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광주FC 박진섭 감독의 겨울 양복을 매주 세탁해 주는 이는 이 여름에도 겨울옷을 맡기는 그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광주 박진섭 감독은 이 한 여름 날씨에도 겨울 양복을 고집하고 있다. 지난 3월 개막전 이후 무패 행진을 거듭하면서 이 겨울 양복을 무패의...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FC안양과 아산무궁화의 경기가 열렸던 13일 안양종합운동장은 들썩였다. 특히 유독 한 선수가 공을 잡으면 경기장의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요즘 안양의 아이돌로 떠오르는 조규성이 아니다. 약 3,000명의 관중들은 피부색도 다른 외국인 선수가 공을 잡기만 하면...
10년쯤 됐을까. K리그 사이에서 한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름이 별로 알려지지 않은 이 외국인 선수는 K리그에서 별 활약 없이 고국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리고는 소문이 퍼졌다. “이 선수가 사실은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양성 반응을 보여 팀을 떠났다”는 사실이...
부천FC1995에는 올 시즌 에콰도르에서 온 말론이라는 공격수가 있다.최근 부천 말론은 참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기록을 보면 15경기 3골 1도움이다. 지난 광주FC전과 서울이랜드전에서 골을 넣었고 이번 안산과의 경기에서도 골을 넣었다. 하지만 불과 얼마 전까지 말론은 마음...
대구 세징야가 유벤투스와 경기를 치를 '팀K리그' 선발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대구FC는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세징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경기 후 만난 세징야는 "성남전을 앞두고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만반의 준비를 했다. 후반전 이른...
대구FC의 주장 한희훈이 성남과의 경기 전 선수단에 건넨 말을 소개했다.한희훈이 선발로 나선 대구FC는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대구는 후반 3분에 터진 세징야의 결승골을 앞세워 리그 5경기 무승 행진을 깨트렸다. 이 승리로...
광주FC 윌리안이 “박진섭 감독이 겨울 양복을 여름 내내 입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광주FC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원정경기에서 윌리안과 김정환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광주는 올 시즌 개막 이후 13승 6무의...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버텨야 한다"대구FC는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세징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구는 최근 다섯 경기 연속 무승에서 벗어남과 함께 4위 강원을 승점 1점 차이로 추격하게 됐다.경기 후 인터뷰에서...
서울이랜드 우성용 감독대행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보였던 경기였다”고 광주전을 총평했다.서울이랜드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광주FC와의 홈 경기에서 윌리안과 김정환에게 골을 허용하며 0-2로 무너졌다. 이로써 서울이랜드는 최근 8연패의 깊은 부진도 이어졌다.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1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산은 박진섭의 두 골에 힘입어 말론의 골에 그친 부천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부천의 추격을 뿌리치고 6위 자리를 지켜내는데 성공했다.이날 안산을 살린 것은 역시 박진섭이었다. 그는 0-1인 상황에서...

[김현회] ‘에이즈 양성반응’ 보도자료 낸 대전, 인권은 어디로?

10년쯤 됐을까. K리그 사이에서 한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름이 별로 알려지지 않은 이 외국인 선수는 K리그에서 별 활약 없이 고국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