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도 해도 너무한다. 26일 인천남동아시아드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이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경주한수원의 홈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1,2차전 합계 스코어 2-0으로 통합 우승의 영광을...
WK리그 챔피언결정전이라는 긴장된 상황 속 해프닝이 발생했다. 26일 인천현대제철은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열린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맞대결에서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1차전 경주한수원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뒤 2차전에서...
올 시즌 10골을 넣으면서 팀을 우승으로 이끈 인천현대제철 최유리가 소감을 전했다. 26일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이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경주한수원의 홈에서 치러진...
인천현대제철 수비수 임선주는 ‘어우현’이라는 우스갯소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26일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이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경주한수원의 홈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인천현대제철의 WK리그 10연패 주역 김정미가 우승 소감을 전했다. 26일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이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경주한수원의 홈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인천현대제철 이민아는 10연패의 의미를 갖고 경기에 임했다. 26일 인천현대제철은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열린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맞대결에서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1차전 경주한수원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뒤 2차전에서...
인천현대제철 김은숙 감독이 통합 10연패의 소감을 밝혔다. 26일 인천현대제철은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열린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맞대결에서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1차전 경주한수원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뒤 2차전에서...
경주한수원WFC 송주희 감독이 아쉬움 속에 올해 수확을 이야기했다. 26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는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상대 이민아와 정설빈에게 실점하며 0-2로 패배했다. 지난 19일 홈에서 치러진 1차전은 0-0 무승부를 거두며 2차전 승리를 노렸지만...
인천현대제철이 통합 10연패라는 전대미문의 업적을 달성했다. 26일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구장에서 펼쳐진 2022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WFC(이하 경주한수원)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이 전반전 이민아와 정설빈의 연속 득점으로 2-0 승리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9일 경주한수원의 홈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1,...
수원FC위민의 전국체전 첫 우승은 구단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수원FC위민은 12일 울산 미포구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여자 일반부 결승전에서 서울시청을 3-0으로 꺽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국체전에서 수원FC가 정상에 오른 건 창단 이후 처음이다. 전신인 수원시시설관리공단, 수원도시공사 시절을 포함해도 이번이...

인기뉴스

인천 조성환 감독 “신진호, 언젠간 같이 해보고 싶었던 선수”

0
지난 시즌 인천 팬들은 구단 역사상 가장 행복한 순간을 경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상위권에 안착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키더니 결국 4위로 정규...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