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화천KSPO 강재순 감독이 WK리그 유일한 ‘엄마 선수’ 황보람을 대하는 자세는 조금 특별하다. 4일 보은종합운동자에서는 현대제철 2022 WK리그 보은상무와 화천KSPO와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전반 이수빈의 선제골을 잘 지켜낸 화천KSPO가 보은상무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화천KSPO는 7승 7무 2패...
이런 선수 소개가 있을까. 4일 서울월드컵보조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서울시청축구단(이하 서울시청)과 세종스포츠토토여자축구단(이하 세종스포츠토토)의 맞대결에서 홈팀 서울시청축구단이 전반 4분과 전반 추가시간 유영아의 두 골과 후반 41분 이예은의 결승골에 힘입어 조민아와 전가을이 각각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세종스포츠토토에 3-2...
감격적인 홈 승리였다. 4일 서울월드컵보조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서울시청축구단(이하 서울시청)과 세종스포츠토토여자축구단(이하 세종스포츠토토)의 맞대결에서 홈팀 서울시청축구단이 전반 4분과 전반 추가시간 유영아의 두 골과 후반 41분 이예은의 결승골에 힘입어 조민아와 전가을이 각각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세종스포츠토토에 3-2 승리했다....
"이게 경주한수원이에요." 4일 경주 황성3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과 수원FC위민의 경기에서 홈팀 경주한수원이 후반전에 터진 나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수원FC위민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주한수원은 같은날 창녕WFC를 3-1로 꺾은 인천현대제철에 골득실에서 밀려 2위로 내려갔고 수원FC위민은 3위 추격에...
문미라가 울자 박길영 감독의 고민도 깊어졌다. 4일 경주 황성3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과 수원FC위민의 경기에서 홈팀 경주한수원이 후반전에 터진 나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수원FC위민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주한수원은 같은날 창녕WFC를 3-1로 꺾은 인천현대제철에 골득실에서 밀려 2위로...
수원FC위민 지소연은 열심히 팀에 녹아들고 있었다. 4일 경주 황성3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경주한수원과 수원FC위민의 경기에서 홈팀 경주한수원이 후반전에 터진 나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수원FC위민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주한수원은 같은날 창녕WFC를 3-1로 꺾은 인천현대제철에 골득실에서 밀려 2위로...
WK리그 보은상무와 화천KSPO의 인터넷 중계가 20분간 ‘먹통’이었던 이유가 있었다. 4일 보은종합운동자에서는 현대제철 2022 WK리그 보은상무와 화천KSPO와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전반 이수빈의 선제골을 잘 지켜낸 화천KSPO가 보은상무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화천KSPO는 7승 7무 2패 승점 28점으로 3위...
수원FC위민은 이렇게 조금씩 자리잡고 있었다. 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수원FC위민과 화천KSPO의 경기에서 양 팀은 공방전을 벌였지만 1-1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원정팀 화천KSPO의 최지나가 페널티킥 골로 앞서 갔지만 후반전 수원FC위민의 문미라가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균형을...
지소연의 복귀 일정은 7월 4일이 될까? 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수원FC위민과 화천KSPO의 경기에서 양 팀은 공방전을 벌였지만 1-1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원정팀 화천KSPO의 최지나가 페널티킥 골로 앞서 갔지만 후반전 수원FC위민의 문미라가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월드 스타 등장에 수원FC가 달라졌다. 수원FC 위민이 24일 지소연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서 활약한 지소연은 WK리그에서 한국 여자축구의 부흥을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지소연의 이번 수원FC 위민 이적은 벌써 여러 화제를 낳고 있다. 구단과 선수 모두 파격적인...

인기뉴스

‘골키퍼로 맹활약’ 전남 최정원, 경기 후 임찬울과의 유쾌한 수다

0
‘골키퍼 최정원’의 선방쇼에는 김현욱의 도움이 있었다. 전남드래곤즈와 부천FC는 8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남은 후반 임찬울이 득점에 성공하며 5경기...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