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아산무궁화축구단이 존폐 기로에 놓여 있다. 경찰청에서 내년 시즌 선수 수급을 중단하면서 팀은 해체 위기에 몰렸다. <스포츠니어스>에서는 아산무궁화를 위해 다각도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금은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할 때다. 시간이 많지 않다. <스포츠니어스>는 다양한 ‘아산 사람들’을 취재했다. 부디 <스포츠니어스>가...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가 있다. 산에서 나무를 하던 나무꾼이 그만 실수로 도끼를 연못에 빠뜨렸다. 아무리 도끼를 건지려고 해도 건지지 못했다. 그러자 산신령이 나타나서 “이 금도끼가 네 도끼냐?”고 물었고 나무꾼은 “아닙니다”라고 대답했다. 다시 산신령이 “이 은도끼가 네 도끼냐?”라고 물었지만 나무꾼은...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연봉 1,200만 원의 연습생부터 시작해 국가대표로까지 발탁되며 신화를 썼던 장학영이 K리그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했다가 구속됐다. 부산 중부경찰서 지능팀은 14일 “장학영이 지난 9월 22일 경기를 앞두고 아산 무궁화FC의 선수에게 전반 22분경 고의 퇴장 당할 것을 요청했다....
‘원클럽맨’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실력도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줘야 한다. 데뷔 후 은퇴까지 한 팀에서만 프로 생활을 한다는 건 35년 K리그 역사에서도 몇 명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그런데 이 선수는 조금 애매한(?) 원클럽맨이다. 몇 번이나 팀을 떠날...
오늘(10일)은 2017년 10월 10일 심장마비로 故조진호 감독이 하늘로 간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딱 1년 전 오늘 축구계는 故조진호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충격에 빠졌고 슬퍼했다. 그리고 그렇게 1년이 흘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고인은 조금씩 잊혀져 가고 있다....
오늘(10일)은 2017년 10월 10일 심장마비로 故조진호 감독이 하늘로 간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딱 1년 전 오늘 축구계는 故조진호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충격에 빠졌고 슬퍼했다. 그리고 그렇게 1년이 흘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고인은 조금씩 잊혀져 가고 있다....
수원삼성 데얀이 지난 2일 서운함을 나타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가시마앤틀러스와의 4강 원정 1차전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서 이 경기에 별로 관심을 갖지 않았기 때문이다. 데얀은 “아시아 최고의 대회, 그것도 4강이다. K리그 팀으로서는 수원이 유일하게 남아있다”면서 “솔직히 지금 가시마전을 앞둔 월요일...
KBS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이 쓴 자서전 내용이 뒤늦게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월 출간한 자서전 ‘말하지 않아야 할 때’의 한 대목 때문이다.논란이 된 내용은 책의 ‘무통 주사’라는 대목에 등장했다. 이영표는 “우리 가정에 셋째가 생겼다. 간호사가 요즘 거의 모든 산모가...
요즘 K리그에는 감독대행이 너무 많다. 툭하면 감독이 그만둔다. 거기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프로의 세계에서 성적이 좋지 않은 감독은 책임을 져야 하는 게 맞다. 당연한 일이다. 정이 든 감독도 떠나면 그 뿐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 다음이다. 구단들은 새로운 감독을...
사람들에게는 내셔널리그도 생소하고 K리그2도 생소하다. 이 리그는 늘 관심이 부족한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기사 한 줄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이 무대에서 무려 8년 동안 뛰어온 외국인 선수가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더더욱 놀랍다. 2010년 내셔널리그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입단한 그는...

[김현회] 들을수록 정확해서 오싹한 ‘K리거 이름 궁합’

초등학교 시절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관심을 끌고 싶어 고무줄도 끊어보고 초콜릿도 선물해 봤다. 교환장도 써 봤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절망하게 됐다. 궁합이나 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