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1편에서 계속) 회사 창립 이래로 첫 해외 취재였던 일본 미야자키의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 그만큼 자부심도 깊었지만, 더욱 어깨가 으쓱했던 것은 그 누구도 주목하지 않았던 아시아 청소년 대회 한국인 외신 기자가 본인 혼자 뿐이었다는 점입니다. 미야자키 현지에서 직접...
2019 시즌을 앞두고 시행한 신인지명회의, 그리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이하 KBSA)에서 주관하는 마지막 전국 대회인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까지 모두 마무리되면서 고교야구도 마지막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이제 각 고장 대표들이 참가하는 전국 체육 대회를 비롯하여 각 지역별 자체 친선 대회가 종료되면, 각 학교들은 내년...
지난 10일, 한국 야구계는 두 번의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2019 시즌 프로야구 2차 신인지명회의를 통하여 총 100명의 루키들이 자신의 소속팀을 찾았던 것이 그 하나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감된 제12회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한...
지난 10일, 한국 야구계는 두 번의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2019 시즌 프로야구 2차 신인지명회의를 통하여 총 100명의 루키들이 자신의 소속팀을 찾았던 것이 그 하나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감된 제12회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한...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이국땅에서 크게 선전하고 있다.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하면서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더욱이 결승전 상대가 일본이 아닌 타이완으로 결정되면서 대표팀은 한층 마음 편히 경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그도 그럴 것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일본의 국가스포츠는 단연 야구다.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많은 관중들이 야구장을 찾는다. 다만 일본 남부에 위치한 미야자키의 경우 따뜻한 기온 때문에 일본 프로야구 팀들이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것에 불과했다. 그래서 프로야구를 보기 위해서는 마음먹고 후쿠오카까지...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만큼,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선수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 생애 단 한 번 뿐인 드래프트를 참가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고교 시절 태극마크 역시 아무나 달지 못 한다는...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만큼,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선수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 누군가는 "안타깝다. 생애 단 한 번 뿐인 드래프트에 참석하지 못한다는 것이 못내 아쉽다."라고 하면서도 "태극마크는 아무나 못 달잖아."라면서 서로 격려하는...

[김현회] 들을수록 정확해서 오싹한 ‘K리거 이름 궁합’

초등학교 시절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관심을 끌고 싶어 고무줄도 끊어보고 초콜릿도 선물해 봤다. 교환장도 써 봤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절망하게 됐다. 궁합이나 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