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히기 아까운 뉴스

제주유나이티드는 올 시즌 창단 후 최악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리그 마지막 다섯 경기가 남은 현재 제주는 승점 23점으로 리그 최하위에 위치하며 힘겨운 생존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렇듯 부진에 빠진 제주의 모습을 보며 제주 팬들은 지금은 잠시 팀을...
아마 가장 멀리서 화성까지 온 팬들일 것이다.10일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경기가 열리는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 앞에는 입장 시작 전에도 꽤 많은 팬들이 모여 있었다. 출입문 개방과 함께 입장하거나 국가대표팀 선수들을 기다리기 위해서다. 대부분...
축구에서 득점을 기록하는 것 만큼 어려운 것이 바로 도움을 올리는 것이다. 골을 넣은 선수가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현상이 축구에선 일반적이지만 한 골이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도움을 기록한 선수의 공헌 역시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다음부터 소개하는 10명의 선수는 37년의...
지난 4일 강원도 고성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제7회 고성 금강통일배 전국유소년클럽축구대회에 출전한 아산글로벌FC의 모습은 조금 특별했다.이 대회는 한국유소년축구연합회에서 주관하고 고성군과 고성군의회, 고성군 체육회, 아디다스코리아, ㈜피파스포츠, 월간축구사커뱅크가 후원하는 대회다.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이 대회는 전국에서 모인 순수 유소년 클럽팀만 참가할 수...
5일 천안 상록리조트.여대생들의 축구 축제인 2019 K리그 퀸컵 조별예선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 다음날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강호 연세대 W-KICKS는 1차전에서 꽤 생소한 팀을 만났다. 아주대학교 '맨차'다. 생소한 팀이라는 것은 약체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연세대 입장에서는 여유로울 수 밖에 없다....
광주FC의 포메이션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일까?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광주 박진섭 감독은 마지막 우승 경쟁에 대해 "이번 아산전이 제일 중요하다. A매치 휴식기 전 마지막 경기다. 팀 분위기는 계속해서 좋다. 단...
한국 여자축구가 막 첫 발을 내딛고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하던 2001년.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제1회 타이거풀스 토토컵 국제여자축구대회였다. 이명화와 유영실, 차성미, 이지은 등 한국 여자축구 1세대 선수들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 한국은 브라질과 일본을 상대로 선전했다....
지난 23일 서울시 효창운동장.이날 이곳에서는 오후 7시에 WK리그 서울시청과 경주한수원의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 제법 많은 수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와 두 팀의 경기를 관전했다. 서울시청 서포터스와 구단 자체적으로 섭외한 응원단장은 응원을 하며 서울시청의 승리를 기원했다. 그저 보통 다른 WK리그와...
2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고알레 플래그십.'2019 K리그 퀸(K-win)컵'의 조 추첨식이 열리는 현장이었다. 이곳에는 축구계 관계자를 비롯해 K리그 퀸컵에 출전할 16개 팀 대표자가 모여 성공적인 개최와 선전을 다짐했다. 이 대회는 매년 여자 클럽축구 꿈의 무대라고 불린다. 우리는 잘 모를...
지난 18일 낮,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수원삼성을 6년이나 이끌었던 서정원 감독이었다. 그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얼굴은 더 좋아졌고 피부는 검게 그을려 있었다. “요새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아주 재미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하필이면...

[김현회] 이승우, K리그에서 도전해 보면 어떨까?

이승우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승우는 올 시즌 벨기에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했지만 단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다. 팀은 11경기를 소화했는데 이승우는 여전히...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