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한일전은 되고 U-23 평가전은 안된다? 도쿄 올림픽 본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있는 U-23 대표팀이 실전 경기 상대를 구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이 와중에 올림픽 개최지이자 최근 대한민국 A대표팀을 초청한 일본의 이중적인 잣대가 드러나 더욱 논란이 될 전망이다. <스포츠니어스>의 취재...
수원삼성 정상빈이 생애 첫 국가대표 발탁 소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4일 오전 11시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에 펼쳐질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연전에 나설 A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대표팀 명단에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포함한 최정예가...
울산현대 이동경이 대표팀으로 향하는 각오를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4일 오전 11시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에 펼쳐질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연전에 나설 A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대표팀 명단에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포함한 최정예가 선발됐다. A대표팀은 6월...
나이키가 새로운 한국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공개했다. 나이키는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대한민국의 고유한 문화를 표현한 새로운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공개했다. 이번 유니폼은 나이키가 국가별 문화의 다양성을 연구한 끝에 나온 결과물로, 손으로 그려낸 디자인 패턴에서부터 맞춤형 서체까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MVP 원두재가 대회 기간 있었던 비화를 공개했다. 30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선 23세 이하(U-23) 대표팀 멤버들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최근 태국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차지하며 2020...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자신의 축구 스타일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었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김민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고 2연승, E-1챔피언십 3연패라는 대기록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경기...
생애 첫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송민규가 소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4일 오전 11시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에 펼쳐질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연전에 나설 A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대표팀 명단에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포함한 최정예가...
그토록 고대하던 국가대표팀에 처음으로 발탁된 강상우가 기쁜 마음을 전했다. 특히 가족들이 더 기뻐할 생각에 감사한 마음도 함께 전했다. 24일 오전 11시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 센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 펼쳐질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연전에 나설...
동아시아 축구대전의 날이 밝았다. 하지만 즐기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동아시아 축구의 가장 뜨거운 경기가 부산에서 열린다.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마지막 두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먼저 오후 4시 15분에 홍콩과 중국의 경기가 열리고 이어 7시 30분에...
황인범의 축구 인생은 이제부터다.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EAFF E-1 풋볼 챔피언십 2019(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는 전반 28분 황인범이 시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터트리며 대한민국의 1-0 승리로 끝났다. 이날 승리로 대한민국은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벤투 감독이 부임한...

인기뉴스

광주 엄원상 “매탄소년단과의 비교, 부담 없지만 경쟁심 있어”

0
광주FC 엄원상이 매탄소년단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 전반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홈팀 광주가...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 ‘불편심사위원회’가 정하는 황당한 애도의 기준

0
유상철 감독이 우리 곁을 떠났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이틀 동안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져 있었다. 유상철 감독의 과거...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