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목뼈 부상을 당한 광주FC 이승모의 주치의 최종 소견이 나왔다. 완전 회복까지 2~3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지난 2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준플레이오프 대전시티즌과 광주FC의 경기에서 광주 소속으로 경기에 출전한 이승모는 헤딩 경합 이후 착지 과정에서 머리 부분부터 떨어지며...
요즘 K리그에서는 무성한 소문이 돌았다.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K리그 모 구단으로 옮긴다는 것이었다. 팀명도 구체적이었고 옮겨가는 과정까지도 꽤 세세하게 돌았다. K리그에서 젊고 유망한 지도자라는 좋은 평가를 듣고 있는 남기일 감독을 노리는 팀이 많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었다. 하지만 남기일...
서울이랜드FC 김병수 감독이 “여름 이적 시장에 스피드 있는 공격수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13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12라운드 경남FC와 서울이랜드FC와의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최전방에서 스피드를 보여줄 선수가 필요하다”면서 “경기 내용이 나쁘지는 않지만 최전방에서 침투를 통해 파괴력을 보여줄...
K리그가 승부조작으로 홍역을 겪은 지도 꽤 시간이 흘렀고 이제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다. 승부조작 파문 이후 만난 여러 선수들은 이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일인지 느끼고 있었다. 가슴 아픈 일이었지만 현재 K리그 선수들은 승부조작 사건 이후 더 성숙해졌다. 다시 K리그는 날아오를...
FC안양의 고정운 감독이 선수들의 투지와 근성을 강조했다. 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8라운드를 앞둔 고정운 감독에게 최근 분위기를 물었다. 고정운 감독은 "나쁠 것도 없고 좋을 것도 없다"라고 말하면서도 자신감을 보여줬다.고정운 감독이 보여준 자신감의 원인은 '시간'이었다. 고 감독은 "시간이...
'심스타' 심서연이 개인의 영광으로 승리의 기쁨을 더했다.IBK기업은행 2016 WK리그 24라운드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천대교 여자 축구단과 수원시설관리공단과에서 심서연(28)이 후반 38분 교체출전했다. 심서연은 이 경기의 출전을 통해 WK리그 개인통산 100경기 출전이라는 개인 영광을 누리게 됐다.심서연은 이 경기의 상대팀인 수원시설관리공단에서 2010년...
지난해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중국 축구대표팀의 10번으로 나선 선수의 이름은 뱌오청이었다. 비록 중국은 졸전을 거듭했지만 뱌오청에 대한 평가는 달랐다. 한때 중국 올림픽 대표 주장을 맡기도 했던 그에 대해 중국 중앙TV 해설자는 “기술과 정신력이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내렸다....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포항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1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대구는 최근 상승세를 이어나가지 못하며 포항에 0-1로 패배하며 중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무산되고 말았다.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구 안드레...
무더운 날씨만큼이나 슈퍼매치의 열기가 뜨겁다. 현재 추세라면 대관중의 운집이 유력하다.12일 토요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빅버드)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수원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가 열린다.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이다. 이번 슈퍼매치는 다른 때보다 관심도가 높다. 흥행할 수 있는 조건들이 갖춰지고...
대구FC가 홈에서 울산 현대를 3-0으로 격파하고 1, 2차전 모두 승리하며 창단 첫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울산은 FA컵 2연패에 실패했다.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대구는 김대원-세징야-에드가의 연속골에 힘입어 울산을 3-0으로 완파했다.홈팀 대구는 3-4-1-2 포메이션으로...

인천 무고사 “2년 전엔 무명, 지금은 고국서 다 알아봐”

지난 시즌 인천유나이티드는 K리그1에서 드라마를 만들었다.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에도 감동의 리더십을 발휘했고 선수들은 처절하게 뛰었다. 특히나 무고사의 활약은 엄청났다. 그는 골을...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