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FC가 FC안양을 제압하고 FA컵 4라운드에 진출했다. 대구FC는 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FC안양과의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린 김대원의 활약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구는 FA컵 4라운드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홈팀 안양의 골문은 양동원이 지켰다. 수비 라인은...
“우리팀 투표율은 100%죠.” 파주시민축구단과 김천상무가 9일 파주스타디움에서 2022 하나원큐 FA컵 2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에서 김천상무는 120분 간 혈투를 2-2로 마친 뒤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따냈다. 김천상무는 이날 파주를 제압하고 FA컵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사흘 전인 지난 6일 안방에서...
K리그1 팀인 인천유나이티드를 상대하는 K리그2 소속의 수원FC 백업 명단에는 다섯 명의 선수밖에 없었다. 왜 일까. 수원FC는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서 전후반 두 골씩을 주고 받은 뒤 승부차기에서 5-4 승리를 거뒀다. 120분간의 혈투 끝에 이날 승리를 거둔...
인천유나이티드 임중용 감독대행이 인천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선수들의 파이팅을 요구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수원FC전에서 전후반 두 골씩을 주고 받은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인천은 올 시즌 FA컵 도전을 멈추게 됐다. 인천은 지난 FC서울과의 K리그1...
부천FC1995 안재준은 욕심을 가지고 있었다.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전 부천FC1995와 광주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천이 은나마니와 안재준의 득점에 힘입어 원정팀 광주를 2-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광주의 올 시즌 FA컵 여정은 멈췄고 부천은 이제 울산현대 원정을 준비한다. 이날...
충남아산 차영환이 부상 복귀 신고를 무사히 마쳤다. 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충남아산FC와 전주시민축구단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은 전반전에 터진 김원석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전주시민축구단을 1-0으로 제압하고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FA컵에서 살아남은 충남아산은 다음 라운드에서 성남FC를...
정말 송민규 보러 왔다가 김인균 보고 간 한 판이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조민국 감독이 아스나위의 기용 이유에 대해 밝혔다. 안산그리너스는 9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하나원큐 FA컵 2라운드 평창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32분 안산은 이와세가 선제 득점에 성공하며 기분좋은 출발을 했지만 이후 전반 42분 평창 양요셉과 후반 18분 신동석의 역전골로 주저앉고...
서울이랜드가 역사적인 서울 더비에서 승리를 거뒀다.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C서울과 서울이랜드FC의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터진 레안드로의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가 1-0 승리를 따냈다. 홈 팀 FC서울은 3-5-2 전술을 준비했다. 최전방에는 나상호와 조영욱이 공격수로 나섰고 팔로세비치, 김진성, 오스마르가 중원을...
울산시민축구단 윤균상 감독은 큰 꿈을 가지고 있었다. 윤균상 감독은 독특한 캐릭터라는 평이 많다. 그는 '공부하는 지도자'였다. 울산대학교에서 스포츠생리학 석사를 따고 스포츠의학 박사 과정을 수료하기도 했다. 그의 밑에서 뛰는 박진포도 "참 스마트한 지도자"라고 표현할 정도다. 그리고 그는 '축구가 인생의 전부는...

인기뉴스

울산 홍명보 감독이 ‘쿠니모토 부재’ 언급하며 전한 말은?

0
홍명보 감독이 지난 현대가더비에서 맹활약한 쿠니모토의 부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7일 울산현대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울산은 15승...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