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흥민이 대표팀 경기에서 갑자기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한국 여자 축구의 간판 공격수 지소연에게 실제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콜린 벨 감독이 뉴질랜드와의 경기 승리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경기...
생일에 결승골을 기록한 여자축구 대표팀 수비수 임선주가 “축구 인생에 처음 있는 일이라 당황스럽지만 최고의 선물이 됐다”고 웃었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뉴질랜드 여자 대표팀 감독이 한국의 세트피스를 막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뉴질랜드는 선제골을 넣은 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뉴질랜드에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을 펼친 가운데 ‘골때녀’에 출연 중인 개그우먼 김민경 씨가 경기장을 찾았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열정을 다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SBS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인천현대제철의 숨은 영웅은 이세은이었다. 19일 인천 남동사이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이 후반전 터진 최유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경주한수원을 1-0으로 꺾고 WK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이날 스포트라이트는 결승골을 넣은 최유리에게 쏟아졌다. 하지만 인천현대제철이...
여자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민아(인천현대제철)와 경남FC 이우혁이 화촉을 밝힌다. 축구계 능통한 관계자는 <스포츠니어스>에 "이민아와 이우혁이 내달 12일 결혼식을 올린다"면서 "약 4년간 교제해 온 둘이 올 시즌이 끝난 뒤 부부가 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둘은 내달 12일 서울 강남의 한 웨딩홀에서...
인천현대제철의 주장 임선주가 1차전을 회상했다. 19일 인천 남동사이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이 후반전 터진 최유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경주한수원을 1-0으로 꺾고 WK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인천현대제철의 주장 임선주는 이번 챔피언결정전을 더욱 잊지...
인천현대제철 최유리가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19일 인천 남동사이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이 후반전 터진 최유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경주한수원을 1-0으로 꺾고 WK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이날의 주인공은 최유리였다. 최유리는 후반전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인기뉴스

아들 데뷔전 지켜본 포항 김기동 감독의 솔직한 심정은?

0
포항 김기동 감독이 아들 김준호의 데뷔전을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스틸러스는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