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8일 창원축구센터. 오후 2시에 시작되는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를 앞두고 팬들이 속속 경기장으로 모여 들었다. 경남 선수단이 12시 20분경 경기장에 도착하자 이른 시간에 이들을 맞이하기 위한 팬들의 함성이 이어졌다. 그리고 그 한 가운데서 일일이...
부산아이파크 김치우가 16년의 프로 생활을 하면서 처음 경험해 본 승격 심정을 전했다.부산은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019 경남FC와의 원정 2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1차전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던 부산은 이로써 1,2차전 합계 1승...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1-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등 영광의 나날을 보냈던 경남은 강등이라는...
부산아이파크 김문환이 故조진호 감독을 추억했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1-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등...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이 승격으로 또 하나의 이야기를 완성했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2-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의 승격 비결은 '홈 1차전'이었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2-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경남FC 김종부 감독은 강등이라는 결과에 고개를 숙였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2-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부산아이파크가 드디어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전 터진 호물로의 페널티킥 골과 노보트니의 쐐기골에 힘입어 경남을 1, 2차전 합계 1-0으로 꺾고 염원하던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이 “날씨도 추운데 승부차기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8일 부산아이파크는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1차전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부산은 2차전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거나 득점을 올린 채 비기면 K리그1 승격을...
경남FC는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올인'이다.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019 2차전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경남 김종부 감독은 "원정 다득점이라는 제도와 휴식 시간 관리 등을 감안했을 때 2차전보다 1차전에 중점을 더 많이 뒀지만 축구가...

[김현회] 만 52세 현역 선수? 허울 뿐인 일본의 미우라 ‘기록 만들기’

아직도 미우라가 현역으로 뛰고 있다. 1993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우리를 상대로 골을 넣고 삼바 댄스를 췄던 그 선수가 2019년에도 현역 생활 중이다. 1967년생인...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