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전남광양여고가 고등부 왕좌에 올랐다. 2년 만에 팀을 다시 정상으로 올려 놓은 권영인 감독은 함박 웃음을 지으며 곽로영과 김가연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광양여고는 16일 화천에서 펼쳐진 '행복교육도시 화천 2021 춘계한국여자축구연맹전' 고등부에서 강호 울산현대고를 꺾고 우승컵을 들었다. 특히 마지막 결승전에서 5-0...
“제 인생에서 올림픽은 없나봐요.” 경기가 끝난 뒤 연락이 닿은 지소연은 풀이 죽어 있었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렸던 한국 여자축구가 중국(15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지난 13일 중국 쑤저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은 철저한 방역 속에 진행됐다. 8일 오후 4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2020 도쿄 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렀다. 한국은 이날 0-1로 뒤진 전반 39분 강채림이 동점에 성공했지만 후반 통한의 페널티킥을...
한국 여자대표팀이 중국에 패하면서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한국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중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1로 뒤진 전반 39분 강채림이 동점에 성공했지만 후반 통한의 페널티킥을 내주며 1-2로 무너졌다. 이로써 한국은 1패를 안고 오는 13일 중국에서 벌어지는...
중국 관중의 육성 응원에 고양종합운동장은 순간 긴장감이 감돌았다.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렸다. 이 경기 후 두 팀은 13일 중국에서 2차전을 치러 1,2차전 합계로 도쿄올림픽 무대에 나설 자격을 겨룬다. 한 번도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아보지...
지소연이 도쿄올림픽을 위한 선봉장으로 출장한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8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 중국과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 후 한국은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2차전을 치른다. 1,2차전 합계로 한국과 중국 중 한 팀이 올림픽...
"정말로?" 27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서울시청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은 네넴과 강채림, 장슬기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서울시청을 3-0으로 꺾었다. WK리그의 1강으로 꼽히는 인천현대제철은 올 시즌도 8승 1무를 기록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패배는 아직까지 없다. 인천현대제철이 WK리그의...
인천현대제철 장슬기가 선발 복귀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진가를 과시했다. 인천현대제철은 16일 인천남동아시아드럭비경기장에서 벌어진 2020 WK리그 화천KSPO와의 홈 경기에서 6-1 대승을 거두며 선두를 굳게 지켰다. 인천현대제철은 이날 이새움에게 선취골을 허용했지만 연이어 득점포를 가동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는 장슬기의 선발 복귀전이었다. 장슬기는 지난...
인천현대제철 이민아가 부상에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천현대제철의 이민아는 국내 복귀전을 치렀다. 2018년 일본 여자축구 고베 아이낙으로 이적했던 이민아는 지난해 입은 부상으로 계약을 해지하고 인천현대제철로 돌아왔다. 하지만 계속해서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햄스트링 부상은 재활을 하며 치료했지만 시즌 시작 전...
장슬기가 WK리그 복귀 기념 해트트릭을 신고한 인천현대제철이 대승을 거뒀다. 16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화천KSPO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은 장슬기의 해트트릭과 이영주, 김혜리, 최유정의 추가골을 묶어 이새움의 골에 그친 화천KSPO를 5-1로 제압하고 개막 후 무패 행진(6승 1무)을...

인기뉴스

‘레전드’ 故유상철을 기리는 ‘명가’ 울산현대의 품격

0
울산현대가 故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울산현대는 20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치렀다. 지난 제주전에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 중인 울산현대는 이날 4연승과 선두...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