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R리그 득점왕은 낯선 곳에서 성장을 위한 땀방울을 흘리고 있었다.올 시즌을 앞두고 하나의 임대 이적 소식이 날아들었다. 포항스틸러스에서 뛰고 있던 권기표가 서울이랜드로 전격 임대를 결정한 것이다. 권기표는 포항의 기대주 중 하나였다. 지난 2018 시즌 R리그에서 19경기에 출전해 14골 5도움으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김연아의 무대는 수많은 초등학생들에게 반응이 뜨거웠다. 예전엔 비인기 종목이었지만 지금은 다른 종목 남부럽지 않을 정도의 인기를 가진 스포츠다. 그로부터 9년이 지난 지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니어 선수들이 확연히 눈에 띄게 많아졌다. 그 중 초등학생 때부터 꿈을...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10승 7무 19패 30득점 52실점으로 10개 팀 중 꼴찌. 올 시즌에는 현재까지 7경기를 치러 딱 한 번 이겨 뒤에서 2등인 팀. ‘멋진 축구’와는 거리가 있는 서울이랜드의 성적이다. 승리를 지켜보기 위해 응원하는 팬들 입장에서는 불만이 많을...
FC안양은 올 시즌 네 명의 외국인 쿼터를 모두 활용 중이다.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선수는 콜롬비아 출신 공격수 팔라시오스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한 팔라시오스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빠른 발, 화려한 개인기로 K리그2 무대를 휘젓고 있다.하지만 팔라시오스의 활약은...
우리가 아는 백지훈의 이미지는 무엇일까?2003년 전남드래곤즈 입단으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백지훈은 FC서울, 수원삼성 등을 거치면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선수다. 특히 그는 잘생긴 외모로 '꽃미남' 소리도 제법 들었다. 그의 외모는 분명 도시 남자의 스타일이다. 하지만 알고보면 의외의 사실이 몇...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서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많은 대학 축구선수들은 대부분 같은 목표를 보고 달린다. 프로 진출과 국가대표. 축구 외에 다른 곳에 시선을 두는 선수는 많지 않다. <스포츠니어스>가 2019 춘계여자축구연맹전에서 그녀와 인터뷰를 결심하게 된 것 역시 축구...
곽로영. 여자 축구팬이라면 아니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름이다. '여자 이승우', '리틀 박주영' 등 수많은 수식어를 달고 다닌 곽로영은 올해 전남 광양여고에 입학한 1학년 학생이다. 울산 현대청운중시절부터 소위 말하는 '엘리트 코스'를 차근차근 밟아온 곽로영은 지난해 중학교...
지난 7일 19/20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2차 선발전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18/19시즌 쇼트트랙 대표팀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한 만큼 새 시즌 대표팀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졌다. 이번 19/20시즌 국가대표 최종 명단에선 반가운 얼굴들이 눈에 띄었다. 그 중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올 시즌부터 아산무궁화는 세상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팀이 됐다.아산무궁화는 특이한 팀이다. 의경 선수도 있고 민간인 선수도 있다. 선수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참 재미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이 있다. 의경 선수들도 많고 군 미필 선수들도 많지만 '예비역' 선수는 딱 한...
2018년 여름, 국민들이 무더움에 지쳐있을 때 대한민국 펜싱 국가대표팀이 시원함을 선사했다. 펜싱 국가대표팀은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특히 여자 펜싱 사브르 국가대표팀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단체전 2연패에 성공해 이목을...

[김현회] ‘5월부터 8월까지’ 지붕 없는 K리그는 속수무책

“하. 지금까지는 잘 버텨줬는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성남FC와 강원FC의 경기를 앞두고 한 성남 관계자가 탄식을 내뱉었다. 올 시즌 성남은 제법 많은 관중을 동원하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