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U-23 대표팀 멤버들은 팀의 수장 김학범 감독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30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선 23세 이하(U-23) 대표팀 멤버들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최근 태국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차지하며 2020 도쿄...
“어디에서 봐야한다고요?” “왜 노트북으로는 안 나오죠?” 고양종합운동장에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한국과 스리랑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가 열렸다. 한국은 이날 한참 실력이 떨어지는 스리랑카를 상대로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에 나서지 않았던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며 여유롭게 경기를 준비했다. 경기의 비중이...
동아시아 축구대전의 날이 밝았다. 하지만 즐기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동아시아 축구의 가장 뜨거운 경기가 부산에서 열린다.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마지막 두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먼저 오후 4시 15분에 홍콩과 중국의 경기가 열리고 이어 7시 30분에...
벤투 감독이 레바논의 전반전 침대축구에 단단히 화가 났다.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의 경기를 치렀다. 우리 대표팀은 사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송민규가 만들어낸 사브라의 자책골,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로 2-1 역전승리를 거뒀다. 경기가 시작되고 초반 우리 대표팀의 기세는...
한일전에 나설 태극전사 11인의 명단이 공개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잠시 뒤인 19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일본과 2019 EAFF E-1 남자 챔피언십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이번 한일전에서 승리에 도전한다. 앞서 치른 두 경기에서 2연승을 기록한 대표팀은 한일전...
김민재의 머리가 대한민국에 승리를 안겼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김민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고 2연승, E-1챔피언십 3연패라는 대기록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대한민국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이정협이...
서른 살에 국가대표팀에 발탁된 이기제가 역사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를 치렀다. 이날 벤투호는 5골을 몰아치며 투르크메니스탄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조...
거짓말 같았던 날씨였다.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2차전은 수중전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날 제주도는 하루종일 비가 내렸다. 아침부터 시작된 비는 계속해서 섬을 적셨다. 심지어 오후에는 서귀포시 일대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이는 곧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대한민국이 라이벌 일본을 꺾고 E-1 챔피언십 3연패를 달성했다.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EAFF E-1 풋볼 챔피언십 2019(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한일 관계가 올해 최악으로 치달은 상황에서 열린 숙명의 한일전이다. 경기는 전반 28분 황인범이 시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터트리며...
손흥민의 에릭센의 안타까운 소식에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손흥민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의 경기를 마치고 온라인으로 치러진 기자회견을 통해 에릭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12일 덴마크 코펜하겐 파르켄에서 열린 핀란드와의 유로2020 B조 1차전 전반 43분 상대진영...

인기뉴스

프로축구연맹은 ‘이적설’을 어디까지 알까?

0
K리그 여름 이적시장 개방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적설이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리그는 오는 23일 여름 이적시장이 열리면서 선수를 새롭게 등록할 수 있다....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