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현재 K리그1에서 유일하게 승리가 없는 팀은 제주유나이티드 한 팀뿐이다. 조성환 감독은 초반 부진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두 골 이상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제주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3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5라운드에서 성남FC전을 앞두고 심기일전한 모습이었다. 현재 제주유나이티드는...
심우연이 K리그1(K리그클래식) FC서울을 떠나 K리그2(K리그 챌린지) FC안양 유니폼을 입게 됐다.FC안양은 오늘(15일) “심우연이 FC안양 입단을 확정지었다. FC서울에서 계약 기간이 만료돼 FA(자유이적)으로 안양에 입단하게 됐다”고 전했다. 심우연은 FC안양과의 계약서에 이미 사인을 마친 뒤 현재 제주도에서 진행 중인 안양의 동계 전지훈련에...
이쯤 되면 우주의 기운이 황기욱을 돕는 것 같다. 정확히는 그의 주변 사람들이 모두 그의 성공적인 선수 인생을 위해 존재하는 것 같다. 주변 사람들이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그는 사람들과 어울리며 흡수하고 배웠다.연세대 시절부터 소문이 자자했다. "연세대 15학번에 천재 미드필더가...
올 시즌 종료 후 중국으로 떠나는 최강희 감독이 올해 마지막 원정 경기를 앞두고 씁쓸한 심정을 밝혔다.최강희 감독은 2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포항 스틸러스와의 일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최강희 감독은 “기분이 어떻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씁쓸한 미소를...
"너 내 얘기 많이 해야 해"11일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6라운드를 앞두고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선수 대기실 앞 복도에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다. 그 자리에는 문선민이 있었다. 문선민은 부상 보호 배려 차원으로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운동복 대신 말끔한 캐쥬얼 스타일의 옷을 입은...
어제(15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의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경기는 K리그 최고 더비인 ‘동해안더비’다운 명승부였다. 네 골이나 퍼부으며 포항을 잡은 울산에는 무척 행복한 시간이었지만 안방에서 패배를 당한 포항은 상당히 쓰라린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특히나 팀이 3-2 추격골을 뽑아낸...
내셔널리그 용인시청 해체와 용인시의 프로축구단 연고 유치 추진과 관련해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29일 <스포츠니어스>는 단독으로 "용인시가 제주 유나이티드의 연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용인시가 새로 개장하는 종합운동장의 활용을 위해 프로축구단 유치를 추진하고 있고 그 대상은 올해 말로 제주도와 연고지...
지난 주말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4라운드 경기가 일제히 열렸다. 진지한 분위기의 리뷰 기사는 다른 데서 다 확인했을 테니 나는 지난 주말 열렸던 8경기 중 가장 관심을 끌만한 이들에 대해 평점을 매겨보고자 한다. 물론 내 마음대로다. 권위라고는 눈 씻고 찾아볼...
수원FC가 충주를 대파하고 기분 좋게 FA컵 32강에 진출했다.2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수원FC와 충주시민축구단의 경기에서 수원FC는 벨라스케즈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장준영, 채선일의 추가골과 치솜의 두 골, 안병준의 마지막 골에 힘입어 충주를 6-0으로 대파하고 4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양 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선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쓰게 됐다. 우리는 1986년부터 2018년까지 4년마다 월드컵에 빠짐없이 나서며 울고 웃었다. 누군가에게는 월드컵 무대에 서는 게 당연해졌다. 하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월드컵을 준비하고도 이 무대에 서지...

[김현회] ‘5분 더 캠페인’ 말고 ‘오심 NO 캠페인’ 필요한 K리그

2010년 K리그에서 ‘5분 더 캠페인’이 벌어졌다. '5분 더 캠페인'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거나 항의를 하거나 고의적으로 밖으로 공을 차내는 등의 행위로 경기 시간이...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