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 C
Seoul, KR
월요일, 2018년 5월 21일

수원 서정원 “살인적 일정, 영입 필요해”

눈앞에서 승리를 놓친 수원 서정원 감독이 포항과 무승부를 거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에서 수원은 포항과 1-1...

‘서울전 대승’ 전북 최강희, “한 골 승부 예상했다”

전북현대를 이끄는 최강희 감독은 한 골 승부를 예상했다. 그러나 최 감독은 "의외로 우리가 대승을 거뒀다"라고 말했다.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에서 최강희...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

포항 최순호 “강현무 있으면 AG 금메달도 가능해”

포항 최순호 감독이 오늘 무승부를 거둔 경기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에서 포항은 수원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최순호...
인천 대건고 최범경

‘인천이 그래도 희망적인 이유’ 최범경과 임은수

인천유나이티드는 내홍을 겪었다. 서포터스의 퇴진 운동 끝에 이기형 감독이 팀을 떠났고 여전히 팬들과 구단 프런트 사이의 갈등은 해결되지 않았다. 20일 울산현대와의 경기 이전까지...

‘전북 후반 화력쇼’ 서울 원정서 4-0 승리

전북현대가 후반전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 FC서울과 전북현대의 맞대결에서 전북현대가 이재성의 골과 곽태휘의 자책골, 임선영의 추가골과...

‘강현무 선방쇼’ 포항, 수원과 1-1 무승부

포항 스틸러스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포항은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수원전에서 강현무 골키퍼의 선방쇼와 레오가말류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누구는 ‘군대’에 가고 누구는 ‘국대’에 간다

경기가 끝난 뒤 네 명의 선수를 떠나 보내는 행사가 벌어졌다. 그런데 세 명은 아쉬움 속에 작별을 해야 했고 나머지 한 명은 환호성을 받으며...

울산 김도훈, “곧 이종호와 주니오 돌아온다”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이 다잡은 승리를 놓친 데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도훈 감독은 2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인천유나이티드와 울산현대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경기를 1-1로 마친...

‘수원전 11G 무승’ 포항 최순호 “올해는 무조건 잡는다”

포항 스틸러스의 최순호 감독이 수원 삼성이 최고의 라이벌이라고 말했다.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 삼성의 경기를 앞두고 만난...

서울 고요한이 측면 수비로 나선 이유는?

이을용 대행이 고요한을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세웠다. 이을용 대행은 "대표팀에도 보여줘야 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 전북현대전을 앞둔 FC서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