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이 프랑스에 패배하며 불안을 안고 도쿄로 향하게 됐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에서 권창훈이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콜로 무아니와 음부쿠에게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우리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황의조를 최전방으로 내세운 4-2-3-1...
김학범 감독이 "본선에서 좋은 소식을 들려주겠다"라며 "선수들에게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 프랑스와의 맞대결에서 권창훈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후반 전 연달아 실점하며 1-2 역전패를 당했다. 우리 대표팀은...
김천상무에서 전역하는 오세훈이 올림픽 대표팀 발탁 실패와 관련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천상무는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서울이랜드와 홈 경기를 치른다. 최근 7경기 연속 무패(3승 4무)를 이어가고 있는 김천은 이 경기를 통해 승점 3점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를...
서른 살에 국가대표팀에 발탁된 이기제가 역사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를 치렀다. 이날 벤투호는 5골을 몰아치며 투르크메니스탄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조...
도쿄 올림픽 와일드카드로 발탁된 황의조와 권창훈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면서 좋은 결과를 얻어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황의조와 권창훈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출정식 경기 프랑스와의 맞대결에서 동시에 선발로 나섰다. 특히 권창훈은 후반전 페널티킥 득점을 기록하며 우리 대표팀이 앞서...
김학범호가 기대와 불안을 안고 도쿄로 향한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프랑스를 상대로 1-2로 패배했다. 이동준이 얻은 페널티킥을 권창훈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앞서갔으나 콜로 무아니, 음부쿠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대표팀의 수비 불안은 지난 13일 열렸던...
제주유나이티드 강윤성은 '복수'를 다짐했다. 지난 6월 30일 김학범 감독은 도쿄올림픽 본선에 출전할 18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네 명이 추가됐다. FIFA가 이번 도쿄올림픽의 엔트리를 22명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오전 네 명의 추가 발탁 명단을 발표했고 여기에는...
거짓말 같았던 날씨였다.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2차전은 수중전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날 제주도는 하루종일 비가 내렸다. 아침부터 시작된 비는 계속해서 섬을 적셨다. 심지어 오후에는 서귀포시 일대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이는 곧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안산에서는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대표팀에서는 날개를 달았다. K리그2 안산그리너스에서 부진했던 사드가 대한민국 대표팀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펼쳐졌다. 레바논은 사드의 선제골 득점에도 불구하고 후반전 견고한 수비가 무너지면서 아쉬운 1-2...
“어디에서 봐야한다고요?” “왜 노트북으로는 안 나오죠?” 고양종합운동장에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한국과 스리랑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가 열렸다. 한국은 이날 한참 실력이 떨어지는 스리랑카를 상대로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에 나서지 않았던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며 여유롭게 경기를 준비했다. 경기의 비중이...

인기뉴스

수원FC 김도균이 말하는 ‘라스’가 ‘벨트비크’ 되는 날

0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라스’와 ‘벨트비크’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수원FC는 2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한...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