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 세계엔 많은 축구팬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 팬들은 자신이 응원하는 팀을 위해 직접 경기장을 방문한다. 보통 이러한 팬들은 자국에 속해 있는 팀이나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을 응원한다. 하지만 오로지 축구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이 방영과 함께 큰 히트를 쳤다. 작고 귀여운 아이들이 축구를 즐기는 순수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흐뭇한 미소를 짓다가도 경기에 패한 뒤 흘리는 닭똥 같은 눈물엔 뭉클함을 느꼈다. 그렇게 ‘날아라 슛돌이 1기’ 종영 후 대부분 평범한 학생의 일상으로...
없을 때 소중함을 느끼게 하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지난 시즌 수원의 바그닝요가 그랬다.수원에서 데뷔 시즌을 맞았던 바그닝요는 매 경기 완전한 모습을 보였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중요할 때마다 꾸준히 공격 포인트를 쌓았고 시간이 지나 새로운 팀에 적응하면서...
2019 시즌을 앞두고 서울이랜드는 '폭풍 영입' 중이다.지난 시즌 최하위를 기록했던 서울이랜드는 절치부심하고 있다. 영입 면면만 봐도 의지가 느껴진다. 비록 조재완과 최오백 등 지난 시즌에서 버팀목이 됐던 선수들이 떠났지만 그에 못지 않은 영입으로 공백을 말끔히 메웠다. 게다가 외국인 선수는...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29일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챙겼다. 창단 첫 승은 2015년 5월 수원FC와의 경기에서 따냈다. 이렇게 서울이랜드는 창단...
현재 수원FC의 슈퍼스타는 누구일까.사실 많은 K리그의 스타가 수원FC를 거쳐갔다. 스페인 라리가 출신의 시시와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의 오군지미가 있었고 서동현, 서상민, 정훈, 송수영 등 K리그의 내로라 하는 선수들이 수원FC의 유니폼을 입었다. 물론 과거 뿐 아니라 현재도 제법 많은 스타가...
K리그에 네 번째로 온 북한 국적의 재일교포 선수. 안병준은 그렇게 소개됐다. 본인은 국적과 상관없이 "그저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봐줬으면 한다"라고 전했다.수원FC는 지난해 12월 27일 안병준의 영입 소식을 밝혔다. 안병준으로서는 이번 수원FC 이적이 첫 해외(?) 진출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야… 이걸 어쩌나.'인터뷰를 마치고 나서 이런 생각이 드는 경우는 딱 두 가지다. 인터뷰이가 '오프 더 레코드'에 해당하는 말을 너무 많이 해서 정말 쓸 내용이 없을 때, 그리고 사연이 구구절절 너무 많아서 쓸 내용이 버거울 정도로 많을 때다. 후자의...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JTBC드라마 'SKY캐슬'은 자녀의 교육, 출세에 혈안이 된 부모들의 천태만상을 그렸다. 허구적 요소와 풍자를 곁들여 고학력의 '스펙'을 안겨주기 위해 '성'을 짓는 이들을 보며 우리는 공감하기도 하고 분노하기도 한다. 그리고 꾹꾹 눌러 담았던 욕망도 느낄...
"제가 낯을 많이 가려서요."아산무궁화의 전지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경상남도 남해에서 <스포츠니어스>와 마주한 이명주는 쑥스러운 듯 이렇게 말했다. 순간 위기를 직감했다. 재밌는 내용을 듣지 못할 것 같은 불안감이 엄습했다. 긴장감이 몰려오면서 추운 겨울 날씨에 복숭아 아이스티를 쭉쭉 들이켰다.하지만 그것은 '기우'였다....

서울시축구협회장 출마 김병지, “지금껏 해온 일 살펴봐 달라”

김병지는 바쁘다. 팀2002 회장을 맡고 있고 스포츠문화진흥원 대표로도 일하는 중이다. 김병지축구클럽을 운영하면서 사단법인 한국축구 국가대표 이사장직을 맡고 있기도 하다. 그가 운영 중인 유튜브...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