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전북이 어제(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도 2-1 승리를 거두며 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키게 됐다. 이쯤 되면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을 능가하는 리그 독주 체제를 굳혔다고도 볼 수 있다. 투자와 열정으로 일궈내는 전북의 눈부신...
가슴이 철렁한 순간이었다.5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대구는 후반 5분 황일수의 환상적인 득점에 실점했지만 1분 만에 터진 세징야의 동점골과 후반 43분 에드가의 헤더 역전골을 섞어 2-1로 승리, FA컵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었다.이날 대구의 하이라이트는...
오랜만에 홈으로 돌아와 연패에서 탈출한 부천FC1995 정갑석 감독의 표정은 한껏 밝았다.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부천FC와 부산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부천은 포프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내고 연패의 터널에서 벗어났다. 5연승 뒤 3연패를 기록하며 주춤했던 부천은 올 시즌 홈...
김병수 감독은 "반드시 이기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3-2로 역전골을 만들어냈을 때만 해도 그의 바람은 이루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승점 3점 획득은 또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30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20라운드 경기에서 서울 이랜드FC는 안산 그리너스를 상대로 3-3...
수원삼성 이기제가 다가올 전북현대전에 대한 전의를 불태웠다. 이기제는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경남FC전이 끝난 뒤 "다음 전북전을 반드시 이기고 싶다"고 밝혔다.이기제는 이날 도움을 두 개나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전반 16분 전세진의 첫 골을 어시스트했고 후반 8분에도...
선제골의 중요성을 양 팀 감독 모두 강조했다. 그리고 그 선제골에 의해 승부가 갈렸다.3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FC안양과 수원FC의 경기가 열렸다. 이번 경기는 양 팀 모두에 상당히 중요한 한 판이었다. 하위권 탈출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승리가 필요했다. 여유 있는...
서울이랜드FC 김병수 감독이 로빙요에 대해 “미우나 고우나 우리 식구”라고 말했다.1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16라운드 부천FC1995와 서울이랜드의 맞대결에서 0-1로 패한 김병수 감독은 경기 후 어두운 표정이었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병수 감독은 “부천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무승부만 거두면 되는 경기가 제일 위험하다’는 축구계의 속담이 그대로 적중했다. 수원삼성이 홈에서 일격을 당하면서 한순간에 대회 탈락 위기에 몰렸다.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 리그 G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수원이 일본의 가와사키 프론탈레에 0-1로 무릎을 꿇었다.무승부만 거둬도 16강행을...
배가 아픈 것도 사실이다. 일본 여자 축구 대표팀이 2011 FIFA(국제축구연맹) 여자월드컵 대회 결승전에서 미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 여자축구가 아시아 국가로는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 정상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남자 월드컵 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자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가 우승을 차지한다는 건...
스포츠스타들이 음주운전이나 도박 등 사고를 쳐 놓고 속죄하는 모습을 보이며 “경기력으로 사죄하겠다”고 하는 것 만큼 웃긴 일은 없다. 엄한 곳에서 사고를 쳐놓고 개인의 이득을 위해 경기에 임하는 건 사죄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연봉을 사회에 전액 환원하는 것도 아닌데...

[김현회] 서울 S석에서 벌어진 작은 ‘K리그 올스타전’

2000년대 초반 K리그 올스타전은 선수는 물론 팬들에게도 1년 중 가장 큰 축제였다. 경기장에서 서로 맞서 으르렁대던 팬들이 다같이 골대 뒤에 모여 서로의 응원가를...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