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갑작스러운 방문에 모두가 화들짝 놀랐다.3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수원FC와 경남FC의 경기에 예상치 못한 인물이 등장했다. 바로 대한축구협회 정몽준 명예회장이다. 1993년부터 2009년까지 16년 동안 대한축구협회장을 역임했고 1994년부터 1998년까지 4년 동안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도 겸임했던 축구계의 거물이다.정몽준 명예회장은 한...
K리그1 잔류를 바라는 성남 팬들의 걸개가 탄천종합운동장에 걸렸다.잠시 후 15시부터 탄천종합운동장에선 성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라운드 경기가 펼쳐진다. 현재 승점 25점으로 각각 10위(부산)와 11위(성남)에 위치하고 있는 양 팀은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이 절실하다. 만약 동시간대 펼쳐지는 FC서울과...
지난 2011년 한국 축구는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바로 승부조작 파문이었다.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조직적으로 승부를 조작했고 이로 인해 한국 축구는 엄청난 위기를 겪었다. 남겨진 선수들은 눈물을 흘리며 뛰었고 승부조작으로 퇴출된 선수들의 부모는 구치소 주변을 매일 같이 청소하며 잘못...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난 김남춘은 FC서울의 상징과도 같던 선수였다.30일 오후 갑작스러운 비보가 날아들었다.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세상을 떠난 것. 서울 구단은 "사실이다. 구단에서도 현재 확인 중이다"라는 답변을 남겼고 이후 같은 날 오후 "김남춘이 세상을 떠났다"라고 공식발표했다. 그렇게 김남춘은...
FC서울 베테랑 수비수 김남춘이 세상을 떠났다.30일 김남춘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충격적인 소식이다. 김남춘은 올 시즌 리그 22경기에 출전하며 서울의 수비를 책임져왔다. 지난 2013년 서울에 입단한 이후 상무상무에서 활약한 시절을 제외하면 서울에서만 줄곧 뛰어왔다.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에 불과하다.30일...
부담스러운 한 판이지만 그래도 이기겠다는 각오다.대구FC가 K리그1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부담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대구는 오는 11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원정경기를 갖는다.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낸 대구의 입장에서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이번 경기에 나선다....
부천FC1995가 팬들에게 마지막 선물을 할 수 있을까?오는 31일 부천이 올 시즌 K리그2 마지막 홈 경기를 갖는다. 부천은 충남아산FC를 홈으로 불러들여 하나원큐 K리그2 2020 26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지난 경기 가변석 좌석이 매진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팬들의 인기를 실감한...
아쉽긴 하지만 방역을 위해서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K리그2의 일정이 조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2 대전 소속 선수 1명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대전의 정규라운드 잔여 경기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전 구단은 소속 선수 1명이...
K리그에 암표가 등장했다.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내달 1일 열리는 전북현대와 대구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경기에는 정가의 7배에 달하는 암표까지 등장했다. 한 인터넷 티켓 거래 사이트에서는 1만4천 원짜리 경기 입장권을 10만 원에 판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는 K리그에서는 최근 들어 유례가 없는 일이다.전북현대는...
전세계를 덮친 유례 없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청정지대였던 K리그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등장했다. 대전하나시티즌 소속 A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대전의 잔여 라운드 경기 일정과 플레이오프 일정을 연기했다. 이에 따라 대전과 맞대결이 예정되어 있던 FC안양, 경남FC 역시 난감한...

기자회견장에서 드러난 모라이스의 ‘여유’와 김도훈의 ‘멘붕’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서 양 팀의 분위기는 극과 극이었다.2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는 울산현대와 전북현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맞대결을 펼쳤다. 승점이 54점으로 같은 상황에서 다득점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