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하. 지금까지는 잘 버텨줬는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성남FC와 강원FC의 경기를 앞두고 한 성남 관계자가 탄식을 내뱉었다. 올 시즌 성남은 제법 많은 관중을 동원하며 흥행을 이끌고 있었다. 성남은 과거 ‘관중 없는 팀’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올 시즌 홈 개막전에서 무려...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10승 7무 19패 30득점 52실점으로 10개 팀 중 꼴찌. 올 시즌에는 현재까지 7경기를 치러 딱 한 번 이겨 뒤에서 2등인 팀. ‘멋진 축구’와는 거리가 있는 서울이랜드의 성적이다. 승리를 지켜보기 위해 응원하는 팬들 입장에서는 불만이 많을...
2010년 K리그에서 ‘5분 더 캠페인’이 벌어졌다. '5분 더 캠페인'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거나 항의를 하거나 고의적으로 밖으로 공을 차내는 등의 행위로 경기 시간이 줄어드는 걸 막자는 캠페인이었다. 선수가 꾀병을 부리거나 심판에게 항의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해야 실제 플레이 타임이...
어제(16일) 오후, FC안양 김형열 감독은 선수단을 이끌고 전주로 향했다. K리그 최강팀이라는 전북현대와의 KEB하나은행 FA컵 경기를 하루 앞두고 미리 원정경기를 위해 적지로 향한 것이다. 지난 K리그2 경기에서 서울이랜드에 1-4 대패를 당한 선수들은 분위기는 차분했다. 전주로 가는 버스에서 잠을 청하거나...
칼로 태어났으면 뭐라고 베어야 하고 책상으로 태어났으면 누군가가 이 책상 앞에 앉아 책을 봐야만 그 가치를 다할 수 있다. 칼로 태어나 박물관에만 전시돼 있다가 녹이 생기면 그 얼마나 서글픈 일일까. 책상으로 태어났는데 평생 그 누구도 책상으로 대우해 주지...
어제(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8 인천유나이트와 대구FC의 경기에서는 주목받는 선수들이 있었다. 두 골을 기록한 대구 김진혁과 역사적인 K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른 베트남 스타 콩푸엉이 이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모든 관심은 이 선수들에게만 쏠렸다. 하지만 이 둘 외에도 이...
경남FC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후보의 경기장 선거 유세로 인해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를 부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대구FC 경기에서 발생한 자유한국당의 경기장 내 선거 유세와 관련해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경남FC 홈 경기장에서 물의를 일으켰다. 많은 언론에서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하지만 이는 처음이 아니다. 나는 지난 2010년 인천유나이티드의 홈 경기장을 찾았다가 이번보다 더 황당한 경우를 겪었다. 당시 안산수 인천시장은 재선에 도전하고 있을 때였다....
지난 해 한 K리그 지도자가 사석에서 나에게 말했다. “그러면 안 되지 걔네들.” 무슨 이야기냐고 묻자 볼멘 소리가 돌아왔다. “요새 인터넷에서 방송하는 선수 출신들 말이야. 자기들 인기 얻겠다고 대표팀을 아주 뿌리째 흔들고 있어. 자극적으로 말하고 비난하는 게 도를 넘었어....
인기 BJ 감스트와 방송에서 만났던 적이 있다. 사실 이전까지는 그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그가 하는 방송을 본 적도 없고 솔직히 겉모습만 보고는 호감의 이미지는 아니었다. 인터넷 방송 BJ에 대한 좋지 않은 시선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방송을...

[김현회] 자자 관련 성남FC 구단 반박문에 대한 입장

스포츠니어스 대표 김현회입니다. 어제(22일) ‘ 자자는 떠나면 그만이지만… 책임은 누가 지나?’라는 칼럼을 쓴 뒤 성남FC가 이에 대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해 왔습니다. 이에 대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