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전북 현대를 이끌고 있는 모라이스 감독이 이번 경남FC와 자유한국당 사이에 일어난 사건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언급했다.모리아스 감독은 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경남FC와 전북 현대의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일단 경남의 제재에...
인천유나이티드는 내홍을 겪었다. 서포터스의 퇴진 운동 끝에 이기형 감독이 팀을 떠났고 여전히 팬들과 구단 프런트 사이의 갈등은 해결되지 않았다. 20일 울산현대와의 경기 이전까지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에서 1승 4무 7패를 기록하며 12개 팀 중 11위에 머물렀다. 이대로 가다가는 올...
곽광선은 승리를 부른 결승골을 기록했지만 마냥 기뻐하지는 않았다. 최근의 경기력과 팬들의 응원 보이콧에 "우리도 힘든데 팬들은 더 힘 들 것"이라면서 "받아들여야 한다. 좋은 경기를 이어가면 팬들이 다시 힘을 실어줄 것이다"라며 강조했다.곽광선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6라운드...
성남 박경훈 감독이 “황의조가 일본에서도 성남의 자부심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박경훈 감독은 2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성남FC와 부천FC의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황의조의 공백이 보이는 경기였다”면서 “감독으로서는 황의조가 팀을 떠나는 게 아쉽다. 오늘 황의조가...
김도훈 감독에 이어 황선홍 감독도 이날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황선홍 감독은 "양 팀 모두 소득 없는 경기였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라운드에서 FC서울이 울산 현대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1-1 무승부를...
FC안양 고정운 감독이 최근 안양의 성적 부진에 대해 말을 아꼈다.2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FC안양과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FC안양 고정운 감독은 상당히 복잡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실제로 그는 "최근 잠을 제대로 못잤다"라고 토로했다. 성적 부진에서...
요즘 김민재 만큼 욕을 먹는 선수도 없다. 사실 그가 거액을 받고 중국으로 이적하면서 “발전을 위한 도전을 택했다”고 한 말이 썩 마음에 드는 건 아니다. 선수 생활이 길지 않은 특성상 그가 더 좋은 조건의 팀으로 이적한 걸 이해 못하는...
요즘 안산그리너스 홍동현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이 죽일 놈의 골이 문제였다. 올 시즌 들어 안산은 펄펄 날았다. '역시나 하위권'이라는 시즌 전 예상을 보란듯이 깨고 있었다. 하지만 홍동현은 아니었다. 지난 시즌 그는 9경기에 출전해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그리고 이번...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겨울 양복을 벗을 생각이 없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광주FC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원정경기에서 윌리안과 김정환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광주는 올 시즌 개막...
한국 프로축구 역사상 가장 치열하고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진다. 안양LG가 서울로 연고 이전을 한 뒤 어렵게 다시 창단한 FC안양, 그리고 이제는 K리그를 대표하는 빅클럽으로 성장한 FC서울이 역사상 첫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FC서울과 FC안양은 바로 내일(19일) 저녁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김현회] 플옵 같은 소리하고 앉았네

이 정도면 K리그가 아주 잘 되고 있다. 상하위 스플릿이 나뉘기도 전인데 벌써 우승 경쟁이 뜨겁고 아시안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놓고도 불꽃이 튄다. 수원삼성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