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원삼성이 화성FC와 맞대결에서 졸전 끝에 패배하며 망신살을 뻗쳤다.수원삼성은 18일 화성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 1차전에서 전반 24분 문준호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며 0-1 패배를 당했다. 객관적인 전력 우위에도 수원은 선제 실점 이후 끝내 경기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이로써...
아산무궁화 남희철이 투병 중인 할머니에게 프로 데뷔골을 선물했다.18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홈팀 아산은 후반 45분 터진 남희철의 동점골에 힘입어 마사가 골을 기록한 안산과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패색이...
이보다 짜릿한 복수전은 없었다.18일 화성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화성FC와 수원삼성의 KEB 하나은행 FA컵 2019 4강 1차전이 열렸다. 사상 최초로 K3리그 소속으로 FA컵 준결승 무대까지 오른 화성과 FA컵 최다 우승팀이자 K리그1 빅팀으로 꼽히는 수원의 '다윗과 골리앗' 맞대결이었다. 화성의 파죽지세가 놀라웠지만 많은...
수원FC전에서 패배한 FC안양으로선 알렉스가 선발 출전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다.FC안양은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28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분과 15분 치솜, 백성동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2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승점 추가에 실패한 안양은 지난 안산전 3-1 승리의...
수원FC 골키퍼 전수현이 9개월 만에 돌아온 친정 방문 소감을 전했다.전수현의 소속팀 수원FC는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1분 치솜의 선제골과 후반 15분 백성동의 추가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한 선수가 있다. 선수라고 표현하기 보다는 코치라고 해야할까. 선수 겸 코치다. 흔히들 ‘플레잉코치’라고 부른다. 화성FC 김준태는 은퇴를 미루면서도 플레잉코치로 뛰며 적지 않은 나이에 최고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김준태는 화려함과는 거리가 있는 선수다. 한남대를 졸업하고 2008년 내셔널리그 창원시청에 입단한 그는...
아산무궁화 박동혁 감독은 요즘 '해탈'한 것일까?18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홈팀 아산은 후반 45분 터진 남희철의 동점골에 힘입어 마사가 골을 기록한 안산과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은 예상치 못한 소식에 '동공지진'의 모습이었다.18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산은 후반 막판 마사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나 몇 분 지나지 않아 아산 남희철에게 실점하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FC안양 김형열 감독이 수원FC전 패배의 원인을 짚었다.김형열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28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분과 후반 15분 각각 치솜, 백성동에게 골을 허용하며 0-2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지난 안산전 3-1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지...
수원삼성을 제압한 화성FC 김학철 감독이 경기 초반 변수에 당황했다고 고백했다.화성FC는 18일 화성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벌어진 KEB 하나은행 FA컵 4강 1차전에서 수원삼성을 1-0으로 제압했다. 화성은 전반 24분 문준호가 터트린 결승골을 잘 지켜냈다. 이로써 화성은 1,2차전으로 벌어지는 FA컵 4강전에서 유리한...

[김현회] 수원 서정원 전 감독, “여행 다니고 공부하며 재충전 중”

지난 18일 낮,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수원삼성을 6년이나 이끌었던 서정원 감독이었다. 그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얼굴은 더 좋아졌고...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