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과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박지성이 아시안컵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박지성은 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대해 데스크와 이야기를 나눴다. 전날 있었던 필리핀전에 대해 박지성 역시 어느 정도의 아쉬움을 가지고 있었다. 박지성은 “좋은 경기를 펼친 것은 아니다”면서...
신기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경기에서 후반 막판 딱 15분을 뛴 선수가, 그것도 팀 승리가 굳어진 상황에서 교체 투입돼 별로 보여준 것도 없는 선수가 언론과 축구 커뮤니티를 도배하다시피 했다. 우리는 이 현상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이동국이 어제(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많은 사람들이 새 삶을 시작하기 위해 본래의 이름을 두고 개명을 하는 경우가 있다. 좋은 뜻을 가진 이름으로 개명을 하면 복이 올 것이라고 믿어서다. 울산 현대의 김수안 역시 그랬다. 김수안은 축구 인생을 새로 시작하기 위해 김용진에서 지금의 김수안으로 개명했다.울산...
전남과의 경기에서 극적인 결승골을 기록한 방찬준이 매 경기 간절한 두 가지 이유가 있었다.21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0라운드 안산그리너스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는 1-0 안산의 승리로 끝났다.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방찬준은 "앞서 전남을 두 번 모두 이겨서 세 번째 경기도...
"도대체 염기훈 토마토가 뭐야?"갑자기 수원에 '토마토' 열풍이 불었다. 수원삼성 염기훈 때문이다. 최근 수원 팬들은 너도나도 토마토를 사먹고 있다. 이 쯤 되면 한국토마토생산자협회에서 공로패라도 하나 줘야 할 지경이다. 토마토를 평소에 먹지 않던 사람들도 토마토를 찾기 시작했다. 수원에서 토마토의 수요가...
2026년 월드컵에는 더 많은 국기가 보일 예정이다.국제축구연맹(FIFA)이 월드컵 본선 출전국 수를 현행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FIFA는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평의회에서 회의를 열고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진출국 수 확대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이 내용은 신임 FIFA 회장인 잔니...
"걘 왜 그렇게 많이 돌아다니나. 같이 하고 싶었는데…"경남FC를 이끄는 김종부 감독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0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김종부 감독은 "날씨가 상당히 더운데 다행히 선수들이 FA컵을 포기해줬다"라면서 웃었다.경남은 조영철과 유지훈, 이광진 등 부족한...
수원FC가 유망주 4명 영입을 발표했다.수원FC는 고등학교 졸업예정인 김창헌(신평고), 김주엽, 황병권(이상 보인고), 최문수(대건고) 유망주 4명을 영입했다. 이들은 모두 높은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구단의 부름을 받게 됐다.김창헌은 신평고 재학시절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활약하였으며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공간 침투 능력과 문전...
지난 2013년 승강제가 도입된 이후 K리그1 팀들은 매년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선수층이 두터운 상위권 팀들은 리그 우승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위해 노력한다. 반면 재정적인 한계가 있는 중하위권 팀들은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한 후 이를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수원삼성블루윙즈의 골키퍼 신화용이 2018시즌을 끝으로 정든 팀을 떠난다.지난 24일 신화용은 자신의 SNS를 통해 수원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고했다. 신화용은 자신의 유니폼을 든 서포터즈의 사진과 함께 "고마운 팬들에게. 내가 가진 능력 그 이상을 끌어내 주는 사람들. 정말 고마웠어요. 우리 늘...

[김현회] 만 52세 현역 선수? 허울 뿐인 일본의 미우라 ‘기록 만들기’

아직도 미우라가 현역으로 뛰고 있다. 1993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우리를 상대로 골을 넣고 삼바 댄스를 췄던 그 선수가 2019년에도 현역 생활 중이다. 1967년생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