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축구는 가장 격렬한 응원 문화를 갖고 있는 스포츠 중 하나다. 각 리그 마다, 그리고 팀 마다 독특한 응원 문화를 가지고 있다. 많은 관중들은 팀을 상징하는 유니폼을 입고 응원가를 부르면서 환호성을 지른다. 때로는 경기 중 라이벌 팀의 선수가 공을...
27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서울이랜드와 아산무궁화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 여기서 아산은 승리할 경우 자력으로 K리그2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중요한 경기였다. 하지만 크게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아무리 아산이 잘하고 있지만 잠실 원정만 되면 마법처럼 축구를 못하는 팀이 아산이었다.그런데 한...
수호신. '국가, 민족, 개인 등을 지키고 보호하는 신'이라는 뜻이다. FC서울을 응원하는 서포터스의 이름도 'FC서울 지지자연대 수호신'이다. 서울 서포터스는 경기마다 "그대들이 가는 길 우리가 지켜주리라"라는 대형 걸개를 난간에 걸치고 응원을 펼친다.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강원FC의 K리그 경기가 펼쳐졌다. 서울은 전반전...
소극장 연극을 가끔 보러 갈 때가 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배우들은 가난하다. 친구 놈 중에 한 명은 이 연극 바닥에서 10년 넘게 버티고 있다. 나는 연극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늘 응원은 보낸다. 나하고는 별로 관심 없는...
가시마 앤틀러스 골키퍼 권순태가 또 한 번 논란이 됐습니다. 이번 인터뷰 거부 논란만큼은 저도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권순태는 지난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가시마 앤틀러스와 수원삼성의 AFC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에서 그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습니다. 비록 후반전에 무너지면서 3실점을 기록하긴 했지만...
아산무궁화축구단이 존폐 기로에 놓여 있다. 경찰청에서 내년 시즌 선수 수급을 중단하면서 팀은 해체 위기에 몰렸다. <스포츠니어스>에서는 아산무궁화를 위해 다각도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금은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할 때다. 시간이 많지 않다. <스포츠니어스>는 다양한 ‘아산 사람들’을 취재했다. 부디 <스포츠니어스>가...
아산무궁화축구단이 존폐 기로에 놓여 있다. 경찰청에서 내년 시즌 선수 수급을 중단하면서 팀은 해체 위기에 몰렸다. <스포츠니어스>에서는 아산무궁화를 위해 다각도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금은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할 때다. 시간이 많지 않다. <스포츠니어스>는 다양한 ‘아산 사람들’을 취재했다. 부디 <스포츠니어스>가...
올 시즌 대구FC의 팀 색깔은 ‘젊음’이다. R리그에서 기량을 갈고 닦은 어린 선수들이 1군으로 올라와 활약하고 있다. 대구는 그동안 외인 선수들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컸다. 팀의 성적이 이들의 활약에 따라 결정될 정도였다. 과거 조나탄, 주니오, 에반드로 등과 함께 K리그1...
쎄오. 그가 끝내 사임 의사를 번복하고 팀으로 돌아왔다.서정원 감독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18 KEB하나은행 FA컵 제주유나이티드와의 8강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맞이했다. 정말 많은 수의 취재진이 몰렸다. 서정원 감독의 얼굴을 본 취재진은 약속이라도 한 듯 모두 사진부터 찍었다. 서 감독은...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가 있다. 산에서 나무를 하던 나무꾼이 그만 실수로 도끼를 연못에 빠뜨렸다. 아무리 도끼를 건지려고 해도 건지지 못했다. 그러자 산신령이 나타나서 “이 금도끼가 네 도끼냐?”고 물었고 나무꾼은 “아닙니다”라고 대답했다. 다시 산신령이 “이 은도끼가 네 도끼냐?”라고 물었지만 나무꾼은...

[김현회] 들을수록 정확해서 오싹한 ‘K리거 이름 궁합’

초등학교 시절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관심을 끌고 싶어 고무줄도 끊어보고 초콜릿도 선물해 봤다. 교환장도 써 봤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절망하게 됐다. 궁합이나 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