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수원 삼성에서 뛰고 있는 2001년생의 오현규가 자신보다 7살 많은 대구FC 홍정운과의 경합에서 이기고 슈팅까지 이어가자 경기장을 찾은 수원 팬들의 환호성이 커지기 시작했다.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대구FC와 수원 삼성의 경기는 아쉽게 무승부로 끝났다. 양 팀은 수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오는 29일에 있을 주축 선수들의 결장에 대해 언급했다.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경기에서 수원 삼성과 0-0 무승부를 거뒀다.경기를 마친 안드레 감독은 “주중, 주말 경기로 인해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에게 이날 경기가 무척이나 아쉬워보였다.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경기를 마친 이임생 감독은 “무실점한 것에 대해서는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다만 만들어가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대구FC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아쉬운 0-0 무승부를 거뒀다.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수원 삼성의 13라운드 경기에서 대구는 1만여 명이 넘는 홈 관중들 앞에서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무득점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대구는 홈에서 리그 4승 3무를 기록하면서...
이명주가 없어도 아산의 미드필더진은 매번 제 몫을 한다. 그 중심에 주세종과 김도혁이 있기 때문이다.아산무궁화가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2 13라운드 광주FC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아산은 후반 막판 김레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지만 끝까지 광주의 공격을 잘...
광주 측면을 든든하게 책임지는 김정환에게 이날은 소위 ‘겁먹은 하루’였다.광주FC가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2 13라운드 아산무궁화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광주는 승점 27점을 기록하며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이날 아마 가장 깜짝 놀랐을 선수는 광주...
아산무궁화 김도혁은 후배 김레오에게 아쉬움보다 격려를 전했다.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아산은 1위 광주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으나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무엇보다 아산은 홈에서...
박진섭 감독이 이끄는 광주가 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광주FC가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2 13라운드 아산무궁화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광주는 승점 27점을 기록하며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광주 박진섭 감독은 “날씨가...
아산무궁화 박동혁 감독은 승리하지 못한 아쉬움을 농담으로 표현했다.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아산은 1위 광주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으나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무엇보다 아산은...
수원 삼성을 이끌고 있는 이임생 감독이 대구FC와의 경기를 앞두고 대구 선수들보다 더 많이 뛰어야한다고 강조했다.이임생 감독은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수원 삼성의 1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마주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세징야-김대원-에드가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K리그1에서...

[김현회] 자자 관련 성남FC 구단 반박문에 대한 입장

스포츠니어스 대표 김현회입니다. 어제(22일) ‘ 자자는 떠나면 그만이지만… 책임은 누가 지나?’라는 칼럼을 쓴 뒤 성남FC가 이에 대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해 왔습니다. 이에 대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