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선한 콘텐츠 뒤에는 몇 년의 노력이 숨어 있었다. 올해도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이 돌아왔다.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일종의 컵 대회 느낌이다. 현재 K리그 구단 산하 유소년 팀의 경우 'K리그 주니어리그'라는 주말 리그로 시즌을 운용한다. 평일에도 학업에 열중해야 하기 때문이다. 대신...
나는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김태영을 좋아했다. 투혼을 앞세워 수비를 펼치는 그의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그의 쇼맨십도 멋졌다. 코뼈가 부러진 채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와 ‘타이거 마스크’라는 별명을 얻었던 김태영은 월드컵이 끝난 뒤 펼쳐진 K리그...
경주한수원도, 그 수장도 새로운 도전이다. K3리그와 WK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경주한수원은 올해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법인화다. 사내 축구단으로 존재했던 경주한수원은 법인화를 거쳐 하나의 독립체가 됐다. '법인화'라는 것은 단순히 단어 하나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그만큼 책임감도 커지고 해야 할 일도 많아진다. 이곳의 수장은...
울산시민은 좋겠다. 두 팀 다 참 '팬 프렌들리'라서. K리그1 울산현대는 팬 친화적인 마케팅을 하는 구단으로 유명하다. 울산 팬들도 "성적은 2등이어도 마케팅은 1등이다"라는 자부심을 나름대로 가지고 있다. 그런데 울산현대만 그런 것이 아니다. K3리그 울산시민축구단도 이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고개를 갸우뚱하다가도...
울산시민축구단 윤균상 감독은 큰 꿈을 가지고 있었다. 윤균상 감독은 독특한 캐릭터라는 평이 많다. 그는 '공부하는 지도자'였다. 울산대학교에서 스포츠생리학 석사를 따고 스포츠의학 박사 과정을 수료하기도 했다. 그의 밑에서 뛰는 박진포도 "참 스마트한 지도자"라고 표현할 정도다. 그리고 그는 '축구가 인생의 전부는...
울산시민축구단 박진포가 근황을 전했다. 박진포는 K리그에 잔뼈가 굵은 선수다. 성남일화에서 2011년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박진포는 K리그 255경기를 뛰며 6골 22도움을 기록한 선수다. 이후 유소년 축구교실을 운영하며 1년 동안 무적 신분으로 지내던 박진포는 올 시즌 고향팀 울산시민축구단에서 마지막 열정을 불태우고...
부정 선수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K4리그에서 해당 선수가 참가한 경기를 모두 몰수패 처리하기로 한 가운데 다른 구단들은 이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다”라며 반발하고 있다. 최근 K4리그는 부정 선수 문제로 논란이 일어났다.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한 일부 선수들이 협회의 허가 없이 경기에 나섰기...
FC서울과의 격돌을 앞둔 K3리그 부산교통공사 김귀화 감독이 FC서울전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부산교통공사는 12일 양주고덕구장에서 2022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과의 원정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는 전반 이민우의 득점으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 김석진에게 중거리 슈팅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부산교통공사는 5승...
2022년 6월 12일 경기도 양주시 양구고덕구장에서 양주시민축구단과 부산교통공사의 2022 K3리그 경기가 열렸다. 오후 5시에 열리는 이 경기를 앞두고 오후 3시부터 한 여성이 본부석에 앉아 무언가를 계속 읽고 있었다. 아무도 없는 경기장에서 그녀는 한참 동안 준비한 종이를 들여다보며 또박...
양주시민축구단의 유료 관중 입장 수익은 의미있는 곳에 쓰이고 있다. 12일 경기도 양주시 양주고덕구장에서는 2022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과 부산교통공사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양주시민축구단은 전반 부산교통공사 이민우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김석진의 환상적인 중거리 슛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양주시민축구단은...

인기뉴스

‘카이저 데뷔골’ 대전, 부산 3-0 꺾고 2위 탈환

0
대전이 홈 22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리면서 2위로 올라섰다. 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부산아이파크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는 대전이 전반 39분 카이저,...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