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축구

김귀화 감독이 선수들에게 더욱 높은 위치를 강조했다.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은 27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김포FC를 상대로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는 전반 9분 김소웅이 먼저 김포의 골망을 가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반 26분 김포 박재우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승부를...
지난 시즌 FA컵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대전 코레일, 경주 한수원 등 하부리그 클럽들이 K리그팀들을 연이어 꺾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화성FC 역시 돌풍의 주역이었다. 안산그리너스, 경남FC 등을 누르고 4강에 진출한 화성은 홈에서 열린 FA컵 4강 1차전에서 수원삼성을 1-0으로 제압하는 이변을 일으키기도...
안익수 감독이 미래 FC서울의 주축으로 성장해나갈 재목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25일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제주유나이티드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경기를 치른다. 서울은 지난 FA컵 3라운드에서 K3리그인 창원시청축구단을 상대로 득점 없이 0-0으로 비긴 뒤 연장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기며 이번...
부산교통공사의 승리 뒤에는 든든한 서포터즈가 있었다. 27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펼쳐진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이 김포FC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부산교통공사는 전반 9분 김소웅의 선제골로 앞서간 뒤 후반 7분 김포 박재우에게 실점하며 1-1 동점인 가운데 승부를...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FA컵을 치른 로테이션 선수들을 칭찬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FC안양과의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노동건이 두 번의 선방을 보여주면서 승부차기 점수 4-2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수원삼성은 빡빡한 리그...
K3리그와 K4리그에서는 어떤 브랜드가 등장할까? 13일 서울시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0 K3-K4리그 출범식에서 주요 네 개 구단의 감독들이 참석해 미디어 토크쇼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포시민축구단 고정운, 대전한국철도 김승희,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화성FC 김학철 감독이 자리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네 명의 감독에게는...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FA컵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28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 양평FC의 경기에서 홈팀 안산이 후반 터진 심재민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양평을 1-0으로 꺾고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안산은 FA컵 3라운드에서 충남아산FC를 만날 예정이다. 안산...
고양특례시에 프로축구단이 탄생할 수 있을까? 정치에 발목이 잡히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고양특례시의회가 프로축구단 창단 방안 및 설립 예비타당성 용역에 대한 예산을 삭감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고양시는 약 2,2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프로축구단 유치 또는 창단에 대한 예비타당성 용역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지도자 강습회에서 이승우의 실명이 등장했다. 3일 오후 1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 '2022 KFA 지도자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2022 KFA 풋볼페스티벌 서울' 행사의 일환으로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지도자들이 참석해 한국 축구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트렌드를...
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도 부천에 이어 고양시에서도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 주관의 K3리그와 K4리그 중단 논의가 긴급하게 진행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8일 스포츠니어스를 통해 “29일 오전 대한축구협회에서 K3리그, K4리그 중단과 관련한 긴급하게 열기로 했다”면서 “경기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인기뉴스

‘5월의 레모나 왕자’ 대구 황재원 “연말에 더 큰 상 받고 싶어”

0
대구FC 황재원이 영플레이어상 소감을 밝혔다.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조진우의 짜릿한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