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FA컵을 치른 로테이션 선수들을 칭찬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FC안양과의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노동건이 두 번의 선방을 보여주면서 승부차기 점수 4-2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수원삼성은 빡빡한 리그...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결과와 내용에 아쉬움을 전했다. 이우형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수원삼성과의 더비 매치에서 0-0 무승부로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결국 노동건의 벽을 넘지 못하며 승부차기 점수 2-4로 패배하고 말았다. 8년 만에 수원삼성과 맞대결 경기를 마친...
VAR이 없다는 게 이리 아쉬울 줄이야.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정말 송민규 보러 왔다가 김인균 보고 간 한 판이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노동건이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에 성공하며 수원삼성의 다음 라운드 진출에 힘을 보탰다.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 수원삼성과 FC안양의 '오리지날 클라시코'는 연장전 승부에도 0-0 무승부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 끝에 노동건이 두 번의 선방을 보여주면서 4-2로...
포항 강상우가 오른발잡이의 장점을 어필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포항스틸러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8강에 진출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첫 골 실점 이후 상황을 설명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포항스틸러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8강에 진출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충남아산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이후 강상우의 동점골과 임상협의 역전골, 크베시치의 쐐기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FA컵 8강...
포항 김기동 감독이 첫 아산 방문 소감을 남겼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충남아산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가장 먼저 이순신종합운동장 방문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포항은 이날 처음으로 이순신종합운동장을 방문했다. 김 감독은 "예전에...

인기뉴스

‘프로 데뷔골’ 전남 김영욱의 고민 “포지션 바꿔야 하나…”

0
전남드래곤즈 김영욱이 포지션 변경을 고민하고 있다. 2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에서 원정팀 전남이 전반전에 터진 김영욱의 프로 데뷔골이자 선제...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