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미국 시간 기준으로 지난 26일 오후, 리틀야구의 성지인 펜실베니아주(州) 윌리엄스포트에서는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2년 만에 인터내셔널 디비전(Division) 우승,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는 소식이 전달되면서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기도 했다. 이는 아시안게임에 참가중인 성인대표팀이 졸전 끝 타이완에 1-2로...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만큼,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선수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 누군가는 "안타깝다. 생애 단 한 번 뿐인 드래프트에 참석하지 못한다는 것이 못내 아쉽다."라고 하면서도 "태극마크는 아무나 못 달잖아."라면서 서로 격려하는...
9월이 되면, 학생야구는 대부분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된다. 굵직한 행사들이 9월에 집중되어 있고, 대학입시 역시 이 무렵 시작되거나 한창이기 때문이다. 특히, 선수들의 진로가 결정될 마지막 관문이기도 한 '2019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오는 9월 10일(월)에 열린다. 이는 프로야구가 아마야구와...
지난 10일, 한국 야구계는 두 번의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2019 시즌 프로야구 2차 신인지명회의를 통하여 총 100명의 루키들이 자신의 소속팀을 찾았던 것이 그 하나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감된 제12회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한...
앞으로 10일 후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임박해온다. 실질적으로 고교 3학년생 및 대학 4학년 선수들의 미래가 결정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 고교 선수들 중 일부는 미야자키로 향하는 비행기를 탔다. 18세 이하 아시아 야구 청소년 선수권대회가 열리기 때문이다. 김성용...
지난 19일, 목동구장에서는 서울고와 성지고의 봉황대기 64강전 경기가 한창이었다. 양 교 전력의 차이가 컸던 만큼, 콜드게임으로도 경기가 종료되어도 이상할 것이 없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예상은 되려 가볍게 질 수 없다는 성지고의 투지로 이어졌다. 경기가 종료되었을 때 전광판에 나타났던...
지난해 12월, 본 기자 앞으로 다소 흥미로운 소식이 전달됐다. 야구로 유학을 하겠다는 선수들이 나타났던 것이었다. 프로 입문이 아니면 국내 대학이나 독립리그까지 알아보게 되는 한국 야구의 특수한 상황 속에서 해외 학교로 눈을 돌리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었다. 물론 야구...
일본의 국가스포츠는 단연 야구다.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많은 관중들이 야구장을 찾는다. 다만 일본 남부에 위치한 미야자키의 경우 따뜻한 기온 때문에 일본 프로야구 팀들이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것에 불과했다. 그래서 프로야구를 보기 위해서는 마음먹고 후쿠오카까지...
리틀야구는 대한민국 야구의 근간(根幹) 가운데서도 그 기저(基底)를 받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점은 오히려 프로야구 스카우트 팀이 더 잘 알고 있다. 특히, 이정훈 한화 이글스 스카우트 팀장은 유소년 야구를 강조하면서 "초등학교 때부터 야구에 관심을 많이 갖는 선수들이...

서울E ‘유스 출신 1호’ 이상헌 “계약 때 썼던 볼펜 가보로 간직...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