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올 시즌 포항스틸러스의 팬들은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김승대의 이적이었다. 팬들은 크게 안타까워했다. 김승대는 포항의 유스 시스템을 통해 배출된 포항의 에이스였다. 그런 그가 떠났다. 상실감이 클 수 밖에 없었다. 이는 팬들 만의 생각이 아니다. 포항 김기동 감독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요즘도 종종...
올 시즌 초반 포항스틸러스는 최악의 모습을 보였다. 무기력한 경기가 반복됐고 순위는 하위권으로 쳐졌다. 결국 포항은 지난 4월 2년 7개월간 팀을 이끌었던 최순호 감독과 결별했다. 팀 재편 작업은 이어졌다. 포항은 지난 6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야심차게 데려온 브라질 출신의...
시즌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현재 서울이랜드는 리그 최하위에 위치하며 힘겨운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중반 서울이랜드는 리그 4연승을 기록하는 파죽지세의 모습으로 한때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지만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는데 실패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하지만 서울이랜드의 부진과 달리...
안산그리너스는 K리그2에서 가장 적은 예산을 쓰는 팀이다. 열악하다는 시민구단 중에서도 예산이 가장 적다. 하지만 안산은 K리그2에서 현재 4위에 올라있다. 이 순위가 이어진다면 창단 이후 최초로 승격을 위한 K리그2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할 수 있다. 현재 3위 안양과는 승점 1점차다. 관중수도...
올 시즌 안산그리너스는 창단 첫 승격 플레이오프를 노리고 있다.창단 이후 안산은 꾸준히 '약체'의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안산은 조용한 돌풍을 일으키면서 K리그2 4위를 기록하고 있다. 마지막 네 경기에서 현재 순위를 유지한다면 승격 플레이오프가 가능하다. 아무도...
제주유나이티드는 올 시즌 창단 후 최악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리그 마지막 다섯 경기가 남은 현재 제주는 승점 23점으로 리그 최하위에 위치하며 힘겨운 생존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렇듯 부진에 빠진 제주의 모습을 보며 제주 팬들은 지금은 잠시 팀을...
지난 18일 낮,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수원삼성을 6년이나 이끌었던 서정원 감독이었다. 그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얼굴은 더 좋아졌고 피부는 검게 그을려 있었다. “요새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아주 재미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하필이면...
FC안양은 올 시즌 창단 후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안양(승점 41점)은 리그 26경기가 진행된 현재 11승 8무 7패의 성적으로 3위 안산(승점 42점)에 승점 1점 뒤진 4위에 위치해있다. 안양이 이 같이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배경에는 팔라시오스, 조규성, 김상원,...
FC서울이라는 팀과 팬들에게 2018년은 충격과 공포였다.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서울은 이번 시즌을 시작하면서 최우선 과제로 '명예회복'을 외쳤다. 이적시장이 열리자마자 알리바예프의 영입 소식을 알렸고 팬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외국인 공격수 페시치도 영입하면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전북현대와 울산현대가 영입 전쟁을 벌이는...
그룹 ‘쿨’의 김성수가 “와우, 여름이다”라고 외쳐야 여름이 시작한다. 그리고 이 선수가 골을 넣어야 여름이 마무리 되고 가을이 시작한다. 바로 박성호가 그 주인공이다. 우리에게 늘 ‘가을 오피셜’은 박성호가 전했다. 2012년 전반기 19경기에서 단 1도움에 머물며 온갖 비난을 온몸으로 감수해야...

[김현회] 만 52세 현역 선수? 허울 뿐인 일본의 미우라 ‘기록 만들기’

아직도 미우라가 현역으로 뛰고 있다. 1993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우리를 상대로 골을 넣고 삼바 댄스를 췄던 그 선수가 2019년에도 현역 생활 중이다. 1967년생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