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난 시즌 강등의 불명예를 썼던 제주유나이티드는 올 시즌 내내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한 시즌 만에 K리그1 승격을 이뤄내는데 성공했다. 제주의 승격에는 많은 선수들이 공헌을 세웠다. 주장 이창민과 김영욱,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정운, 주전 수문장 오승훈 등 각...
포항스틸러스 송민규는 지금 외롭다.U-23 대표팀의 이집트 원정을 마친 송민규는 2주 동안 자가격리 중이다. 현재 송민규는 포항의 모처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는 자신과의 싸움이다. 송민규의 자가격리는 2020년 12월 1일 정오로 종료될 예정이다.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 하지만 송민규에게 남은 시간은...
결국 쉽지 않아 보였던 생존이라는 목표를 이뤄낸 인천이지만 올 시즌은 정말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쉽지 않았다. 임완섭 감독과 함께 2020시즌을 시작했던 인천은 시즌 중반 한때 리그 8연패에 빠지며 막다른 골목에 몰리기도 했다. 결국 임완섭 감독과 결별한 인천은...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과 송민규의 사제지간은 여전히 굳건한 모양이다.포항 김기동 감독이 2년 더 포항에 머무른다. 포항 구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포항스틸러스가 김기동 감독과 재계약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다"라고 밝혔다. 올 시즌 포항의 상승세를 이끌며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까지 수상했던 김 감독은 포항과...
올 시즌 성남FC는 정말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 시즌 초반 있었던 네 경기에선 2승 2무를 기록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타기도 했지만 이후에는 끝없는 추락을 경험하며 강등 위기까지 몰렸다.성남이 롤러코스터 같은 한 시즌을 보내며 부주장 연제운도 적잖은 마음고생을 했다. 올...
제주 윤보상의 시즌은 이미 시작됐다.최근 제주 윤보상은 시즌이 끝났지만 여전히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의 SNS에는 온통 훈련하는 사진 뿐이다. 시즌이 끝나 푹 쉴 법 하지만 윤보상은 계속해서 이를 악물고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스포츠니어스>와 통화에서 윤보상은 "지금 '육지'로 와있다....
대구FC 김진혁이 전역 소감을 밝혔다.대구 김진혁이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지난 2019년 4월 입대해 상주상무 소속으로 뛴 김진혁은 580일의 군 복무를 마쳤다. 상주에서 김진혁은 두 시즌 동안 K리그1 28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했다. 상주의 역대 최고 성적 달성에 공헌하고...
FC안양의 차기 사령탑이 최종 확정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FC안양은 25일 오전 공지를 통해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김형열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부임한 김형열 감독은 2019시즌 안양을...
K리그에 감독은 늘 화려하게 등장한다. 선임될 때는 희망을 주는 말들을 잔뜩 하고 비전을 제시한다. 많은 이들이 감독이 뭔가를 바꿔줄 것이라 기대한다. 하지만 감독이 성적부진으로 떠날 때는 초라하다. 제대로 된 인사도 없이 조용히 팀을 떠나는 경우가 많다. 팀에 어떤...
이역만리 카타르에서도 훈훈한 정은 이어지고 있다.<스포츠니어스>와의 통화에서 '절충형 미드필더' 이용래는 뜬금없이 친정팀 수원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용래는 과거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수원삼성에서 활약한 바 있다. 그가 수원을 언급한 것은 다름아닌 김밥 때문이었다. 이용래는 "얼마 전(22일) 호텔에서 최원창 프로를 비롯한...

‘투병’ 차기석 “마음의 빚, 다 갚기 전엔 무너질 수 없어”

한 전직 축구선수의 소식이 최근 SNS를 통해 전해졌다. 2000년대 초반 청소년 대표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한국 축구 대표팀 골문을 10년 이상은 지켜줄 것이라고 기대를...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