러스 유스 출신이었던 그는 군 복무 이후 대구FC로 이적했고 반 시즌 만에 다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과거 그는 촉망받던 유망주였지만 잘 풀리지 않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이상기의 축구 인생은 끝이...
K리그에서 외국인의 존재는 여러 의미로 해석된다. 팀의 전력을 한층 끌어올리는 존재이기도 하며 최근에는 K리그를 교두보 삼아 유럽에서 활약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선수는 반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후 태국 타이리그1의 부리람유나이티드를 거쳐 한국에 입성했다. 독특한 이력과 함께...
올 시즌 K리그는 11월에 개막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의 여파로 종전보다 이른 2월 19일 개막한다. 역대 가장 빠른 개막일인 탓에 모든 팀이 분주하다. 최용수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강원FC도 이 대열에 합류하며 경남 밀양에서 전지훈련을 진행중이었다. 그리고 <스포츠니어스>는 그 현장에서 강원...
스포츠에서 원클럽맨은 모두의 로망이다. 데뷔한 팀에서 쭉 뛰다가 그 팀에서 은퇴한다는 건 실력과 행운, 노력이 모두 갖춰져야만 이뤄질 수 있는 엄청난 일이다. 그런데 이 역사적인 길을 걷고 있는 선수가 있다. 바로 FC서울의 고요한이다. 2006년 FC서울에서 데뷔한 그는 지난...
그 때 그 이후로 그는 어떻게 지냈을까? 모든 대구 팬들은 2021 FA컵 결승 2차전을 기억할 것이다. 홈에서 열린 경기에서 난타전이 벌어졌고 3-4로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그리고 경기 초반 황당했던 홍정운의 퇴장 또한 잊을 수 없는 장면이었다. 그 퇴장은...
지난 시즌 FC안양은 정규리그 2위를 기록하며 승격 문턱까지 갔다. 그전 시즌 순위(9위)를 생각하면 분명 만족할 만한 성적이었다. 그럼에도 아쉬움이 더 짙었다.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대전하나시티즌에 일격을 당했다. 코앞에 있던 승격이었으나 정작 중요한 순간에 패배하며 여정을 마무리했다. 8부 능선 앞에...
한국에서 벌써 다섯 시즌째다. 일본에서 축구 천재로만 알려지며 베일에 싸였던 쿠니모토는 어느덧 리그 우승 팀의 핵심 멤버로 도약해 있었다. 어린 시절 그의 발목을 잡은 사생활 문제는 없었다. 한국에서 축구에 임하는 그의 모습은 언제나 진심이었다. 한층 성숙해진 쿠니모토의 2022시즌은...
FC안양 조나탄은 올 시즌을 누구보다도 기다리고 있다. 지난 해 임대 신분으로 FC안양 유니폼을 입고 한 시즌 동안 활약했던 조나탄은 지난 시즌 29경기에 나서 14골 1도움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시즌 종료 후에는 K리그2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비록 승격에는...
K리그를 꽤 오래 본 사람이라면 2016년의 광주FC를 기억할 것이다. 당시 강등권 전력이라는 세간의 예상을 완전히 뒤집으며 8위에 안착했다. 이때 20골을 넣으며 활약한 정조국은 팀이 중하위권에 있었음에도 MVP를 거머쥐기도 했다. 모든 관심이 정조국에게 쏠렸지만 사실 축구는 11명이 뛰는 스포츠...
정태욱에게 지난 시즌은 아쉬움의 연속이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해서는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고 팀은 ACL 16강에서 탈락했다. FA컵도 결승까지 올랐지만 결국 전남에 대역전패하며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K리그에서 3위를 차지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고도 그가 고개를 떨군 이유다. 하지만 그는 다시...

인기뉴스

인천 조성환 감독 “리그는 마라톤, 실수 계속되면 뒤처져”

0
조성환 감독이 수비에서의 아쉬움을 이야기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대구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에서는 전반 15분 홍정운에게, 후반 34분에는 세징야에게 실점을...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