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K리그에서 가장 ‘핫’한 심판은 누가 뭐래도 김성호 심판이다. 팬들에게 가장 많이 회자되는 주심이기 때문이다. 김성호 심판은 지난 25일에도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을 퇴장시키며 한 번 더 논란의 중심에 섰다. 판정의 옳고 그름을 떠나 그는 언제나 논란을 몰고 다녔다. 2005년에는...
1976년 9월 11일.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40년 전 어제다. 이날 한국 축구사에서는 절대 잊을 수 없는 기적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불세출의 스타’ 차범근이 눈 깜짝할 사이에 해트트릭을 기록했다는 바로 그 역사적인 날이었기 때문이다. 5분인지, 6분인지, 7분인지 말도 많고 세 골인지,...
WK리그에서 인천 현대제철이 무려 리그 4연패를 차지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가녀려 보이는 한 선수가 있었다. 바로 이민아였다. 실력보다는 외모로 먼저 주목받았지만 결국 이민아는 WK리그 최강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가치를 입증해 보였다. 그리고 그라운드에서 부지런히 뛰던 이 선수는 언제 그렇게...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면서 병역 혜택을 운운하는 경우가 많다. 잘 나가는 스포츠스타가 메달을 따 군대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는 것이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다 가야하는 군대를 피해야 선수로서의 성공도 보장되고 더 나아가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또한 병역...
국가대표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던 정성룡이 어느덧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다. 2014 브라질월드컵 참패 이후 비난의 대상이 됐던 그는 2015년 시즌이 끝난 뒤 K리그 수원삼성을 떠나 J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로 이적했다. 그 사이 유망한 골키퍼들이 K리그에서 활약하면서 정성룡은 우리의 기억에서...
2005년 군대에서 말년 휴가를 나가기 직전 내 딴에는 화가 날 일을 겪었다. 이제 곧 민간인이 될 마음에 부풀어서 머리를 조금씩 기르는 중이었다. 그런데 소대장이 “머리를 짧게 자르지 않으면 말년 휴가를 내보내지 않겠다”고 했다. 아니 며칠만 지나면 나는 민간인이...
KBS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이 쓴 자서전 내용이 뒤늦게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월 출간한 자서전 ‘말하지 않아야 할 때’의 한 대목 때문이다. 논란이 된 내용은 책의 ‘무통 주사’라는 대목에 등장했다. 이영표는 “우리 가정에 셋째가 생겼다. 간호사가 요즘 거의 모든 산모가...
지난 해 한 K리그 지도자가 사석에서 나에게 말했다. “그러면 안 되지 걔네들.” 무슨 이야기냐고 묻자 볼멘 소리가 돌아왔다. “요새 인터넷에서 방송하는 선수 출신들 말이야. 자기들 인기 얻겠다고 대표팀을 아주 뿌리째 흔들고 있어. 자극적으로 말하고 비난하는 게 도를 넘었어....
소극장 연극을 가끔 보러 갈 때가 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배우들은 가난하다. 친구 놈 중에 한 명은 이 연극 바닥에서 10년 넘게 버티고 있다. 나는 연극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늘 응원은 보낸다. 나하고는 별로 관심 없는...
늘 경기장에서 만나면 선한 인상으로 먼저 웃으며 인사하는 지도자가 있다. 김영민 코치다. 소위 말해 ‘간지’나는 수염을 자랑하는 그는 외모부터가 다소 파격적이다. 지금껏 보아온 지도자들과는 뭔가 다르다. 김영민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가까운 사람들은 그를 ‘마이클’이라고 부른다. 그의 영어...

인기뉴스

대구 가마 감독, “모두가 아는 바로 그 세징야로 돌아왔다”

0
가마 감독이 부상 회복한 세징야에게 칭찬의 메시지를 보냈다. 대구FC는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경기에서 홍정운과 세징야의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전반 막판과...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