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난 10일, 한국 야구계는 두 번의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2019 시즌 프로야구 2차 신인지명회의를 통하여 총 100명의 루키들이 자신의 소속팀을 찾았던 것이 그 하나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감된 제12회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한...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이국땅에서 크게 선전하고 있다.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하면서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더욱이 결승전 상대가 일본이 아닌 타이완으로 결정되면서 대표팀은 한층 마음 편히 경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그도 그럴 것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일본의 국가스포츠는 단연 야구다.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많은 관중들이 야구장을 찾는다. 다만 일본 남부에 위치한 미야자키의 경우 따뜻한 기온 때문에 일본 프로야구 팀들이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것에 불과했다. 그래서 프로야구를 보기 위해서는 마음먹고 후쿠오카까지...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시점에서 청소년 대표팀이 크게 '일'을 냈다.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사이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이 고시엔의 스타들로 중무장된 홈팀 일본에 3-1로 신승하며,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특히, 선발로 등장한 요시다 코세이는 일본 야구팬들...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만큼,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선수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 생애 단 한 번 뿐인 드래프트를 참가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고교 시절 태극마크 역시 아무나 달지 못 한다는...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다가온 만큼, 일본 미야자키에서 개최된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선수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 누군가는 "안타깝다. 생애 단 한 번 뿐인 드래프트에 참석하지 못한다는 것이 못내 아쉽다."라고 하면서도 "태극마크는 아무나 못 달잖아."라면서 서로 격려하는...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이제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런데, 1주일은 취업을 목전에 둔 고교 3학년생이나 대학 4학년생 모두 서서히 긴장감이 들기 시작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서 이웃 나라 일본은 또 다른 야구 축제로 한창이다. 18세 이하 아시아 청소년...
리틀야구는 대한민국 야구의 근간(根幹) 가운데서도 그 기저(基底)를 받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점은 오히려 프로야구 스카우트 팀이 더 잘 알고 있다. 특히, 이정훈 한화 이글스 스카우트 팀장은 유소년 야구를 강조하면서 "초등학교 때부터 야구에 관심을 많이 갖는 선수들이...
앞으로 10일 후면,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임박해온다. 실질적으로 고교 3학년생 및 대학 4학년 선수들의 미래가 결정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 고교 선수들 중 일부는 미야자키로 향하는 비행기를 탔다. 18세 이하 아시아 야구 청소년 선수권대회가 열리기 때문이다. 김성용...

인기뉴스

강원-상주, 제리치의 발 끝에 승패 달렸다

강원FC 제리치가 상주 상무를 상대로 골 사냥을 재개한다. 강원은 16일 오후 4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8라운드 상주 상무와 경기를 치른다. 올 시즌 27경기...

[김현회] 축구선수들은 경기 전 무슨 음악을 들을까?

축구 경기는 90분 동안 진행되지만 사실은 경기 전부터의 준비 시간은 길다. 선수단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시간부터 선수들은 자기만의 시간을 가지며 경기를 준비한다. 머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