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원클럽맨’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실력도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줘야 한다. 데뷔 후 은퇴까지 한 팀에서만 프로 생활을 한다는 건 35년 K리그 역사에서도 몇 명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조금 애매한(?) 원클럽맨이다. 몇 번이나 팀을 떠날...
축구가 왜 좋냐는 물음에 영락없이 열다섯 소년의 대답이 돌아왔다. 눈빛은 초롱초롱 빛이 나고 미소에는 장난기가 가득하다. “잠을 재우지 않고 운동을 시킨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축구가 좋아요. 축구를 할 때가 가장 행복하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기분이에요. 게다가 할수록 점점 재밌어요.”...
오늘(10일)은 2017년 10월 10일 심장마비로 故조진호 감독이 하늘로 간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딱 1년 전 오늘 축구계는 故조진호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충격에 빠졌고 함께 슬퍼했다. 그리고 그렇게 1년이 흘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고인은 조금씩 잊혀져가고 있다....
오늘(10일)은 2017년 10월 10일 심장마비로 故조진호 감독이 하늘로 간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딱 1년 전 오늘 축구계는 故조진호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충격에 빠졌고 슬퍼했다. 그리고 그렇게 1년이 흘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고인은 조금씩 잊혀져 가고 있다....
사람들에게는 내셔널리그도 생소하고 K리그2도 생소하다. 이 리그는 늘 관심이 부족한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기사 한 줄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이 무대에서 무려 8년 동안 뛰어온 외국인 선수가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더더욱 놀랍다. 2010년 내셔널리그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입단한 그는...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이지만 배우는 사람에게 선생님이라는 존재는 늘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그런데 그 선생님이 축구선수라면 축구팬에게는 한결 친근감을 느낄 것이다. 공부하면서 축구 얘기를 하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를 것이다. 게다가 국가대표 축구선수라면? 축구팬에게는 꿈 같은...
K리그2 FC안양에서 가장 유명한 선수는 누구일까. 고양자이크로부터 강원FC, 대구FC, 서울이랜드 등을 거친 ‘2부리그의 왕자’ 알렉스? 지금은 군대에 갔지만 이름 만큼이나 잘 어울리는 등번호로 유명했던 구대영? 올 시즌 주장을 맡았던 주현재? 다들 훌륭한 선수들이지만 오늘 소개할 선수 만큼은 아니다....
팀 내에서 이렇게 감독을 좋아하는 선수가 또 있을까싶다. 보통 선수와 감독의 사이는 약간의 어색함을 유지한다. 하지만 이 선수는 다르다. 마치 감독을 엄마 또는 언니처럼 따른다. 한양여대 축구부의 주장인 김초이는 기은경 감독이 없었다면 지금의 팀도 없었고 자신도 없었다고 말하고...
성공담의 가장 위험한 점은 그들이 표본이 된다는 점이다. 역이 성립하지 않는 명제 안에서 그들이 걸어왔던 길을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강요하게 된다. 평범한 사람들이 성공한 사람들의 길을 그대로 따라간다고 다 성공하지는 않는다. 다만 사람은 어쨌든 뚜렷한 목표가 생긴다면 그 목표를...
현재 경상남도 창녕군의 창녕스포츠센터에서는 한국 여자 축구의 미래를 발굴하는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가 열리고 있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창녕스포츠센터에서 초등부부터 대학부까지 전 연령별의 선수들이 각 학교를 대표해 그라운드 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마침 대학부 경기가 열린 따오기 구장에서는 서울...

[김현회] 들을수록 정확해서 오싹한 ‘K리거 이름 궁합’

초등학교 시절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관심을 끌고 싶어 고무줄도 끊어보고 초콜릿도 선물해 봤다. 교환장도 써 봤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절망하게 됐다. 궁합이나 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