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내 친구 중 한 명은 자주 여자친구가 바뀐다. 처음에는 오래 볼 사이라고 생각해 친해지려고 노력했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인사해. 형수님이야. 인마”라고 내 친구가 말할 때면 나는 이렇게 말한다. “아, 그때 그? 아, 아니네요. 죄송해요. 제가 착각했습니다.” 나는 이제 더...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는 올림픽 중계를 통해 이런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 우리에게 늘 2등은 1등에 비해 부족한 존재라는 인식이 깔려 있었고 금메달이 아니면 그 가치를 한참 낮게 보는 경향이 있었다. 세계에서 2등이란 것도 대단한 일이지만 우리는...
라울이 멀티골을 뽑아내며 수원FC를 제압했다. 수원은 수비진의 잇따른 실수에 무너졌다.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24라운드에서 수원FC는 안산 그리너스를 상대로 0-4 완패를 당했다. 한건용과 김병석에게 실점한데 이어 레이어의 퇴장과 임하람의 핸드볼 파울로 라울에게 페널티 킥을 헌납, 경기...
울산 현대 주포 주니오가 무릎 부상을 입으면서 울산에 비상이 걸렸다. 울산은 주니오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까.2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8라운드 경남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울산 주니오가 후반 17분 갑자기 손을 들며 경기장 위에서 주저앉았다. 주니오는 벤치에 "경기에...
지난 달 29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리그 최종전. 서울이랜드와 부천FC는 이 맞대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반드시 서울이랜드를 잡아야 준플레이오프 희망을 이어갈 수 있는 부천으로서는 이미 8위가 확정된 서울이랜드가 최선을 다해 승리를 허락하지 않으니 얄미울...
수원FC 김대의 감독이 첫 패배의 원인으로 상대를 의식한 것이라 밝혔다.10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아산 무궁화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수원FC는 아산 황인범과 고무열에게 실점하며 0-2로 패배했다. 김대의 감독은 프로 감독 데뷔 이후 첫 실점과 패배를 동시에 당했다....
며칠 전 한 K리그 스카우트가 나에게 한탄했다. “대학교 대회에 가면 4학년 선수 중에는 뽑을 선수가 없어요.” 강원도 태백에서 열리는 대학추계연맹전에 가 뽑을 선수를 직접 탐색해 봤다는 이 스카우트는 결국 이렇다 할 성과 없이 돌아와야 했다. 또 다른 한...
대구FC가 1천만 원의 제재금 징계를 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를 열고 홈 경기에서 심판과 다른 팀을 비방하는 다량의 현수막과 피켓이 반입되는 걸 막지 못한 대구FC에 1천만 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지난 달 30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저 선수 저러면 안 되죠. 제 정신인가요?” “아. 한 골 실점하고 마네요. 아쉽습니다.” “심판은 뭐하나요. 저런 선수한테 카드 안 주고.” K리그 중계에서 익숙한 중계 멘트다. 이렇게 들으면 이미 공정한 중계의 방향을 잃은 듯하다. 그렇다. 편파 중계이기 때문이다. 지상파나 케이블...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AFC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을 앞둔 임상협이 "죽을힘을 다하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이날 권순태에 대한 질문은 나오지 않았다.수원삼성은 오는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와 AFC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을 치른다. 경기에 앞서 하루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는 서정원 감독과 임상협이 자리했다.임상협은...

서울E ‘유스 출신 1호’ 이상헌 “계약 때 썼던 볼펜 가보로 간직...

2015년 창단한 서울이랜드는 하나 하나가 역사였다. 창단 1호 시즌 티켓 구매자는 김진우 씨였고 김재성은 창단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첫 승점은 지난 2015년 3월...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