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미국 시간 기준으로 지난 26일 오후, 리틀야구의 성지인 펜실베니아주(州) 윌리엄스포트에서는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2년 만에 인터내셔널 디비전(Division) 우승,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는 소식이 전달되면서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기도 했다. 이는 아시안게임에 참가중인 성인대표팀이 졸전 끝 타이완에 1-2로...
리틀야구는 대한민국 야구의 근간(根幹) 가운데서도 그 기저(基底)를 받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점은 오히려 프로야구 스카우트 팀이 더 잘 알고 있다. 특히, 이정훈 한화 이글스 스카우트 팀장은 유소년 야구를 강조하면서 "초등학교 때부터 야구에 관심을 많이 갖는 선수들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이국땅에서 크게 선전하고 있다.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하면서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더욱이 결승전 상대가 일본이 아닌 타이완으로 결정되면서 대표팀은 한층 마음 편히 경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19일, 목동구장에서는 서울고와 성지고의 봉황대기 64강전 경기가 한창이었다. 양 교 전력의 차이가 컸던 만큼, 콜드게임으로도 경기가 종료되어도 이상할 것이 없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예상은 되려 가볍게 질 수 없다는 성지고의 투지로 이어졌다. 경기가 종료되었을 때 전광판에 나타났던...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지난 10일, 한국 야구계는 두 번의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2019 시즌 프로야구 2차 신인지명회의를 통하여 총 100명의 루키들이 자신의 소속팀을 찾았던 것이 그 하나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감된 제12회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한...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2019 시즌을 앞두고 시행한 신인지명회의, 그리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이하 KBSA)에서 주관하는 마지막 전국 대회인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까지 모두 마무리되면서 고교야구도 마지막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이제 각 고장 대표들이 참가하는 전국 체육 대회를 비롯하여 각 지역별 자체 친선 대회가 종료되면, 각 학교들은 내년...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이제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런데, 1주일은 취업을 목전에 둔 고교 3학년생이나 대학 4학년생 모두 서서히 긴장감이 들기 시작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서 이웃 나라 일본은 또 다른 야구 축제로 한창이다. 18세 이하 아시아 청소년...
앞으로 10일 후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임박해온다. 실질적으로 고교 3학년생 및 대학 4학년 선수들의 미래가 결정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 고교 선수들 중 일부는 미야자키로 향하는 비행기를 탔다. 18세 이하 아시아 야구 청소년 선수권대회가 열리기 때문이다. 김성용...

[김현회] ‘5분 더 캠페인’ 말고 ‘오심 NO 캠페인’ 필요한 K리그

2010년 K리그에서 ‘5분 더 캠페인’이 벌어졌다. '5분 더 캠페인'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거나 항의를 하거나 고의적으로 밖으로 공을 차내는 등의 행위로 경기 시간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