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다시 돌아온 안산그리너스 이종걸 대표이사는 한 시즌을 어떻게 돌아봤을까. 올 시즌 안산그리너스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성적부진으로 지난 7월 조민국 감독이 자진사퇴했고 이후 단장과 대표이사도 연이어 팀을 떠났다. 선장 없이 항해하던 안산그리너스는 이후 빠르게 상황 수습에 나섰다. 임종헌 감독대행이 팀을 맡았고...
K4리그에서 신생팀 고양KH가 무서운 질주를 하고 있다. 네 경기 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22승 2무 4패 승점 68점으로 2위와 승점 11점 차 선두를 사수하고 있다. 오는 25일 펼쳐지는 양평FC와의 원정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을 정도로...
경주한수원도, 그 수장도 새로운 도전이다. K3리그와 WK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경주한수원은 올해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법인화다. 사내 축구단으로 존재했던 경주한수원은 법인화를 거쳐 하나의 독립체가 됐다. '법인화'라는 것은 단순히 단어 하나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그만큼 책임감도 커지고 해야 할 일도 많아진다. 이곳의 수장은...
수원삼성이 살아나고 있다. 지난 4월까지 리그에서 단 1승을 거두며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던 수원은 이병근 감독이 새로 부임하면서 빠르게 안정을 되찾았다. 5월에만 4승 2무 1패를 거둔 수원에 최근 많은 주목을 받는 이적생이 있다. 중앙 수비수 이한도다. 이한도는 2017년부터 지난 해까지...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축구 선수들은 선수로서 군 복무를 수행한다. 현재의 김천상무가 그렇고 이전 경찰청 축구단도 마찬가지다. 현재 K4리그에서는 사회복무요원으로서 활동하는 선수들도 제법 있다. 2년 남짓한 군 복무 기간 동안 훈련을 받고 축구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분명 의미 있는...
 2015년 당시 울산현대 산하 유소년 팀인 현대고등학교는 고등 무대를 호령했다. 제48회 부산 MBC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를 포함해 3관왕을 달성했다. 당시 구성원이었던 설영우, 오인표, 최지묵, 이동경, 오세훈 등은 현재 프로 무대에서도 맹활약을 이어오고 있다. 그리고 이런 화려한 틈바구니 속에는 홍창범도...
K4리그에서 신생팀 고양KH축구단이 놀라운 질주를 펼치고 있다. 고양KH는 9경기를 치른 현재 7승 2무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K리그에서 활약했던 전민광과 김수안, 이슬찬, 정희웅 등이 고양KH 유니폼을 입고 있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지난 1월 창단을 선언한 고양KH는 지난 달에는...
지난해 K리그를 강타한 히트 상품 중 하나는 '매탄소년단'이었다. 수원삼성의 산하 유스인 매탄고등학교 출신 선수들이 맹활약을 선보이며 나온 패러디였다. 그리고 그런 매탄소년단과 필적하는 '광탄소년단'도 팬들 사이에 화제였다. 광주FC의 산하 유스인 금호고등학교 출신의 유망한 선수들을 가리키는 은어다. 이희균을 필두로 엄원상,...
이상기는 광주FC에서 다시 도약을 노리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광주에 이상기가 합류했다. 포항스틸러스 유스 출신이었던 그는 군 복무 이후 대구FC로 이적했고 반 시즌 만에 다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과거 그는 촉망받던 유망주였지만 잘 풀리지 않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이상기의 축구 인생은 끝이...
K리그에서 외국인의 존재는 여러 의미로 해석된다. 팀의 전력을 한층 끌어올리는 존재이기도 하며 최근에는 K리그를 교두보 삼아 유럽에서 활약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선수는 반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후 태국 타이리그1의 부리람유나이티드를 거쳐 한국에 입성했다. 독특한 이력과 함께...

인기뉴스

‘부상 복귀 후 결승골’ 대한민국 황희찬 “다쳐도 좋다는 생각으로 나왔어”

0
대한민국 황희찬이 득점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3일 대한민국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H조 조별예선 3차전 포르투갈과의 맞대결에서 전반 4분만에 상대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