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요새는 학교에서 몇 명씩 한 반에 편성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내가 중·고등학교에 다닐 때는 한 반에 50명씩 있었다. 정확하게 이를 기억하는 이유는 내가 사격부를 제치고 반에서 50등을 해봤기 때문이다. 어찌됐건 50명의 유권자를 상대로 한 반장 선거는 치열했다. 대부분의 후보들이 “우리...
칼럼니스트 일을 하면서 성공한 많은 사람들을 만나는 영광을 누렸다. 그러면서 느낀 건 모두의 존경을 받는 이들은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이었다. 최고의 자리에 올라 남부러울 것 없고 자신감 넘쳐도 할 말이 없지만 그들은 늘 하나 같이 겸손했다. 축구장에...
K리그 클래식이 열린다는 것 자체가 축구팬들에게는 가장 큰 선물이다. 하지만 지난 주말 열린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는 더더욱 특별한 선물이 있었다. 선수가 팬을 사랑하고 팬이 또 다른 팬을 아끼는 마음으로 가득 찼기 때문이다. 그 어떤 스포츠의 그 어떤 리그에서도 볼...
조추첨이 끝나고 이제 대표팀은 2014 브라질월드컵을 향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가야 한다. 요 며칠 동안 조추첨 결과를 놓고 많은 분석이 쏟아져 나왔다. 어떤 팀이 확실한 1승 상대인지, 벨기에는 얼마나 강한지 등 이제는 우리 조에 포함된 팀에 대한 분석을 우리 옆집...
고등학교 시절 우리는 물리 선생님을 무척이나 싫어했다. 그저 선생님의 행동 하나 하나에 불만을 가졌다. 한 번은 수업 시간에 자율학습을 시켜놓고 자리를 비운 물리 선생님을 향해 반 친구들이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물론 수업보다 자율학습을 좋아하는 나는 이때 별로 불만이 없었다....
WK리그는 사람들의 관심 밖이다. 우승팀이야 가끔 조명을 받을 기회를 얻지만 그러지 못한 팀은 늘 그늘에 가려져 있어야 한다. 2009년 WK리그 출범 후 늘 2인자에 머물렀던 인천현대제철은 특히나 더 그랬다. 매번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고도 항상 남의 집 우승 잔치에서 조연 역할을...
안녕하세요. 네이트 스포츠펍 뉴스입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그저께 FC서울과 베이징 궈안과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는 두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의 한쪽으로 뛰어가 몸싸움을 벌이는 이른바 ‘그라운드 클리어링’이 벌어졌는데요. 그런데 '그라운드 클리어링'에도 숨겨진 법칙이 있다고 합니다. 김현회 기자가 보도합니다.후반 31분 2-1로...
우리는 너무 K리그 클래식 순위표 위쪽만을 바라보고 있다. 울산의 선두 등극과 그 뒤를 쫓는 포항, 그리고 내년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놓고 벌이는 다툼까지 K리그 클래식 상위권 팀들의 경쟁은 치열하다. 하지만 이보다 더한 재미와 감동을 주는 경쟁도 있다....
운명을 건 마지막 한판이 드디어 내일로 다가왔다. FC서울은 내일(9일) 중국 광저우 텐허스타디움에서 광저우 헝다와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을 치른다. 1차전 홈 경기를 2-2로 마친 서울은 광저우 원정에서 승리하게 되면 감격적인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출 수 있다. 3-3 이상의...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활약도 돌아보고 그와의 인연도 떠올려봤다. 미안하고 고맙고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유상철 감독과 인연이 없는 이들도...

인기뉴스

3선 성공에도 웃지 못한 ‘K리그 마스코트 반장’ 아길레온

0
아길레온이 당선 첫날부터 고개를 숙였다. 16일 오후 진행된 2022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에서 수원삼성의 아길레온이 당일 진행된 문자투표에서의 대역전극으로 반장에 당선됐다. 아길레온은 사전투표에서 32,507표를 얻어...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