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이 K리그 구단인 전북현대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이 보도 내용이 크게 부풀려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조선일보’는 10일 <무릎 아프다던 추미애 아들, 나랏돈 받으며 프로축구단 인턴 중>이라는 기사를 통해 “군 복무 시절 특혜성 휴가...
극적인 결승골로 서울이랜드에 승점 3점을 선사한 최재훈이 자신의 장기를 언급했다.최재훈의 소속팀 서울이랜드는 30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안산그리너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최재훈의 선제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서울이랜드(승점 25점)는...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전력강화실장직을 내려놓은 이천수 실장을 언급했다.조성환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나상호에게 두 골을 허용하며 0-2로 패배했다. 이로써 인천은 올 시즌 첫 승리 기회를 또다시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경기...
‘대행’이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남을 대신하여 어떤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나온다. ‘감독 대행’이라는 단어는 ‘남을 대신하여 감독의 권한이나 직무를 행하는 사람’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은 5개월 넘게 ‘대행’ 역할을 수행 중이다. 대구FC는 지난 2월 안드레...
코로나19 이후 K리그에서 무관중 경기를 두 달 넘게 치르고 있다. 축구에 대한 갈증과 리그를 멈출 수 없다는 의지 등이 겹쳐 어렵게 어렵게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는 중이다. 처음에는 무관중 경기가 생소했지만 인간이란 게 적응의 동물인가보다. 이제는 무관중 경기가 제법...
지난 16일 김은선을 만나 인터뷰했다. 2018년 12월 음주운전이 적발된 그는 이후 수원삼성을 떠나야 했고 6개월 간 소속팀 없이 방황하다가 호주 A리그 센트럴 코스트로 이적했다. 이후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고 현재에도 소속팀 없이 은퇴를 고민 중이다. 그는...
차기석의 유니폼이 다시 부천 벤치에 등장했다.부천FC는 1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전남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쥴리안에게 전반에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부천은 4승 2패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고수하게 됐지만 2위 대전하나시티즌과 승점 1점차로 추격을 허용하게 됐다.이날 경기는 치열했다....
안산와~스타디움에서 2020 하나은행 FA CUP 2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 시흥시민축구단의 경기가 열린 6일. 이날 대부분의 축구팬들은 FC서울과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와 울산현대가 맞붙는 K리그1으로 향해 있었다. 안산과 시흥은 밀접한 도시여서 공통점을 묶으라면 묶을 수도 있지만 K리그2 팀과 K4리그 팀의 K리그 2라운드 경기를...
FC안양 구본혁이 꿈에 그리던 K리그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FC안양은 2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아코스티와 기요소프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따냈다. 안양은 이 경기 승리로 올 시즌 네 경기 만에 첫 승을 따내게 됐다. 안양은 올...
2년 전 한 업체가 FC서울과 후원 계약 성사 직전까지 갔었다. 이 업체는 FC서울에 수억 원의 후원을 할 예정이었다. 계약은 사인만 남겨둔 상황이었다. 그런데 FC서울 측에서 최종적으로 계약을 거부했다. “해당 업체의 이미지가 FC서울 구단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기자회견장에서 드러난 모라이스의 ‘여유’와 김도훈의 ‘멘붕’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서 양 팀의 분위기는 극과 극이었다.2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는 울산현대와 전북현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맞대결을 펼쳤다. 승점이 54점으로 같은 상황에서 다득점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